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당신만 알고 가자!! 몰라서 못 가는 페스(Fes) (feat. 르바가 찾은 모로코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물 여행지 Barrage Sidi Chahed)

in #kr-travel3 years ago

당신은 나보다 부유할 수 있으나, 자유로울 수 없다
You may be richer than me, but you will never be free like me



안녕하세요.
Capitalism에서 Humanism을 찾는 프로 노숙자,
@rbaggo 입니다.


오늘의 여행기는 천연가죽 염색공장으로
유명한 페스(Fes)입니다.

이 염색 공장은 옛날부터 매우매우 유명해져서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입니다. 모로코를 소개하는 책에도 나오지요. 저는 사실 세계일주를 준비할 때는 한 번 가봐야지 하다가도 여행을 오래 하다보니 흥미를 잃어 생각도 안 하고 있었는데요. 주자나의 친구가 페스에 산다며, 만나러 가기 위해 사막의 도시 메르주가에서 페스로 이동하게 되었어요.




as.JPG

메르주가에서 사막을 둘러보고 밤버스를 타고 페스로 이동했는데요. 요금은 1인당 185디르함(18유로)이었어요. 밤버스이기 때문에 숙박도 해결하고 아주 좋네요. 원래는 같이 투어했던 이탈리아 부부가 페스까지 태워주기로 했었는데요. 차 타고 가다가 사막을 더 보고 싶어서 죄송하다고 중간에 내리고는 히치하이킹 해서 메르주가로 돌아왔더랬죠 ㅋㅋㅋㅋㅋ

그래서 사막에서 시간을 보내고, 밤버스로 페스로 출발~!!




도로가 쭈욱 나 있고, 그 옆으로 멋진 성벽이 늘어섰네요. 페스는 왠지 이전에 봐 왔던 도시들과는 다른 느낌을 줄 것 같아요. 주자나의 친구와 만나기로 한 미팅포인트인 Royal Palace로 향합니다.




아주 옛스러움을 잘 간직한 고궁이네요. 성벽에 조그맣게 구멍이 뿅뿅 뚫린 것 보이시나요?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특징 중 하나입니다. 저기로 화살도 쑝쑝 쏘지 않았을까요?ㅎㅎ




고궁입니다. 역시 삼엄한 경계를 서고 있는 경비병들!!
그와 더불어 웅장한 궁전은 아주 멋지네요.




image.png

이런 곳에서 한 번 재밌는 사진 찍어줘야죠~!!ㅋㅋㅋ

경비병 : (뭐야 저 xx 놈은?)




친구를 기다리다가 페스의 골목을 돌아다녔는데요. 메론을 1유로에 팔길래 하나 사서 바로 먹어봤습니다. ㅎㅎ 제 스포크(스푼+포크)로 반을 갈라서~ 길거리에서 파먹었지요 ㅎㅎㅎ 이때 스포크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힘을 잘못 주다가는 부러집니다 ㅠㅠ 그렇게 세상을 떠난 아이들이 몇몇 있어요 ㅠㅠ




페스의 골목은 조금 위험한 곳도 있나봐요. 영어가 유창한 현지인이 다가오더니, "저 쪽으로 더 들어가면 위험하니까 가지 마"라고 말하고 떠났어요. 좀 슬럼가 같은 외진 곳이 있나 봐요.




여기 페스는 하늘색, 빨간색이 아닌 연보라색으로 집을 꾸며놓았네요. 모로코에서는 이렇게 반만 색깔로 칠해놓은 집들을 볼 수 있어요.




여기는 올드타운(메디나)으로 가는 입구에요. 바로바로 천연가죽 공장을 보러 가는 길인데요. 많은 여행자들이 소개한 페스 여행기를 읽어보면, 현지 꼬마들이 길을 안내해주겠다고 돈을 요구하기도 하는데, 거부하면 돌 같은 걸 던지기도 한다고 주의사항을 적어 둔 관광객들이 많더라고요. 저희는 주자나의 친구가 모로코 사람이라서 그런 걱정은 다행히 없었어요.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천연 가죽 공장에 도착했습니다!

