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외출이 힘든 아내 덕에 생긴 소소한 취미 - 하늘 사진

in #kr-photo3 years ago

 8월에서 9월로 넘어가던 여름의 끝자락. 유독 하늘이 높고 아름다워서 출퇴근길에 자연스레 하늘로 핸드폰 카메라가 향하곤 했습니다. 


그 때가 마침 아직 아기가 백일이 되지 않아 외출이 힘든 아내가 “하늘이 너무 예쁜데 잘 볼 수가 없어서 안타깝다” 라는 말을 했을 때와 딱 일치했습니다. 


무거운 DSLR을 들고 출퇴근을 하진 않지만, 높고 맑은 하늘에 있는 잡스 님께서 발명하신 사과폰 덕에 어렵지 않게 예쁜 하늘을 담아낼 수 있었습니다. 




아내의 한 마디 덕에 아기 사진으로만 가득한 사진첩 속에 푸른색이 간간히 채워지게 되었고 가끔 점수를 따내기도 했네요 :) 


요새 스팀잇을 보면 다른 분들도 하늘 사진을 많이 올리시는데 가을이 더 깊어져서 겨울이 오기 전에 예쁜 하늘 사진 한 번씩 담아보시면 어떨까요? 


감사합니다. 

Sort:  

요즘 날씨 때문에 자연의 아름다움을 많이 느낄수 있는것 같아요
편안한 밤 되세요

걷기에도 좋은 날씨라 주변의 아름다움을 더 느낄 수도 있어서 딱 좋죠^^
좋은 밤 보내세요 :)

이렇게 하늘을 한번 더 보게되니 좋은것 같아요~

그러게요^^ 생각해보니 하늘을 한 번 더 보는 습관도 생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