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 #5. 복싱, 커피, 어린 시절

in kr-diary •  2 months ago

jamieinthedark4 (1).jpg

이것저것 잡다한 이야기와 사진으로 간만에 돌아온 t.m.i. 포스팅이다.

1. 펀치 움짤의 비하인드 스토리

아래는 얼마 전에 가끔씩 쓰던 펀치 gif.인데, 사실 너무 현장감 있게 나온 바람에 굳이 복싱 팬이 아니더라도 많이 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knockout-gif-jacobs-lorenzo.gif

맞는 사람의 이름은 지오반니 로렌조(Giovanni Lorenzo)이고, 때리는 사람은 다니엘 제이콥스(Daniel Jacobs)이다. 둘 다 당시(2013년)에 중견급 미들웨이트 선수들이었고, 제이콥스는 이 날의 승리로 미 대륙 미들웨이트 챔피언이 된다.

움짤만 보면 엄청나게 무자비한 펀치인데, 특기할만한 점은 제이콥스가 골육종으로 인해 하반신이 마비되었던 끝에, 2012년부터 다시 싸우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미라클 맨으로 불리기도 했는데...하여간 그래서 저 움짤은 안면 강타의 무서움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한 선수의 인생 기준으로 봤을 때 인간 승리의 순간이기도 하다.

GolovkinJacobs.jpeg

저 경기 이후 2016년, 제이콥스(위 짤의 오른쪽)는 골로프킨(왼쪽)이라는 챔피언과 맞붙게 된다. 둘 다 같은 타이틀을 갖고 있었으므로, 일종의 통합 챔피언을 가려내는 경기였다. (참고로 골로프킨은 4분의 1 한국계라고 알려져 있다.)

그리고 그 경기는 골로프킨에게는 어쩌면 그때까지 없었던, 12라운드 끝까지 가는 싸움이 된다. 제이콥스는 잠깐 넉다운이 되긴 하지만 금방 일어났고, 골로프킨이 판정승을 하게 되는데, 경기 직후에는 명확한 승리라고 하기 힘들다는 평가도 많았다.

오늘의 복싱 이야기는 일단 끝...

2. 테이스터스 초이스 커피 모델

image670755x.jpg

위 상표 속 모델은 1986년에 캐나다에서 사진을 찍었다고 알려져 있다. 본사는 네슬이고, 네슬이 만드는 커피 브랜드 테이스터스 초이스의 캐나다 지사에서 찍었다고. 그리고 해당 상표는 1997년부터 2003년까지 해외로 수출하는 테이스터스 커피에 붙어 있었다고 한다.

나는 아주 어린 시절에 할아버지 댁에서 저 상표가 붙은 커피를 계속 보았는데, 정작 사두고는 별로 마시는 사람이 없어 그냥 먼지만 쌓여가는 유리병, 혹은 플라스틱 병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막 걸음마 시작하던 당시부터 저걸 본 나는 저 상표 속 남자가 내 할아버지인 줄 알았다. 눈썹과 눈, 코가 딱 닮아보였으니까. 얼마 안 있어서 상표 속 남자는 서양인이라 그럴 리가 없다는 걸 알게 됐지만, 지금도 순간 착각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저 각도의 저 얼굴이 할아버지와 비슷한 인상인 것은 사실이다.

그 후 우연히 그 상표에 실린 모델에 대해서 알게 됐는데, 역시 전체 얼굴을 봤을 때는 할아버지와 전혀 다른 인상이었다.

920x920.jpg

게다가 전체 얼굴이 드러난 상표 사진은 원래의 사진과는 또 전혀 다른 이야기였다. 어쨌든, 이 모델(러셀 크리스토프)은 2005년쯤에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게 되었는데, 그 이유는 그가 네슬 측을 고소했기 때문이다. 그는 그간 자신의 사진이 사용되었던 줄 전혀 모르고 있었고, 우연히 장을 보러 갔다가 저 상표를 목격, 자신의 사진임을 금방 알아보았다고 한다. 테이스터스 초이스 캐나다 지사는 사진을 찍을 당시에 약간의 시급만을 지급했고, 상표에 채택한 후로 모델료나 이미지 사용에 대한 비용을 전혀 지불하지 않았다고.

크리스토프는 이 상표를 발견할 당시에 배우나 모델 일을 이미 접고,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유치원 교사로 근근이 먹고 살고 있었다고 한다. 로스앤젤리스 법정은 약 천 오백만 달러를 지급하게 하는 판결을 내렸는데, 네슬 측에서 바로 항소를 했기 때문에 그 돈을 받지는 못했고, 2012년인가에 판결이 뒤집혔다. 사진을 찍을 당시에 모델이 허용한 범위에 대한 문제가 쟁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네슬 측이 애초에 제시했던 합의금도 십만 달러는 되었다고 하는데...어쨌든 결국, 할아버지의 눈 코를 언뜻 닮은 이 아저씨는 아무 것도 못 받은 듯. 당사자의 심정이 어떨지는 가늠할 수 없겠지만, 일단은 무엇을 하든 계약 조건을 꼼꼼히 따지자는 교훈을 주는 이야기였다.

