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당신만 알고 가자!! 아무도 몰라서 못 가는 그왈리오르(Gwalior) (feat. 시크교도가 되어보자!)

in #kr-travel2 years ago

당신은 나보다 부유할 수 있으나, 자유로울 수 없다
You may be richer than me, but you will never be free like me



안녕하세요.
Capitalism에서 Humanism을 찾는 프로 노숙자,
@rbaggo 입니다.


요즘 EOS를 많이 잃어서 정신이 나간
르바입니다. ㅠㅠ

잠시 다른 코인과 바람을 피우고 돌아오니...
EOS도 다른 사람과 함께 훨훨 날아가버렸...

500개 정도 되던 EOS가 100개 남짓...ㅠㅠ
쫄딱 망했습니다...

열심히 스팀잇 하려고요 ㅠㅠ



그왈리오르(Gwalior)


asd.JPG

오늘 소개해드릴 도시는
아는 사람들만 간다는
그왈리오르(Gwalior)입니다.

오라챠(Orachha)의 도시인 쟌시(Jhansi)에서
인도의 기차를 타고, 그왈리오르(Gwalior)로 향합니다.

이 곳에는 그왈리오르 성이 있고,
그 안에 시크교 사원이 있는데요.
인도를 여행하던 도중,
여행자들로부터 시크교 사원에서
먹고 재워준다는 정보를 얻었습니다!

그래서 찾아간 거지 르바의 여행기!



여행자들은 보통 슬리퍼 클래스(침대칸)을 예매하는데요.
인도의 기차는 꼭 예매를 해야합니다. 보통 매진이 되어서 자리가 없거든요.

침대칸은 10시간 이상 야간기차가 1700~5000원밖에 안 해요!!
표가 매진되었다면 보통은 그 아랫 단계의 좌석인 Second Class(입석)를 타야하는데
오우...여기 타는 게 쉬운 일이 아니거든요..ㅋㅋㅋㅋ

나중에 따로 입석 칸에서 2박 3일을 보낸 포스팅을 해보겠습니다.



인도의 감자칩!!

흠.. 맛은 엄청 짭니다.. 혀가 녹아버릴 정도로 짜요...
인도 음식이 매운 맛도 엄청 짠 매운 맛이에요..ㅠㅠ
어휴
어떻게 다들 먹는지...



인도의 기차는 침대칸의 경우, 가끔 기차에 전기 코드가 달려있어서 충전이 가능해요. 그래서 노트북으로 열심히 사진 정리를 하곤 했어요. 이 때는 제 여행을 기억하기 위한 기록용으로 블로그를 열심히? 썼었는데, 남에게 보여주는 여행이 되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자마자, 바로 블로그 쓰는 것을 그만뒀어요. 아니면 유용한 정보는 없는 기록용 포스팅을 쓰곤 했죠.



그왈리오르 성에 도착했습니다.

사실 이게 2번째 방문입니다. 시간상으로 나열해보자면, 쟌시에서 그왈리오르에 왔다가 인도 사람들은 외국인들을 잘 환대해준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누가 이런 이상한 말을 했는지..?) 집 아무데나 가서 "저를 재워줄 수 있는지" 묻고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ㅋㅋㅋㅋㅋㅋ 저도 참 어처구니 없던 놈이네요...ㅋㅋㅋㅋㅋ 처음 보는 외국인이 재워달라고 ㅋㅋㅋㅋ

아 이때 알게된 것은 인도 아버지들은 딸이 있는 집이면 무조건 거부합니다. 뭐랄까 굉장히 보호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어쨋든 그렇게 첫번째 방문은 집주인들로부터 제 제안이 거절됨과 더불어 날은 어두워져서... 호스텔도 멀고... 그냥 야간 기차를 타고 다른 도시를 여행하다가 돌아오기로 합니다. 이유는 인도 서부로 가서 빨리 다른 나라로 탈출하고 싶었는데, 서부의 대도시 뭄바이로 가는 기차가 그왈리오르에서 출발했거든요. 그래서 위에 수도인 뉴델리(New Delhi)와 타지마할이 있는 아그라(Agra)를 방문하고 돌아오기로 합니다.



성 위에 도착하자 굉장히 희한한 복장을 입은 할아버지가 계셨는데, 나름 인기가 많으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도착하자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그의 팬들을 모두 빼앗아가버려...안타깝게도 할아버지가 어디론가 떠나셨습니다. ㅠㅠ

와 이제 보니 제 복장은 굉장히 편안해보이네요 ㅋㅋㅋ
역시 여행은 저런 옷과 함께 해야하는데...



