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Cat No life : #24, 키키와 루이, 이 둘은 어떻게 될까요?

in #kr-pet6 years ago (edited)

오늘은 우리 키키의 사진으로 시작해봅니다.
아..동생을 맞이하는건 정말 힘듭니다. 우리 키키는 최근 너무 지쳐보입니다.
가끔은 눈에 눈물이 고여있는것도 보이는데... 그건 하품때문이겠죠? 힘들어서 우는거라면 제가 마음이 너무 아플것 같습니다

다림질을 하려고 다리미판을 꺼냈더니 얼른 올라와서 저렇게 쉬고 있습니다. 루이가 올수 없는 곳으로 자꾸 자꾸 피해다닙니다.
당분간은 저 다리미판을 키키의 쉼터로 내어주기로 했습니다.

높은 캣타워를 사서 우리 키키만 올라가서 쉴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면 좀 나으려나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우리 루이는 밑에서 저렇게 목을 빠져라 보고 있습니다.

지난번 루이는 다시 케이지로 들어갔는데 몇일 뒤 다시 나왔습니다.
루이가 너무 많이 케이지에서 울고 불고 철망을 흔들며 시위를 해서 ㅠㅠ 다시 꺼내서 죽이되던 밥이 되던 한번 해보자는 마음으로 다시 합사를 했습니다.
철망에 매달려서 철망을 막 흔들면서 밤새 울더군요 ...헐....

키키는 최근에 스트레스 완화제인 질켄을 처방받아서 먹고 있습니다.
얼마전 깐죽이 루이때문에 키키가 너무 화가 났는지 저에게 하악질을 하더군요, 키키 키우면서 처음 있던 일이었어요. 우리 키키는 정말 말 잘듣고 조용하고 애교많은 고양이어서 하악질하는걸 볼 기회가 거의 없었는데 말이죠.
스트레스로 인한 과도한 집착이 좋지 않을듯하고 배변활동이 최근들어 잘 안되는것 같아서 선생님께서 권해서 먹기 시작했는데 조금은 집작하는 부분이 나아진것 같은데 아이가 계속 쳐저 보이는것 같아서 계속 먹여도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둘이서 한참을 다투다 잠시 쉬는 시간입니다. ^^
저희집 비싼 소파는 포기했습니다 ㅠㅠ 둘이서 소파를 긁어대는 걸로 스트레스가 해소되어 친하게 지낼수만 있다면 소파는 기꺼히 주는걸로....

키키는 지치는지 이렇게 루이가 못올라오는 곳에 누워있습니다.
이런 키키를 볼때면 많이 미안합니다.

루이는 정말로 단 10초도 가만히 있는 경우가 없습니다.
왜 아이들도 보면 쉬지 않고 움직이는 아이들이 있지요? 우리 루이가 그러네요.
오뎅꼬치로 놀아주면 500번정도 해야 잠시 쉽니다. ㅠㅠ 에너지가 너무 많아요. 낮에 사람이 있으면 잠도 잘 안잡니다. 그래서 끊임없이 키키를 쫓아다니며 꼬리를 물고 다리를 걸고 날다람쥐처럼 키키를 덮치고 합니다.

이젠 좀 더 나가서 귀를 물고 얼굴을 물고 등을 무는 사태까지 ㅠㅠ
키키도 이제는 예전처럼 많이 참지는 않고 루이를 같이 누르고 물고 하네요. 물론 상처가 날 만큼 물거나 하지는 않고 루이가 울면 놓아주기는 합니다.

가능하면 키키에게 관심을 못가지게 하려고 계속 장난감으로 놀아주는데 루이는 지치지를 않습니다.
백만 스물하나 백만 스물둘 하다가 다시 하나 둘 시작입니다 ㅠㅠ

키키는 여전히 간식을 양보합니다. 우리 키키는 츄르보다 가츠오부시를 더 좋아하는데 제가 가츠오부시 간식을 주면 먹지않고 루이가 와서 먹을때까지 기다립니다.
루이는 가츠오부시를 좋아하지 않더군요 ㅎㅎ 고양이들마다 참 입맛이 달라요.
루이가 별 관심없어 하고 먹지 않아도 옆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루이가 가고 나서야 키키는 가츠오부시를 먹기 시작합니다.
그 새를 틈타 우리 냥아치 루이는 키키의 꼬리를 물고 뜯기 시작합니다. ㅠㅠ 냥아치예요.

츄르도 루이가 오면 먹다가 양보합니다.

