1897을 보았습니다. 그때의 정부와 지금의 정부는 다를까요?

in #kr3 years ago

억셉입니다.

오늘 드디어 벼르고 벼르던 영화를 보았습니다.

애기를 부모님께 부탁드리고 간만에 시간을 냈네요...!

벼르던 영화는 바로 1897이었습니다.

그리 큰 기대는 없었는데,

김윤석과 하정우의 연기에 점점 영화에 몰입되면서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기 급급한 고위 관직들의 행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개개 국민들의 무기력함
잘못된 방식으로 빚어지는 개인 신념의 비극
이런 것들을 계속 느꼈습니다.

아무래도 저 역시 개인이다보니
비극의 주인공들에 계속 저를 이입하게 되더군요.


지금의 정부는 그때의 정부와 많이 다를까요?

가상화폐는 버블이고 허상이고 투기라고 하며
국책 은행과 연기금은 가상화폐에 수백억의 투자를 해
한국 프리미엄을 더욱 키우기만 하고,

연이은 정부 성명은
중앙집권화를 벗어나기 위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세기의 혁명을
자기들의 잇속을 차리기 위해
중앙집권시키려 하고 있지않나요?

물에 얼굴만 박지 않지
두눈 시퍼렇게 뜨고
옷가지며 잠자리며
슬금슬금 자기들 잇속화 시키는 느낌입니다.
코인 거래에 세금이라니요 허허...

언론을 통해서는 가상화폐의 가치를
무가치한것으로 포장하려 하고
국내의 성장을 독려하기는 커녕
그 안에서 배불릴 생각에 바쁘기 그지없습니다.

그럴듯한 명분으로 자신들의 의도를
감추는 실력만 일취월장 해나가는것 같습니다.

가슴 먹먹해지는 영화를 보면서
나름의 통쾌한 장면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먹먹함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는

어쩌면 그때나 지금이나
겉으로만 나이스 하지
똑같은 시대에 살고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Sort:  

제목이.... 바뀌어야 할 듯 합니다~ 가즈앗!! ^^

가쟈....ㅠ,ㅠ

ㅋㅋ 괜찮습니다. 연도만 바꾸면 되는데요 뭘... 고치고 가즈앗!!! ^^

어쩌면 그때나 지금이나 또 같은 시대를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답니다.

저도 그런 생각이 들었었습니다...

동감합니다. 1987 영화가 독재에서 민주화로 가는 발걸음이었다면, 지금의 혁명은 어쩌면 아나키즘(무정부주의)와도 어느정도 맥락을 같이해서 정부나 기득권세력들이 격하게 반응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조금 오바하면, 마르크스혁명 이후 최대 혁명(성공 실패에 상관없이)의 초입에 우리가 서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너무 진지했낭 'ㅅ'ㅎㅎㅎ @acceptkim 님 글 진지해서 저도 급진지해졌습니다. 헤헤)

ㅋㅋㅋ 가끔 진지해지는게 나쁜건 아니니깐요. 진지진지

저도 봤지만 보고나니 가슴이 억!하고 무거웠었죠..
재미도 충분히있지만 재미로만 판단할영화는아닌듯 안보신분들은 꼭보세요~

저도 재미로 봤다가... 마음이 무거워져서 왔던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노래 작업을 포스팅 하는 뉴비입니다^^
우연히 들르게 됐습니다 ㅎㅎ
여유가 되신다면 방문해주세요!!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놀러갈께욥 ㅎㅎ

늘 좋은 포스팅에 감사드립니다
짱짱맨 가즈아!

짜응짜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