성 안 쪽에는 여러 사원들이 있는데요. 사진에서 보이는 것은 그 중 하나입니다.



점점 미궁의 건물들이? 보이고



시크교 사원에 도착했습니다.

시크교는 무슬림의 신비사상과 힌두교의 신애 신앙이 혼합되어 생긴 종교라고 하네요. 중요하게 여기는 여러 가치에 대해서 배웠는데 뭔지 까먹었습니다..;; 벌써 4년 전....



방을 배정해주셨는데, 침대가 무려 4개나 되는 방을 저 혼자 쓰도록... 주셨습니다!! 오메...ㅋㅋㅋ
다 좋았는데, 모기들이 환풍구 같은 곳으로 몇 마리씩 계속 들어와 저를 괴롭혀서 잠을 못 잤습니다...ㅠㅠ



밥 먹으러 갈 때는 꼭 두건을 머리에 써야하는데요.
왜 그러는 지는 모르겠습니다.ㅎㅎㅎ



밥은 여기에 앉으면,
당번들이 밥이나 달(인도식 카레 같은 것)을 줍니다.



하루는 이렇게 먹고



그 날 저녁은 이렇게 먹고
이렇게 비슷한 음식을 매일 세끼 먹습니다.



얻어먹는 주제에 음식이 질려버려서... 성 밑으로 탈출!ㅋㅋㅋㅋ
얼마만에 먹는 다른 음식인가...
행복하다..!!



시크교 나름 원로 같은 할아버님과 이야기 할 기회가 있었는데, 영어를 잘 하셔서 여러가지 설명해주셨습니다. 다 까먹었지만....ㅋㅋ 그나마 기억 나는 것은 카스트제도와는 상반되는 '평등'을 강조했던 것이 기억이 납니다.

이 할아버님 오랜만에 사진으로 보니 정겹네요 ㅎㅎ


다음 편에서는 남들이 가지 않는 또 다른 인도 여행지를 소개해볼게요.
그럼 다음에 또 봐요~ 제발!


보팅/댓글/리스팀은 제게 큰 도움이 됩니다.



스팀잇 내, 금손들의 그림을 보러 오세요 :D


르바미술관.jpg


[#kr-art] 르바 미술관 15회차

그림이 소개 된 작가님들의 그림에 대한 감상평을 정성껏 써주세요. 매주 감상평을 적어주신 리뷰어와 해당 그림을 그리신 작가분께 작가지원금을 지급합니다.




U5dtaEd3mHeTtnXWa3zvWG9o4CEc22F_1680x8400.jpg

그림을 그려주신 @raah님께 감사드립니다.

Sort:  

앗! 시크교! 저도 무슨 프로그램에서 방송하는 걸 본적이 있는데 굉장히 특이한 종교였던 걸로 기억하네요!ㅋㅋ 전 신도들의 밥을 무상으로 준다고하던데 그 은혜를 받으셨군요!ㅋㅋ

밥을 공짜로 주고
재워주기도 하시고
저 같은 거지에게는 하늘 같은 곳이었네요 ㅋㅋㅋ

ㅋㅋㅋㅋ시크교에 감회되셨군요!ㅋㅋ

인도여행기 잼나네요. 여러명과 어울려찍은 사진에서 선글라스 끼신분인지 알았네요 ㅎㅎ 너~~무 편하게 입고계셔서 ㅋㅋ

ㅋㅋㅋ 저때는 수염도 길렀습니다.
인도 거지처럼 되어서 구걸해보고 싶었어요

여행에 관심이 많고, 많은 여행자들이 인도여행을 추천하지만...
아직 선뜻 마음이 내키지 않는 곳이 인도 여행이네요.

시크교 사원에서 잠도 재워주고 밥도 준다는 건 사실이었나봐요.
불편한 잠자리에 질리는 식사인 건 아쉽지만...

