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을 생각하며 다시 글을 씁니다.

in #kr-pen3 years ago

왠일인지 이곳에 글을 쓰는 것이 두려워진 어느날,
제 안의 두근거림을 무시한 채 그저 하루 하루를 살아갔습니다.
어느 것을 계기로 다시 이곳에 글을 쓸 수 있을까 한참을 고민하다 그러다 문득 김광석의 노래를 듣고, 스스로 쓴 일기 덕분에 다시 자판을 두드리게 되었습니다. 내 안의 감성을 뱉어내고 또 공감하던 그것이 그리워져 용기를 내 다시 왔습니다.

왜 용기가 필요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스스로의 공간이었던 줄로만 알았던 이곳이 사실은 함께하던 이들의 커뮤니티였음을 스스로가 가장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기 때문이겠지요. 원래의 계획대로라면 4월 1일, 새로운 달을 기점으로 글을 써 보고자 했으나, 간신히 3월의 끝자락에 서게 되었네요.

김광석을 좋아하게 된건 초등학교 3학년 때 부터 였던 것 같습니다.
화가였던 고모의 방 안에는 온통 김광석의 초상화 뿐이였습니다. 그를 모를 수 없었고 그의 음악은 자연스레 제 귀에 들렸습니다. 어린 나이였지만 나긋한 그의 음성이 사뭇 좋았습니다. 사랑의 아픔과 삶의 고통에 힘들었던 고모의 젊은 시절을 지탱해준 그것이 제게도 큰 영향을 주었던 것 같습니다.

비운의 예술가였던 그의 진가를 알게된 것은 대학교 1학년, 그의 추모전을 통해서 였습니다. 무슨 일이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어떠한 일로 인해 마음이 아팠던 어느 날, 그의 전시 포스터를 보고 바로 지하철을 탔습니다. 그의 음악과 글, 그리고 아름다운 삶이 녹아든 그 전시를 계기로 저는 그를 더욱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약 4년의 시간이 지난 지금, 안타깝게도 저는 그를 꽤나 잊고 살았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우연히 보게된 tv프로에서 누군가 그의 노래를 불렀습니다.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중년의 남성이 한 소절 한 소절 내뱉을 때 마다 제 눈에도 눈물 방울이 함께 맺히기 시작했습니다. 노래를 부르는 이의 진심 때문이었을까요 저는 다음날, 그리고 그 다음날, 그리고 그 다음주까지 그가 생각이 났습니다. 그 진심어린 한소절 한소절들이 귓가에 맴돌았고 다시 그의 음악을 찾아듣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일주일 뒤, 저는 우연히 대구를 방문했고 뜻밖의 '김광석거리'를 걷게 되었습니다. 대구의 명물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사람들이 참 많았습니다. 하지만 아랑곳 않고 찬찬히 길을 걸으며 벽에 적힌 그의 가사들을 하나씩 읽어나갔습니다. 한 카페의 창가에 앉아 그의 노래를 부르는 사람들의 음성에 오랫동안 매료되었습니다. 그림을 그리고 시를 쓰며 함께한 이와 그것을 나누었습니다. 간만의 여유와 젖어드는 감동에 온 몸과 마음에 평안이 깃드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시간이 참 빠르게 흘러간다는 것은 매일 매일 새롭지 않게 느낍니다. 짧았지만 긴 여운을 주었던 대구여행도 어느덧 이주라는 시간이 지나버렸네요. 훌쩍 흐르는 시간을 원망할 수 없으니 매일 매일을 다짐하며 살아가는 수 밖에 없겠지요.

그의 김광석의 글과 노래 그리고 삶을 다 함께 나누며 이야기하고 싶지만 전시때의 사진들이 모두 찾을 수 없는 곳에 꽁꽁 숨어 있어 아쉬운 마음입니다.

IMG_6405.JPG

3년도 훌쩍 지난 지금까지도 제 프로필 사진 한 면에 남아있는 사진입니다.

세상의 이목에 휩쓸리지 않고 곧고 강직하게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나무같은 사람,

이 글을 본 이후 이것을 제 마음 한 켠에 깊이 새기고 오래도록 기억하고 있습니다.

IMG_6930.JPG

그의 길에서 본 몇가지 가사들을 담은 사진 공유해 봅니다.
그의 음악처럼 벽화들도 해질녘의 감성이 녹아있는 듯 했습니다.

IMG_6952.JPG

행복한 인생의 조건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저마다의 기준이 있겠지만 저는 사랑하는 사람과 같은 곳을 바라보며 함께 늙어가는 그것이 인생의 전부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IMG_6956.JPG

사랑한다는 마음 하나만으로 다 가능하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허나 어찌할 수 없는 현실 또한 사랑하며 살아야겠지요.