우리 루이는 언제쯤 철이들어서 이런 형아의 마음을 알수 있을까요?

그래도 루이 하나만 보면 너무 발랄하고 이쁘고 귀엽습니다.
맨날 사고치는 아이를 봐도 내 새끼는 너무 이쁜 그런 것과 비슷할것 같아요.

루이는 커가면서 점점 더 이뻐집니다.
다리가 몹시나 길어서 크면 아주 멋질듯 합니다. 저 지랄맞은 성격만 고쳐진다면 말이죠.



사고뭉치 우리 루이, 키키만 괴롭히는것도 모잘라서 잠시만 한눈을 팔면 이렇게 사고를 칩니다.
어제 잠시 나머지 빨래를 가지러 간사이에 세탁기에 들어가 있네요.
이제 세탁기 돌릴때도 꼭 확인해야겠어요. 오늘 아침은 소보를 빵봉지를 몽땅 다 뜯어서 소파 밑에 빵가루를 뿌리며 돌고 있더군요.. 키키가 너 인제 죽었다 하는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더군요.
얼마나 더 사고를 칠지 ㅎㅎ

@realsunny 님께서 말씀해주신 펠리웨이 멀티캣 디퓨저 직구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발 효과가 있었으면 합니다.
이것 저것 방법을 다 써보려구요. 도착하면 사용해보고 효과가 있는지 알려드릴께요!!!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4주차 보상글추천, 1,2,3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4-1-2-3

4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tripntravel님 안녕하세요. 겨울이 입니다. @travelwalker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Congratulations @tripntravel!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upvotes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아이고.. 키키가 보모노릇을 하느라 고생이 많네요 ㅠㅠ
아깽이들은 정말 다 에너자이져 같아요.
사람도 감당하기 힘든데 키키는 얼마나 힘들까요 ㅠㅠ
펠리웨이가 효과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가끔은 내 새끼도 아닌데 내가 이렇게 힘들어야해? 라고 키키가 쳐다보는게 느껴져요 ㅠㅠ
펠리웨이 얼릉 도착했으면 좋겠어요 ㅎㅎ

아기들은 조그만 몸 어디서
그런 에너지가 넘쳐 나올까요 ㅎㅎ
키키가 조금 지쳐보이긴 하네요.
루이가 좀더 크면 서로 의지하는
형제가 되겠지요.

ㅎㅎㅎ 생각이라는게 조금씩 생기면 좋겠다 싶습니다. 루이는 지금은 아무생각이 없어 보입니다.
놀다가 잠시 2분자다가 일어나서 또 놀고 ㅎㅎ 정말 사람이나 동물이나 그 넘치는 에너지는 대단한것 같습니다.

요즘은 사람 뿐만 아니라 동물도 이쁘게 태어나나봐요.
지민이도 크면서 다리가 길어지고 귀가 크던데 루이도 그러네요.
루이가 아주 이뻐졌어요. 새끼냥이들은 잠시도 가만히 못 있나봐요.
지민이도 그렇고 입양보낸 이쁜이 새끼들도 그랬어요.

그나저나 키키 가 딱해서 안스럽네요.
착한 키키 어쩌면 좋아요.
루이가 조금더 자라면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해요 ^^

맞아요, 요새는 아기들도 다 이쁘게 태어나잖아요. 동물들도 그런건지 다들 너무 이쁜것 같아요.
중성화하면 좀 얌전해질라나요 ㅎㅎㅎㅎ

심쿵사 할뻔 했습니다
아가들이 진짜 귀엽네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예뻐요 정말

역시 역경을 뚫고 살아난 루이.
거침없이 까부는군요 ㅋㅋ
마지막 두번째 배 빵빵한 사진 너무 귀엽습니다!ㅎㅎ😍😍

거침없이라는 표현이 딱 맞으세요 ㅎㅎㅎ 정말 아무 생각없이 까불고 들이댑니다. 나이가 들면 좀 점잖해지겠요? 동네 꼬맹이들도 요샌 좀 덜 설치는 것 같던데 저희 루이도 한 4개월 넘어가면 괜찮아 질라나요

No cat no life
why?🤔🤔🤔

They are my biggest happiness in my life, I can't imagine my life without my lovely cat!

애들 정말 귀여워요

ㅎㅎ 네 까부는거만 보면 너무 귀엽습니다 언젠간 좋아지리라 생각해요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12
JST 0.028
BTC 65682.90
ETH 3579.50
USDT 1.00
SBD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