사실 여기까지 도착하는데 미로 같은 길을 걸어야 했는데요. 현지인들도 헤깔린다고 해요. 아마?! ㅋㅋㅋ 저희는 주자나 친구들이 물어물어가며 도착했어요. 여기에 도착하면 민트 잎을 주는데요. 가축의 비린내와 화학 염료 냄새가 굉장히 쎄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민트 잎으로 우리의 코를 다 보호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그나마 조금 나았어요. 도착하기 전에 휴지로 코를 막고 갔어요. 그러면 좀 더 낫더라고요 ㅎㅎㅎ 가죽 공장 투어는 무료입니다. 입장료나 이런 게 있지는 않아요. 그냥 가죽으로 만들어진 가방이나 자켓 등을 지나다니며 둘러보게 되요.




가죽 염색 공장에서 다시 시장으로 돌아왔어요. 지나가다가 신기한 과일을 발견했는데요. 모로코에서만 볼 수 있는 과일이에요. 이름은 '투트'라는 과일인데요. 500g에 2디르함(0.2유로)으로 엄청나게 저렴했어요. 맛은 익은 거는 엄청나게 달고 맛있어요. 모로코에서만 보았으니까, 모로코 가시면 이 과일을 한 번 드셔보세요 ㅎㅎ




저녁은 주자나 친구 가족의 초대를 받았어요. 여동생이 손수 요리를 열심히 했는데요. 소고기 콩요리였는데 조리하기 전에는 소고기가 엄청 맛있어보였는데.... 먹어보니까 우리나라처럼 간을 해두거나 양념에 재워두거나 하지 않기 때문에 그냥 맹맹한 맛이었어요. 성의를 봐서 많이 먹어주고 싶었는데 ㅠㅠ 미안해.. 배에 안 들어간다 ㅠㅠ




후식으로는 대추야자를 먹었어요.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는 대추 야자(Dates)를 많이 먹는데요. 당도가 높아 설탕처럼 엄청 달아서 요리할 경우에는 설탕 대신 사용할 수도 있어요. 제 이웃 중에 @okja님께서 대추야자를 이용한 요리를 알려주셨어요ㅎㅎ


옥자레시피- 건강하고 더 맛있게. 된장 대추 브로콜리 무침



된장과 대추 그리고 브로콜리를 무친 샐러드인데요. 저는 고기와 다른 야채를 좀 넣고, 대추야자가 없어서 잘게 자른 서양배와 스위트칠리소스를 넣어 단맛을 보충하고 먹었는데 진짜 맛있었어요 ㅎㅎㅎ 그리고 된장의 깊은 맛과 브로콜리가 주는 영양가 높은 신선한 맛도 있고요!

한 번쯤 만들어보세요 :D
아주 맛있습니다.




Capture.JPG

아참!!

오늘은 모로코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지를 소개해드리기로 했었죠? 저희도 여기를 알고 간 것은 아니었고, 페스에서 셰프샤우엔으로 히치하이킹을 했는데, 운전자가 "야 저기 봐" 하면서 차를 세워준 곳이에요. 히치하이킹을 하지 않았다면 저희도 몰랐을 이 곳!!!




바로 'Barrage Sidi Chahed' 라고 불리는 호수입니다.

아마 관광객들은 이런 멋진 곳이 있다는 것을 알지도 못한 채 그냥 지나쳐 버릴 거에요. 하긴 한국인들이 적은 모로코 여행기에서 이 곳에 대한 리뷰를 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ㅎㅎㅎㅎ 그러니까 저는 아무도 모르는 보물을 알려드리는 겁니다.


오늘 여행기는 여기까지!!
다음 이야기에서는 하늘색으로 뒤덮은 마을
셰프샤우엔(Chefshaouen)을 소개해드릴게요!

여행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보팅/댓글/리스팀은 제게 큰 도움이 됩니다.



르바미술관.jpg

스팀잇 내, 금손들의 그림을 보러 오세요 :D

[#kr-art] 르바 미술관 9회차

그림이 소개 된 작가님들의 그림에 대한 감상평을 정성껏 써주세요. 매주 베스트 감상평을 적어주신 분을 뽑아 상금을 보내드립니다. (참여하신 분께도요^^)


600-x.gif

저와 Ciapek을 그려주신 @zzoya님께 감사드립니다.

다음에 또 봐요~ 제발!

Sort:  

대박............완전 대박.........!!!!......도시의 분위기와 색감이 감동입니다ㅠㅠ

페스도 좋지만, 저 호수...정말 최고였어요!!!

