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생활 Ready , Start ! [ Be brave ]

in #kr-pen3 years ago (edited)

글을 쓴다는 것이 이리도 쉽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네요.
이 곳에 마지막으로 글을 남긴지 약 두어달 만에 독일이란 나라에서 다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독일에 온 것도, 글을 쓰는 것도 모든 것이 용기에서 비롯된 것임을 깨닫습니다. 마음은 한끝 차이라 어떤 생각이든 뒤집을 수 있는 것인데 그것이 어려워 매번 망설이고 고민하게 되네요. 아마도 내 자신의 것이 타인에 의해 읽힌다는게, 달라진 상황에 대한 소식을 타인에게 알려진다는 것이 아직도 마음을 흔들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유학 오기 한달 전 서울 자취방의 모든 짐을 정리하고 부산으로 내려갔습니다. 가족들의 품에 말 그대로 쏙 안겨 지냈습니다. 딸바보인 아빠와 애증의 관계로 똘똘뭉친 사랑스러운 엄마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까지 모두 한 마음을 다해 저에게 최선을 다해준 그 한달로 인해 제 마음이 다시금 흔들 하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꿈으로 초롱거리던 눈이 안락의 사랑 안에 다시 희미해지고 '인생 뭐 별거 있나'싶은 마음이 슬금 슬금 올라온 것이지요. 어떤 꿈을 이루고자 유학을 결심했는지도 까마득히 잊고 지낼만큼 정말 한여름 밤의 꿈같은 나날들 이었습니다. 결국 8월23일 무서운 태풍이 한국을 강타할 그 무렵에 저는 무거운 발걸음으로 프랑크푸르트로 향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 도착 후 갑작스런 핸드폰 먹통과 고모의 투병소식이 제 정신을 뒤흔들어 놓았지만 저는 아주 작은 것들로 부터 서서히 저를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 운좋게 참여하게 된 프랑크푸르트 Messe(박람회)축제[영화, 건축, 사진, 괴테하우스 등 모든 박람회 7유로]는 제게 뜻하지 않게 큰 떨림을 주었고 괴테의 집에서 만난 그의 행적들은 존재만으로도 예술적 영감을 주었습니다. 예술과 철학이 깃든 도시에 서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보고 듣는 것이 달라지니 서서히 제 눈에는 초롱한 물방울이 조금씩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3일간의 짧은 여행 후 저는 쾰른으로 갔습니다. 집이란 곳의 존재가 그런 것인지 저는 다시 나태와 우울에 서서히 빠지고 있었어요. 돌아갈 비행기 티켓을 알아보며 하루 종일 자신에 대해 성찰하는 그 순간들은 그야말로 Sad.. 타지에서 우울에 빠지면 안된다는 친구들의 조언을 떠올리며 저는 영화를 보기 시작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더욱 더 꿀꿀한 기분에 사로잡히고 말았습니다. 그것은 미디어에 빠진 제 모습을 보며 드는 자괴감에서 비롯된 것이었지요.

그런데 희한하게도 다음날 아침 부드러운 햇살이 방 안을 노란빛으로 비추는 것을 보며 저는 왠지 모를 행복감에 휩싸인 채 눈을 떴습니다. 포근한 마음을 이어가기 위해 책장으로 가보니 이전에 살던 사람의 책들이 한가득 꽂혀있는 것을 발견했어요. 철학, 인문학, 이미지서적, 소설, 독일어 원어 서적, 그리고 사진집 몇 권과 사전... '이 집은 나를 위한 집일까?' 싶은 생각이 스치는데.. 그 순간 저는 저를 가둬둔 두려움과 무거움이 가볍게 사라졌습니다. 다시 저의 목적의식을 찾게된 것이지요.

IMG_1223.jpg

어떤 일을 하든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결단을 내려야 하는 우리의 삶 속에서 용기가 필요하지 않은 일이 얼마나 될까요. 그 중에서는 아주 큰 용기가 필요한 일도 있고 작은 용기가 필요한 일도 있습니다. 저에게 유학은 아주 큰 용기가 필요한 행동이었습니다. 앞으로의 남은 나날들 또한 용기를 내어 살아가야 할테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그 용기가 내 삶을 바꾼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두려움 앞에 무너져 발을 내딛지 않는다면 상황은 절대 바뀌지 않을 것입니다. 의지보다 중요한 것이 용기, 상황을 바꿔줄 꿈을 향한 그 선택이 중요한 것입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미래이지만 저는 이제 새로운 환경에서 살아가고 철학자들을 마주하며 예술을 공부할 것입니다. 그러한 상황 속에서 생겨날 일들이 명확히 보이지 않는다 해도 기대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힘겹게 내린 결단과 용기가 가져다준 이 상황에 감사하며 고독이 올 때마다 즐길 수 있게 되기를 바래봅니다. 이곳에 함께하는 당신에게도 용기있는 선택이 만든 아름다운 하루가 함께하기를 소망하며 : )

Coco.

Sort:  

Chic article. I learned a lot of new things. I signed up and voted. I will be glad to mutual subscription))))

와 채은님 반가워요! 이게 얼마만입니까.ㅎ 새로운 곳에서 새 시작이군요~~ 독일에서의 삶 많이 들려주세요^^ 채은님의 도전과 선택을 응원합니다.

솔메님 반가워요 : )
많은 것 나눌 수 있으면 좋겠네요 흐흐
응원 감사해요 저도 다시 솔메님 글 속으로 풍덩[email protected]@!

작년 초겨울에 처음으로 독일(프랑크푸르트)에 가봤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좋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힘내시기 바랍니다. 응원할게요!

사진은 프랑크푸르트 변두리의 공원에서 찍은 것입니다.

IMG_2041.jpg

와 사진 좋아요!
프랑크푸르트가 생각보다 여행하기 좋은 곳인걸 알고 저도 놀랐어요 : ) @kimpk 님 응원에 힘이나네용. 감사함니다 저도 응원할게요 흐흐

정말 반갑습니다 코코님~~~
그새 독일에 가셨군요...유학 준비하고 계신다는 말씀은 하셨던 거 같은데 벌써 독일에서 글을 쓰시네요.ㅎㅎ
하나하나 적응하시고 익숙해지시면 분명 슬픔 보다는 기쁜 일이 많아지실 거라 믿어요.ㅎ 혹시라도 외롭다고 느껴지시면 언제든 스팀잇에 놀러오셔도 되구요 ^^
가실 때 이루고자 했던 거 천천히 그리고 단단하게 이뤄지리라 믿습니다 ^^ 자주 뵐 수 있음 좋겠네요 정말 ㅎㅎ
화이팅!!!! 은 이럴 때 쓰는 말이죠.

앗 미동님 반가워용 : )
스티밋과 이곳의 친구들 생각은 정말 정말 자주 났답니다 (특히 미동님은 더더욱!!) 하지만 해결해야할 일들 앞에 매번 무너져버렸어요 (어쩌면 핑계인지도....주륵) 그러니 시간은 훌쩍 흘러 여름의 끝자락, 가을 앞에 다가와있네요 ㅋㅋ

ㅎㅎ 응원왕 미동님!!! 화이팅 넘치는 응원 감사해요. 응원에 힘입어 발걸음이 아주 가벼워졌어요.
좋은밤되시기를 바라며 저는 미동님 홈으로 찾아가봅니다 흐흐

이오스 계정이 없다면 마나마인에서 만든 계정생성툴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https://steemit.com/kr/@virus707/2uepul

Coin Marketplace

STEEM 0.37
TRX 0.05
JST 0.041
BTC 32481.15
ETH 2064.91
USDT 1.00
SBD 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