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in #kr-writing4 years ago

[환상]



너무 아름다워서
꿈인 줄 알았다



날 보며 웃기에
거짓이구나 했다



보잘 것 없는 내가
뭐가 그리 소중한지



그칠 줄 모르는 울음에
온 마음을 빼앗겨버렸다



어차피 흘러가버릴 걸
이미 알고 시작했지만



이렇게 물결이 거셀 줄은
미처 알지 못하고 끝나서



나는 멈출 길 없이
휩쓸리고 휩쓸리고



이 바다를 떠나지 못하고
하염없이 그 이름을 부르다



목이 쉬어 말이 나오지 않아서
눈으로 가슴으로 소리치다가



모든 걸 체념한 채
밑으로 가라앉는다



Coin Marketplace

STEEM 1.36
TRX 0.12
JST 0.145
BTC 60648.31
ETH 2153.81
BNB 471.84
SBD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