하하하핳하 사진 속에 경비경들 표정 안보이지만 어떤 표정 짓고 있었을지 너무 잘 상상됩니다. 주자나가 아주 구도를 제대로 잡아서 찍었네요. :-)

경비원도 좋아했을 것 같아요 ㅎㅎ

제가 갔던 곳이 나와 반갑네요! 저는 가이드 따라 갔는데 그냥 길 찾아 간다면 미아 되기 딱 좋은 곳이더군요

아앗 페스에 가보셨군요? ㅎㅎㅎ
맞아요 엄청 복잡하더라고요 ㅎㅎ

ㅋㅋㅋㅋㅋㅋㅋㅋ 저 경기병분들 참~ 당황하셨겠네요^^
페스란 곳이 가죽염색으로 유명한 곳이군요!
호수 물빛이 사진으로 봐도 멋지네요! 직접 보면 얼마나 멋있을지...!

ㅋㅋㅋ 경비병들이 ㅋㅋㅋ 아마 제 욕했을 것 같아요ㅋㅋㅋ
저 천연 가죽 염색 공장이 굉장히 오래된 것로 알고 있어요 ㅋ
진짜 저 호수는... 먹을 것만 있다면 하루 이틀 지내보고 싶은 곳이였어요!

르바님의 발랄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소고기 요리 맛있어보였는데 밍밍하다니 ;ㅁ; 그리고 저도 저 대추야자 엄청 많이 먹어요!! 아는거 나와서 반가웠어요ㅋㅋㅋㅋ ^^;;

헤헿 ㅋㅋㅋ
제 발랄함은 엽기이죠 ㅋㅋㅋ 소고기 요리 너무 아쉬운 것 있죠. 다 먹어주지도 못하고...
프랑스에도 대추 야자가 있어요? 중동 친구들이 많아서 그런가..ㅋ

모로코로 신혼여행 가고 싶은 1인입니다 ㅋㅋ
가죽공장 갈 때는 민트가 필수군요ㅎㅎ

앗 모로코에요? ㅎㅎㅎ 모로코도 가시면 재밌을 것 같아요.
어휴 냄새가 엄청 쎄요 ㅠㅠ

밍밍한 고기 배에 안들어간다는 말에 ㅋㅋㅋㅋㅋ
오늘도 여행기 잘보고 갑니다 ^^

ㅠㅠ 좀만 간 좀 해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ㅠㅠ

르바님 고궁앞에서 무엇을 한겁니까 ? 그걸로 인해 읽는내내 자꾸 떠올랐네요. 보자마자 미친듯이 웃어서 주위사람이 절쳐다보았습니다 ㅋㅋㅋ 대추야자하니까 저도 @okja 님이 생각났는데 ㅎㅎㅎ 오늘은 일이 빠빠서 피드대로 쭈욱 내려왔네요 르바님은 주무시고 계시겠네요 일어나시면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라세요^^

ㅋㅋㅋㅋㅋ 저 정도 사진은 찍어줘야
발랄한 여행기죠 ㅋㅋㅋㅋ
@okja 님의 대추야자 요리 진짜 맛있더라고요 ㅎㅎ
어휴 오늘 좀 바빴는데, 우부님은 지금 주무시고 계시겠네요 ㅎㅎㅎ

스포크!!ㅋㅋㅋㅋㅋㅋㅋㅋㅋ(순간 먼가했습니다) 뭐든 잘 먹는 르바님이 맛이 없었다고 하면...그건 정말인걸로[email protected]@....사진보고 침삼켰었는데....

외국에서는 이것을 스포크(스푼 포크)
우리나라에서는 수포크(수저 포크)라고 불러요 ㅎㅎㅎ
제 입맛은 진짜 까다롭죠 ㅎㅎㅎ 어릴 적 부모님이 음식점을 하셔서...ㅎㅎ

가보고 싶었는데 못갔었어요 페스..
대신 사진으로 잘 보고 갑니다 ^^

페스를 못 가셨군요 ㅠㅠ
다음에는 저 아름다운 호수와 함께 여행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종종 모로칸 민트 차를 마시며 막연히 모로코라는 나라에 대해 상상해 볼 때가 있었는데. 글과 사진으로나마 실체를 알게 되어서 좋네요~ 포스팅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행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민트티와 모로코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이지요 ㅎㅎㅎㅎ

개인적으로 경비병 앞에서 보여준 포즈가 Barrage Sidi Chahed 호수보다 더 인상적이었습니다ㅋㅋㅋ

친구 가족 여동생 분께서 해주신 요리를 맛있게 먹어주지 못해서 정말 안타까웠을 거 같아요ㅠㅠ

셰프샤우엔(Chefshaouen)에도 휴머니즘이 가득하길 기대해 봅니다!