아무리봐도 인도의 문화는 이질적이네요 ㅜㅜ

인도는 참 적응하는데 어렵고 힘들지만,
우리와 다른 생각을 가진 세계라는 점에서 꼭 여행을 해 볼 가치가 있습니다. 인도를 여행하고 나면, 사람이 좀 더 표용력이 넓어지는 것 것 같아요 ㅎㅎ

시크교 사원에서는 밥도 주는군요! ㅋㅋ
이 글 보니 인도에 다시 가고 싶어요 ㅎㅎ
인도사람들 외국인들에게 친절하기 보다는 신기해하는 것 같던데 ㅎㅎ 여자라 그랬을까요

인도는 외국인이면 다 열심히 흥미를 갖고 쳐다보는 것 같아요. 꼭 10여년 전의 한국처럼요 ㅎㅎㅎㅎ
물론 여자면 더 쳐다보긴 합니다..ㅋㅋㅋ

유로파 유니버설리스 게임에서 시크교 성지로 되어 있는 바로 그곳이네요 괜시리 반갑습니다 ..! 삼시세끼 카레는 빠지지 않네요

오오오 게임에서의 성지이기도 하다니 ㅎㅎㅎ
더욱 반갑네요 ㅎㅎㅎ

ㅋㅋㅋ 어처구니 없는 놈이네요 ㅎㅎㅎ
암튼 용감한 르바님..ㅎㅎ
인도 그립네요 저는 난에 달찍어먹는게 은근 입맛에 맞더라고요....
짜고 단 것들은 못먹겠지만요.

ㅋㅋㅋㅋ
그러게요.
보자마자 재춰달라고...ㅋㅋㅋㅋ
달도 가끔 먹음 맛있는데, 세끼를 매번 매일마다 먹으려니 못 먹겟더라고요 ㅠㅠ

아무리 침대칸이어도 저렇게 노트북 꺼내놓고 해도 되나요? 인도 기차에 도난 하도 많다고 얘기를 들어서요~ㅋㅋ

노트북을 잘 지키고 있으면 됩니당 ㅎㅎㅎ

갑자기 카레가 땡깁니다.. 내일은 카레해먹어야지..ㅋㅋ

윽...한국 카레가 정말 맛있는 것 같아요! ㅜㅜ

어쩌다 500개의 이오스가 100개로...ㅠ 토닥토닥~
인도 음식도 엄청 짠가보네요! 더운 나라여서 그런걸까요!
아무리 얻어 먹는 음식이라지만 자꾸 먹으면 질리긴 하죠~ ㅎㅎ

크흡... 트론도 6000개 있었는데 어디론가? 사라졌고..ㅠㅠ
그토록 기다려왔던 상승장인데 ㅠㅠ

두건 귀여워요 르바님ㅎㅎㅎ!
전 요새 다른 코인들도 모두 이오스랑 스팀으로 집중하고 있습니다-
가즈앗!

ㅎㅎㅎ 두건 잘 어울리나요 ㅎㅎㅎ
저도 이오스로 집중하렵니다. 이제 ㅎㅎㅎ갯수 늘리는데 집중해야겠어요.

인도 여행기 잼나게 보고 있습니다. 팬들과 함께 찍으신 사진에 옷뿐만 아니라 얼굴 표정도 편안해 보이네요 ㅎㅎㅎ 그리고 저기 엄청짠 감자칩에 포장지에 있는 소금과 후추표현... 비쥬얼이 참 강력크 하네요. 보통은 소금이 들어있는 "병"을 패키지에 넣지는 않던데::: ㅎㅎㅎ 다음편도 기대됩니다 ^^ 어서올려주세요~

안녕하세요 작가님!!
윽 저 감자칩을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으윽 혀가 아려옵니다 ㅋㅋㅋㅋ 그만큼 짜다는 것을 표현하고 싶던 걸까요..!! ㅋㅋㅋㅋ

두건도 잘 어울리시네요ㅋㅋ 이오스가 정말 언제 6천원인적이 있었냐 비웃듯이 훨훨 ㅠㅠ 날아가버렸죠... 스티밋열심히 해서 언제 4천원인적 있냐 하고 만원 넘어 훨훨 갔으면요!

흑 망했어요 ㅠㅠ
스팀 스달아 가즈아 ㅠㅠ

항상 느끼지만, 사진 잘 찍으시는 것 같아요ㅎㅎ

사진이 좋게 보인다니 다행입니다 ㅎㅎ!!
오늘 브로츠와프 놀러왔는데 사진 몇 장 건졌습니다! ㅎㅎㅎ

우리가 이오스를 팔아서 오르는 겁니다...
동지여....ㅠ,ㅠ

윽 그런가봐요...ㅠㅠㅠ
내 이오스...ㅠㅠ어제 열심히 단타로 복구해보지만 갯수가 2개 늘었네요..ㅠ

두건 은근 잘 어울리네요!! ㅎㅎㅎ

ㅋㅋㅋ 그쵸? 두건이 의외로...ㅋㅋ
어릴 적 친구 중에 두건 쓰고 다니는 녀석이 하나 있었는데 ㅋㅋ

르바님 이벤트 선물 폴란드 초콜릿 늦었지만 잘 받았습니다. 너무 맛있었습니다.
아 전 늙어서 르바님 같은 여행은 이제 못다딜것 같아요.