IMG_6961.JPG

나의 목소리를 내며, 올곧게 살아가고 타인의 음성에 흔들리지 않을 수 있는 사람.
얼마나 될까요. 날마다 다짐하지만 참 어려운 것이 그것인 것 같습니다.

IMG_7008 2.JPG

평생 그리움을 품고 살아간다면 그 얼마나 아픈 인생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아픔 안에 깃든 깊은 고독이 그를 단단하게 해주리라 믿습니다.

IMG_7009 2.JPG

그의 외로움과 고독이, 그를 더욱 사랑하게 만듭니다.
아마도 많은 이들이 그의 사무치는 인생과 고독에 매료된 것이겠지요. 그것이 그의 노랫말과 음성에 담기어 이토록 많은 명곡을 만들어 낸 것이겠지요.

IMG_7016 2.JPG

30세가 다가오면 저는 어떤 것을 생각하고 어떤 삶을 살아가게 될까요.
머지않은 그 날, 부디 무채색 빛의 마음은 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zx.jpg

단 하나의 메모로 인해 이 곳에 다시 글을 쓸 용기를 얻은 오늘 밤이 참 뜻 깊습니다.
다 쓰고 보니 12시가 넘어버렸네요. 계획대로 4월 1일이 되었습니다.

저와 이 글을 읽어주신 여러분 모두가
따뜻한 이 봄, 불어오는 바람에 조금 더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Coco.

Sort:  

깊은 울림을 주는 가수는 하늘에 가서도 이렇게 좋은 글로 우리와 함께할 수 있군요. 저 또한 생각해보게 만드는 글 감사합니다 :D 이 공간을 저도 잠시 처리할 게 있어서 갔었는데, 이렇게 또 보니 너무 반갑고 좋습니다.

지스님! (마음대로 줄임!) ㅎㅎ 감사합니다.
그동안 바쁘셨군요. 올려주는 만화들 보는재미가 깨알같았는데 가끔 얼굴내밀어주세요 찾아갈게요!

김광석은 제 세대가 끝난 뒤에도 후대들의 가슴에도 깊이 남을 가수가 되지 않을까요? 그러기를 바래봅니다. 월요일 아침 상쾌하게 시작하세요:-)

김광석 음색으로 그의 노랫말을 듣다보면 어느새 생각에 빠져있곤 해요. 가삿말에 제 마음이 담겨버립니다 ^^ 추웠던 겨울날에 우연히 들린 복고컨셉 카페에서 김광석의 노래를 LP로 틀어주었는데 그때 생각도 났어요ㅎㅎ (코코님 오랜만이예요! 저도 전보다 스팀잇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아졌네요 ^^)

아밀님.
반가워요! 못뵌 사이 프로필 사진도 바뀌고, 글에는 더욱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걸요ㅎㅎ!
요즘은 김광석과 같은 감성을 가진 사람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눠보고 싶은 생각이 자주 듭니다.
캬.
그나저나 그런 곳이 있나요 우연히 들린 복고컨셉 카페라니. 저도 알려주세요!ㅎㅎ

스팀잇에 소홀한 타이밍에 코코님 바로 전 글, 댓글 타이밍을 놓치고 뉴.뉴... 새 글 올라오면 꼭 댓 달아야지! 했는데 1등으로 피드에서 발견해벌혔어요o(^-^)o 뿌듯 ! ! ! ! ! !
글구 코코님이 물어보셔서 찾아봤는데 동묘 <페르마타>란 곳이고 17년 11월에 문을 닫으셨대요.. 음악도 신청해서 들려주셨었는데 아쉽네요. (LP음악은 좋았지만 화장실 때문에 추천은 할까말까한 곳이긴 했어요ㅜㅜa)

헉 그렇군요 마음만으로도 완전 감사해요 ㅎ.ㅎ! 알아봐주시다니... 넘나 친절하신 아밀님! ㅎㅎㅎ 그나저나 동묘 근처 거주하시나요!? 말씀해주신 것 같은데 가물가물하네요...

아 코코님 동묘 시장에 구경 가보느라 부러 찾아간 거예요~~!!

무슨일이 있으셨었나요?
제가 참 무뎠나 싶네요.
코코님 잘 돌아오셨습니다. ^^

살룬님 감사해요!
아무일 없었습니다 단지 일상에 조금 치여 마음에 여유를 못찾았어요 ㅎㅎ 여전히 발랄한 에너지 가득 풍기는 살룬님 글을 보니 너무 반갑네요 !

이런 힘든 시기에 이런 좋은 글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작가님 감사합니다.
힘든 시기라는 그 단어에 괜스레 마음 찡.. 하네요!
항상 좋은 글 주시는 작가님! 올 봄에도 건강하게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ㅎㅎ!

나한텐 이상한 짤이나 올리고.. (궁시렁궁시렁)

이상한 짤이라니! 고르고 골라 투척한 짤을!