ㅋㅋㅋ 재미를 드렸다니 만족합니다 ㅋㅋㅋ
셰프샤우엔 흠 ㅋㅋㅋ 휴머니즘이..

고궁이 멋지네요! 투트는 땅콩처럼 생겼는데 달다고 하니 궁금하네요!

고궁이 멋지죠 ㅎㅎ
투트는 흠 무슨 맛이라고 표현을 못 하겠네요. 단 맛인데...ㅎㅎㅎ

캬~ 정말 호수가 보물 색깔 같네요!! ㅎㅎ
그리고 궁전 앞에서 저러면 안잡아가나요? ㅋㅋㅋ

호수가 햇볕 비추는 날에는 정말 아름답습니다 ㅎㅎㅎ
궁전 앞에서 저러고 나니, 경비병 아저씨들과 친해져서 짐도 잠시 맡아주시고 그러셨네요 ㅎㅎ

저렇게 누워서 찍는용기 ㅎㅎ
재미없을것같아요
여행사진은 언제나 힐링입니다.

남는 것은 추억과 사진이죠 ㅎㅎㅎ
엽기적인 사진 직는 것 좋아합니다 ㅎㅎ
여행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포시팅 보고 힐링 하고 갑니다~
Barrage Sidi Chahed 호수 와 천연가죽 공장이 뻥 틔여 있는 느낌이 너무 좋네요~ 불금 떠나고 싶어요~

여행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호수는 정말 추천합니다 +_+

(오늘보팅 46)

우와 현지인만 아는 그런 맛집 같은 호수로군요!
아침에 햇살이 가득 비칠때 참 아름다울것 같아요..
오늘도 적어두지만 언제쯤갈수있을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고래의 심정은 어떠세요 ㅎㅎ 이게 스팀잇 하다보니까 셀봇보다도 글 읽고 보팅 많이 못해주는 미안함에 스파업하고 싶어지더라구요.

맞아요 ㅠㅠ
저는 스파 불리려고 스팀을 보내놨습니다 ㅎㅎㅎ
어제 50개 늘렸어요 +_+
히히

ㅎㅎㅎ 현지인만 아는 그런 호수를 한국인 중에 저만 알고 있었는데,
공유했습니다 ㅎㅎ 잘했죠?
언젠가 스달도 가고
가실테니 잘 적어두세요 ㅎㅎㅎ

탁 트여서 참 시원하군요. 이국적인 풍경도 좋고..저는 또 그냥 쇼핑이랑 벛꽃이나 볼겸 급하게 일본 계획짜고 있네요 ㅋㅋ. 근데 그림도 좀 그리시던데 원래 전공이 어떤 쪽이신지? 문득 궁금합니다.

엇 일본 가세요? ㅎㅎㅎ
아 원래 전공은 편집디자인인데 반년 배우고 제 길이 아님을 깨닫고 군대 갔습니다 ㅋㅋㅋㅋㅋ

페스 아름답네요. 르바님 여행기는 유명한 관광지가 아니라 숨겨진 보물이 많아서 재미있습니다^^

헤헷 숨겨진 보물을 소개하게 되어서 기쁘네요 ㅎㅎㅎ
원래 잘 안 가르쳐드리는데, 알려드린 겁니다 ㅎㅎㅎ

경비병 앞의 설정샷은 ㅎㅎㅎㅎㅎ너무 귀여우신걸요 ㅎㅎ
투트라는 과일은 한번 먹어 보고 싶네요.
즐거운 불금되세요

경비원이 좋아하기도 했지만, 아마 미친놈이라고 생각했을 것 같아요 ㅋㅋㅋㅋ
지루한 업무에 제가 기쁨을 주었을까요 ㅎㅎ
투트! 꼭 드셔보세요 ㅎ

ㅋㅋㅋ 르바님 여행기는 언제나 유쾌합니다.
호수 풍경 완전 예술이네요..
한폭의 그림인 줄 알았습니다.ㅎㅎ

헤헷 기쁨을 드려 좋습니다.
호수는 여러분께만 알려드리는 겁니다 헤헷ㅎㅎㅎ

ㅋㅋㅋㅋ경비병이 멀리서 보고 당황했을것같아요~그래도 인생에 길이남을 사진인데 포즈사진은 용기를 꼭내야하죠ㅋ

ㅎㅎㅎ 이렇게 재밌는 사진이 오래 남는 것 같아요 ㅎㅎㅎ

ㅎㅎㅎ 마그레브 지역에 여행 갔다 오신 분들이 항상 사다 주셨던 대추야자 디저트 맛이 생각나네요. 오늘도 다른 곳에선 못 보는 (정말) 현지 구석구석을 보는 게 너무 재미있네요. 글, 사진 잘 봤습니다. @ rbaggo님