몸조심하시고 건강하게 다녀오세요!!

@감사해

아앗 좋아하셨다니 다행입니다!!
열심히 안전하게 여행 다니겠습니다!

섹시한 @rbaggo님 안녕하세요! 개대리 입니다. 쏘쿨한 @greenswell님이 너무너무 고마워 하셔서 저도 같이 감사드리려고 이렇게 왔어요!! 멋진 하루 보내시라고 0.4 SBD를 보내드립니다 ^^

우와...인도!!!
저 개인적으로 제일 가고 싶은 여행지에요. 하지만 인도가 여성이 여행하기에는 적합하지 않고 위험한 나라라고 해서..생각도 못하고 있지만요ㅠㅠ

밥도 먹여주고 잠도 재워주신다니.. 좋네요ㅠㅠㅠ

인도 정말 꼭 한 번쯤은 동행들을 만들어서 여행을 가시기를 추천해드립니다.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수 있어용 ㅎㅎ

인도 군인들 중에 시크교도가 많다는 소문을 들었는데..
시크교도는 카스트제도와는 다르게 평등을 중요시하는군요.
왠지 모르게 정이가네요.~!!

아아 그래서 군인이 많은걸까요?
평등을 말하기 때문에.? 흠
인도에 아직 카스트제도가 남아있고 많은 문제가 있긴 하죠.

남에게 보여주는 여행이 아니었어서 그런지 독자가 느끼는 대리만족이 더 큰 것 같아요ㅎㅎ 이번 여행기도 재밌게 잘 봤습니다~^^ 이오스 개수 줄어든 건 아쉽네요ㅠ 그래도 스팀, 스달로 곧 복구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이오스 갯수 ㅠㅠ 크흡 ㅠㅠ
트론도 어디론가 떠나셨습니다..ㅠㅠ

종교가 중시되는 인도에서 카스트제도를 반대하는데도 아직 흔적은 남아있다지요?
신기하네요.
그러게요 왜 두건을 써야하는 걸까요?

네 아직 인도에는 카스트제도가 남아있고, 직업을 결정하는 큰 요인이 되고 있어요. 두건은 평등을 나타내는 것 같아요

여행기 너무 재미있네요! 저도 여행 다니던 때 생각이 나요 ㅠ 세상에서 여행이 제일 좋은데, 못가본지 1년이 넘었네요.ㅠㅠ

시크교라는건 처음듣네요~
매번 볼때마다 새로운걸 보고 배우고 가네용!!
흥미롭습니당~
ㅎㅎㅎ 오늘도 잘보고갑니당~ㅋ

사원에서 아무 편견없이 찾아온 사람들에게 먹이고 재워준다는게 신기해요. 정말 평등을 강조한 곳인 것 같아요. :) 이번 여행기는 그저 대리만족 해야겠네요 :) 가보고싶지만 갈 수 없을것 같은 느낌.. ㅎ

오늘도 이렇게 르바님의 포스팅으로 인도를 짧게 여행했군요 ㅎㅎㅎ

second class...
웨이팅이 처음 걸려서 아 그냥 머 타면 되겠지했다가
처음 본 순간, 아 저기 들어가면 죽겠다 싶더군요
그 전까지 인도 기차 옆에 매달려가는거 구라인줄 알았습니다.
슬리퍼칸 신문깔고 차장에게 외국인임을 적극적으로 어필한 기억이 납니다ㅎㅎ

재밌는 여행기 감사합니다

전사들의 땅 시크인가요. ^^
뭔가.. 현지인 같으면서도 현지인이 아닌,
그런 모습에 사람들이 몰렸던 건 아닐까 싶네요.^^

시크교 사원에서의 생활은 우리 템플스테이와 비슷한 느낌일까요?
색다른 경험이 되셨을 것 같아요~

르바님 포스팅은 항상 흥미진진하네요~ 잘봤습니다:-D

늘 자유롭고 싶으나 억매여 있는 일인입니다. ㅠㅠ

Coin Marketplace

STEEM 0.21
TRX 0.02
BTC 11549.61
ETH 373.51
SBD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