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스팀] 검은 수련 (프레센트 블라인드 북)

in kr-series •  last year 



처음으로 북스팀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 계기는, 지난 일요일에 프레센트에서 블라인드 북을 구매한 것이었지요. 블라인드 북이지만 완전 블라인드는 아닌 것이, 저렇게 책 포장지에 간단한 설명은 쓰여 있습니다. 제가 구매한 책의 경우, 아래 사진처럼 "그림 같은 추리소설, 모네의 정원, 세 여인, 한 명의 탈출, 인상주의 반전" 이렇게 쓰여 있었지요.



포장지를 풀어보니, 대문 사진처럼, "검은 수련" 이라는 책이었습니다. 책 이름도 직관적이지 않았고, 저자도 처음 들어보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사진에는 없는, 책에 끼워져 있던 띠지의 선전에는 "프랑스 베스트셀러 1위, 2014년 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 TOP 5, '귀스타브 플로베르 대상' 을 비롯한 7개 추리문학상 석권" 이란 문구들이 있었어요.

추리 소설은, 어릴 때는 아가사 크리스티, 요즘은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을 즐겨 읽었습니다. 설명에 따르면 이 작가도 꽤 유명하다는데, 저의 무지 때문인지 처음 들어봤네요.

추리 소설은 장르의 특성상, 스포일러가 될 만한 내용을 리뷰에 쓸 수 없기에, 사실 북스팀에 적절하지 않은 것 같아요. 그래서 그냥 잔잔하게, 책을 읽었을때의 느낌과 장단점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KakaoTalk_20180605_192551462.jpg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느낌


배경이나 인물 등의 묘사가 자세하고 살아 있습니다. 이 책의 배경은 모네의 고장 지베르니인데, (유명한 곳이라고는 하는데 사실 저는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들어 본 적이 있다 정도? 한마디로 몰랐습니다) 여길 가본 적도 없고 사진으로도 본 적 없는 것 같지만 책을 읽다 보면 풍경이 손에 잡힐 듯이 그려집니다. 모네가 누군지는 책 읽다 보면 알게 되고, 지베르니도 전혀 몰라도 책을 읽는 데는 아무 상관 없습니다. 다만, 좀더 알고 있으면 내용을 이해하기가 쉽고 몰입하기도 쉽겠죠.

역자 후기에도, 이런 표현이 있습니다: 검은 수련은 읽는 게 아니다. 모네의 지베르니가 들려주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숨죽이며 듣는 것이다.

동의합니다 - 다만, 듣는다기보다 영화를 보는 느낌이 더 적절한 것 같아요. 시각과 청각이 같이 사용되는 느낌.

KakaoTalk_20180605_192551462.jpg


훌륭한 묘사, 창의적인 결말, 감동적인 마지막 문단


이 책의 장점은 소문단 제목에 쓰인 세 가지입니다.

  1. 책의 종합적 느낌에서 언급했듯이, 일단 묘사가 너무 좋아요. 배경을 묘사할 때는 풍경화를 보는 것 같고, 인물을 묘사할 때는 뮤지컬을 보는 느낌?

  2. 결말이 창의적입니다. 책 뒷면에 쓰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깜짝 놀랄 만한 결말은 저자의 천재성을 온전히 드러낸다" 라는 홍보 문구가 틀린 말은 아니에요. 그리고 그 결말이 갑자기 이상하게 붕 뜨지 않도록 짜임새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한번 읽고 나서 생각에 잠기다가, 앞부분 몇 군데를 찾아보니 복선이 잘 깔려 있더라구요.

  3. 마지막 문단이 감동적입니다. 이건 철저히 개인적인 선호도일지도... 간결하면서 마음을 울리는 마무리가 눈물 맺히게 합니다. 마치 히가시노 게이고 "유성의 인연" 마지막이나, 쇼생크 탈출(소설) 마지막 부분의 "태평양이 내 꿈에서처럼 파랗기를 희망한다." (원문은 "I hope the Pacific is as blue as it has been in my dreams. I hope.") 를 섞어 놓은 듯한 감동이에요.

KakaoTalk_20180605_192551462.jpg


잦은 시점 전환이 혼란스러울 수 있음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고, 단점도 당연히 있습니다. 일단, 세 여인 (천재소녀, 여교사, 노파) 의 시점을 번갈아 가면서 비추다 보니, 좀 정신이 없을 때가 있습니다. 특히 배경에 익숙하지 않으면 더욱 그렇구요. 그래서 챕터를 매일 매일 하루 단위로 끊어놓은 것 같은데, 그것만으로는 사실 혼란이 다 없어지진 않았습니다.

KakaoTalk_20180605_192551462.jpg


검은 수련, 강추. 블라인드 북, 역시 강추


"검은 수련" 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입니다.

  • 초반 30% 정도는 묘사에 빠져서,

  • 이후 30% 정도는 수수께끼를 풀어보려는 생각으로,

  • 다음 30%는 대체 이거 결론이 어떻게 나지?

  • 마지막 10%, 결말에서는 아...........


작가(미셸 뷔시)의 다른 작품들을 찾아서 읽어 볼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검은 수련" 은 괜찮은 책입니다. 추천할 만해요.

그것보다 더 추천하고 싶은 것은, "블라인드 북" 을 사는 것이었습니다. 아무래도 나이가 들어갈수록 새로운 것을 시도하기보다는 익숙한 것만 하게 되고, 독서도 내게 익숙한 쪽을 하게 마련인데, 블라인드 북 덕분에 이렇게 새로운 작가와 작품을 접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늘 감사드립니다.

안녕하세요 @glory7님! 저도 예전에 가볍게 읽을 책을 찾다가 이 책을 읽게 됐어요! 제목 보고 반가운 마음에 들어와 댓글 남깁니다. 책을 아는 상태에서

#그림 같은 추리 소설 #모네의 정원

같은 글귀를 보니 반가운 마음이 드는데 책을 모르고 골랐으면 더 재밌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약간 뽑기 같은 기분일까요? 요즘 서점에서 재미난 방법의 구매도 가능하군요+_+

오오 읽어보셨군요! 요즘은 서점들도 개성있는 서비스를 많이 제공하는 것 같아요.

와우~~~ 이 책 평이 좋아요. 잼나는 책이지요. ^^

의외로 이 책 읽어보신 분들이 많네요. 재미있는 책 맞지요.

좋은 서평(책리뷰) 감사합니다. 이 서평은 2회 스팀잇 책리뷰대회에 자동 참가되었습니다.
그리고 1회 스팀잇 서평대회 최종투표가 진행중이오니 오셔서 꼭 투표해주셔서 성공리에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제2회 스팀잇 책리뷰 대회 + 1회 최종투표 (총상금 47스달)

책리뷰대회에도 욕심을 ..

You received 22.81 % upvote as a reward From round 3 on 2018.06.28. Congrats!

책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이 책을 주위에서 많이 추천해서 읽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기대하고 있는 책입니다. 이 리뷰를 보니 추리소설은 천재가 아니면 못쓰는 건가 생각도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