대추야자 디저트 많이 먹죠 ㅎㅎㅎ
아 정말 달던데 우유랑 먹으면 또 엄청 맛있습니다 ㅎㅎㅎ

르바님 여행기를 보면 저도 간접 여행을 하는듯한 기분이 들어요. ^^
하늘색으로 뒤덮인 마을은 특히 더 기대됩니다.

여행기를 통한 간접 체험 감사드립니다 ㅎㅎ
우리나라도 저렇게 하늘색으로 뒤덮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ㅠㅠ
미세먼지 ㅠㅠ

살짝 현지인 없이 여행할경우 위험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외진 골목은 그럴 수 있다네요. 주의가 필요합니다!!

해외에서 골목길은 어디가서나 조심해야겠죠 ! 어떤 분인지 모르겠지만 알려주신 분에게 감사를 : )

앗 르바고님 ^^ 제블로그 소개까지 해주시니 정말감사합니다 ^^ 르바고님 모로코 여행기를 보면 볼수록 저곳에 가고싶어 지네요. 저의 가족중에 모로코를 갔다가 르바고님이 말씀하신 일이 있었데요. 아이들에게 둘러싸여 돈안주면 계속 쫒아다니고.. 울면서 도망갔다는 그런 웃픈이야기.. ㅠㅠ 오늘도 좋은 여행기 감사합니다 ^^

아 모로코의 분위기 너무 좋네요... 한번쯤 가보고싶어요
마지막 호수는 정말 그림같아요 !

마지막 사진은 정말 평안 그 자체네요
설레이고 아름다워요 다른 말이
생각 안 날만큼요

이번엔 노숙이 없었던 편안한 여행기를
보아서 다행이예요 ㅎㅎ

염색공장에 염색된 가죽들 사진을 보고
싶었는데요 ㅠ.ㅠ
저두 천연염색을 했었거든요
물론 취미로요 가죽은 아니고 천

다음 여행기도 기대하고 있을 게요

헐...현지 꼬마들 무섭네요;;안내 거절하면 돌을 던지다니요;; 만약 그 상황에 놓이게되면 당황스럽겠네요 ㅜㅜ요즘 대추야자를 한국에서도 구입해서 드시는분들 있더라구요

가죽 염색공장 냄새라니
하긴 그 많은 색들이 그냥 나올리는 없겠죠

주자나 여동생 요리에서 빵터지고 ㅎㅎㅎㅎ
호수 보고 힐링해요 - 너무 좋아요

경비병 앞에서의 설정 샷!!!
나도 모로코가면 해 봐야징.ㅎㅎ
그렇게 찍는 사진들이 기억에 참 많이 남죠.
여행다니며 찍은 사진도 엄청나겠어요?
그것도 자산이네요^^

현지 음식이라면 엥간히 맛없거나 역겹지 않는한
참 잘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ㅎㅎㅎㅎ
빙초산 주렉이라도...ㅋㅋ

역시 알려진 관광지 보다는 현지인이 알려준 곳이 진짜 핫플레이스인거 같군요!!
르바님은 현지인들과 소통을 많이 하시면서 여행을 많이 다니셔서 멋진곳을 남들보다 더 많이 구경하실수 있으시네요!!
여행의 한수를 포스팅을 볼때마다 배우고 갑니다^^

정말 경비원들이 뭐야 이건 했을 것 같습니다 ^^
대추야자라... 하얀색이네요.
독특한 ...

어머 왠지 현지인들도 못해본 탐험?을 하신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요 ^^
모로코라는 곳이 정말 특색이 진한 곳이네요.

에? 최고의 장소라더니 사진이 하나 밖에 음따니!!!!! 시무룩..

하지만 저 한장만으로도 음.. . ^ㅇ^)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