오랜만이네요. @chaeeunshin 님! 김광석의 노래에는 참 울림이 있는것 같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많아들 좋아하나 봅니다. @chaeeunshin 님도 더욱 더 행복하세요.

개털님 반가워요 !:-)
더욱 더 행복하라는 그 인사에 오늘 밤이 더 풍성해질 듯 하네요 ㅎㅎㅎ 잠못들던 어제 밤 인내심을 갖고 명상을 했어요. 어느새 저도 모르게 꿀잠을....:-) ㅎㅎ

'채은'님 반가운 이름입니다^^ 김광석 거리를 거닐었던 여행이 떠오르네요. 벽을 뒤덮고 있던 그림들과 시와 같은 가사들이 마음을 아련하게 만들었지요. 자주 이야기 들려주세요ㅎ

솔메님 저도 정말 반가워요!ㅎㅎ 책꽂이 가장자리에 꽂힌 금수를 보며 솔메님 아이디를 참 자주 떠올린답니다 ㅎㅎ 이곳에서 이름 불리니 괜스레 부끄럽네요 흐흐

코코님 다시 오신 것 환영!XD

감사해요! XD
월요일 상쾌하게! (바나나 감사요!:))

웰컴백요~! 혹시 저를 기억하신다면 감사하고요 ㅎㅎ 오래 기다리고 있었어요. 제가 잘 지키고 있었으니 편안하게 짐 푸셔도 좋아요. 김광석은 저의 청춘과 함께한 아픔과도 같은 사랑입니다. 전 그날들을 제일 좋아해요.

에빵님 당연 기억하다 마다요!!!
오늘도 에빵님의 글을 얼른 찾아 읽었지 뭡니까.
덕분에 편안히 다시 짐을 풀어봅니다. 흐흐 감사해요.

그날들을 가장 좋아하시나요 저두요. 그 곡이 쓰여진 배경을 알게된 후로 그곡에 더욱 애착이 갑니다. 에빵님의 청춘이 담긴 그 곡 들으며 이 새벽을 마무리해봅니다.

코코님의 소식이 들리지않아 너무 궁금해하고있었어요
다시 돌아오심을 환영합니다~

유양님 반갑습니다 ㅎㅎ 감사해요 ㅎㅎ
이제 또 한주의 끝자락이네요 오늘도 화이팅입니닷

김광석 형님 노래로 인생이 달라졌다거나 인생에 큰 영향을 받은 사람들만 모아도 스팀잇 커뮤니티 정도 인원 모을 수 있지 않을까요? ^^ 이제 갓 40대에 접어 드는데 대학 입학하면 가장 먼저 광석 형님 콘서트 가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하게 되어서 참 슬펐던 시절이 생각 납니다. 덕분에 저도 오랫만에 추억 소환했네요.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deepbleu 님:)
그러게요 그분의 팬분들만 모아놓아도 하나의 커뮤니티가 될 것 같습니다 ㅎㅎ 언젠가 하나 생성해도 좋을듯한..!
저도 블로그 들리겠습니다!^^

새로운 한주 화이팅!!!
가즈아!

화이팅 ㅎㅎ 어느덧 한주도 끝자락이네요 감사해요 짱짱맨님!

글의 시작부터 이렇게 깊은 울림을 주시다니요!
모두가 함께하는 커뮤니티인점을 깨닫는 순간 저도 글을 적어 올린다는게 얼마나 힘든일인지 새삼 깨닫게 되었답니다.
앞으로도 울림을 주는글 자주 올려주세요!

바둑왕 문벅님 반갑습니다 ㅎㅎ
그리 말씀해주시니 너무 감사한걸요! 편안하고 쉽게 다가가려고 노력중입니다. ㅎㅎㅎ
서울은 비가 오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안녕하세요 코코님 ^^
멀리 갔다가 다시 돌아온 미술관입니다.ㅎㅎ
이번에 몇몇분께 빌려드린 스파 일괄 회수하려고 해요 ^^
혹시 스팀잇 하시다가 불편하시면 다시 말씀해주세요~~
자주 뵈요~ ^^

미동님 ~~ 넘나 반갑습니다. ㅎㅎ 주륵 회수하셔도 좋아요! 이렇게나 오래 임대해주시다니.. 감사드려요! 정말!!!
덕분에 한결 편안히 이용했습니다! 자주자주 뵐게요. 무사 귀환하셔서 다행입니다!^^

나의 목소리를 내며, 올곧게 살아가고 타인의 음성에 흔들리지 않을 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 되고 싶습니다. 얼마 전에 대구에 다녀왔는데, 이런 곳이 있는 줄 전혀 몰랐네요. 가사 하나 하나에 마음을 숨겨둔 시같아서.. 더욱 여운이 남습니다. 그리고.. 이 곳에 글을 쓴다는 것은 저에게도 늘 어려운 일이네요. 코코님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알 것 같아요. 그래도, 그래서 더. 또 반갑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