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viewing a single comment's thread from:

RE: [뻔뻔한 스티미언 : 엔딩크레딧] 내 막장 썸의 엔딩크레딧

in #kr-funfun3 years ago

많이 힘드셨겠네요. 저도 스팀잇에 더 깊은 내면의 이야기를 남기고 싶을 때도 많은데, 실재로 저를 아는 사람들이 제 계정을 알아서 차마 못하고 있네요. 사실 부계정을 하나 새로 만들까하고 고민될 때도 있어요. ㅎㅎ

미래에 찾아올 새로운 인연을 위해 화이팅하셔요 ^^

Sort:  

그렇죠~~ 사실 저도 그래서 글쓰기 전까지 썼다 지웠다 반복하다 남겼어요~~
새로운 인연을 위해 화이팅 고마워요~~ 커피아재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