3. 간만에 올리는, t.m.i.에 맞는 사진들

Screenshot_20180909-052417.jpg
보행기를 타던 시절의 나

걸음마 하기 전 또는 겨우 시작할 때쯤이라는 건 알겠는데 정확히 몇 개월인진 모르겠다. 필름 카메라 사진을 스캔하고 또 다른 사람들 안 나오게 자르다 보니 화질은 다 떨어지는...

부모님이 디지털 카메라는 사지도 않았던 점을 내가 닮아서, 지금까지도 카메라가 괜찮은 폰을 사본 적이 없는 듯.

Screenshot_20180909-064534.jpg
4살쯤의 나

...노 코멘트. 어딘가 건들건들

Screenshot_20180909-051642 (1).jpg
8살쯤의 나

마찬가지로 단체 사진에서 나만 잘라내서 흐릿하지만, 내가 키운 (실질적으로) 첫 강아지를 안고 있는 몇 안 되는 사진이다. 아마도 웃음을 참고 있는 표정.

사진 속의 이 강아지 이전에도 동물병원에서 데려온 아이가 있었는데, 데려온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갑자기 급사했었던 슬픈 기억이 있다. 사진 속의 아이는 그냥 바둑이었지만 너무 예뻐서 데려왔었다.

저런 초딩 머리띠는 초딩 때만 할 수 있는 거지만, 나는 지금도 저런거 몇 개 있다. (뻔뻔)

20180909_052244.jpg
만 11살의 나

만 11살에 이미 나는 거의 다 자란 상태였다. 지금 내 키는 불량한 자세 때문에 약간 적게 나와서 166.5cm인데, 저 때의 신장과 별반 다를 바가 없다. 배경은 외국 어느 해변인데, 무슨 지역 청소년 오케스트라에서 바이올린을 켜면서 맞춘 옷을 입고 있다. 품이 큰 치마바지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지금이라도 있다면 입고 싶을 정도로 편했다.

클로즈업 프로필 사진보다는 두상이 보이는 전체적인 사진이 더 알아보기 쉬운 법이라고 항상 얘기하는데, 어차피 이곳의 누가 밖에서 알아본다 해도 나 아니라고 할거니까, 상관은 없다. 혹시 밋업을 일부러 나갈 일이 절대로 없으리라곤 못하겠지만...

청소년 오케스트라에서는 뮤지컬 넘버들 외에도 사이먼 앤 가펑클의 The sound of silence를 연주했던 기억이 있다. 내가 가끔 언급하는 영화 졸업의 수록곡이기도 한 노래. 같은 시기에 다녔던 학교의 합창단에서는 비틀즈나 카펜터스 노래도 곧잘 했었으니...사실 외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면 나처럼 굳이 재즈와 올드팝을 찾아서 들을 정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해도, 꽤 많이 듣고 자랄 수밖에 없는 것 같다.

나중에 생각나면 뭘 더 추가할 수도 있겠지만, 간만의 t.m.i.는 일단 끝.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음 아까 읽고 댓글 단 것 같은데, 보팅흔적만 보이고, 댓글은 안보이네요.

길가면 알아 볼 수 있겠다는.. ㅋㅋ

·

음...그게 그렇게 쉽진 않으니까요. ㅎㅎ

·
·

글츄..
길에서 마주치는 것이 어렵겠쥬..

마주 친 다음에 알아보는 것은 그 다음 문제이고요.. ㅋㅋ

눈이 진짜 예쁘다♡
강아지 안고 미소짓는 제이미찡ㅋㅋㅋㅋ
기여워죽겟네영ㅋㅋㅋㅋㅋㅋ

요새 제이미님이 올린 음악에 취하는중

·

ㅋㅋㄳㄳ 음악도 즐겨줘서 고마워요!

어릴적 모습 그대로시내요. 한동안 안본 친구분들도 금방 알아보시겠어요

·

제가 국내외로 오래 다닌 학교가 없긴 하지만...기억을 하는 아이들은 말하면 금방 알긴 하죠! ㅎㅎㅎ

오웅 모태미인이네요^^)!!!!

·

ㅋㅋ감사합니다.

쪼꼬미 시절부터 동그란 눈이 반짝 반짝!
가지런한 눈썹이 예뻐요 반듯하고^-^
커피 모델은 참 안타깝네요
땡전 한 푼 못 건졌다니 불짱

·

디엘님은 전에도 눈썹에 관심이 많으셨죠! ㅎㅎ

커피모델 아재 불쌍하죠. ㅎㅎㅎ

오 완전 귀요미셨네요^^

·

ㅋㅋ감사합니다.

강아지가 참 예쁘네요
풀봇해드림 ㅋㅋ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ㄳㄳ

키가 커서 실망했지만
귀여우니 봐드리겠습니다.
머리띠...뻔뻔ㄷㄷ...하지만 귀여우니 봐드리겠습니다ㅋㅋㅋㅋ하아...(지금은?)

·

지금은...뻔뻔?! ㅋㅋㅋㅋㅋㅋ

사진이 다들 흐릿~ ㅋ 재밋네요. 주먹으로만 겨루는 복싱은 원초적이면서도 세련된 스포치죠. 이젠 추억의 스포츠로 내리막길이지만.

·

다음에 스캐너를 좀 더 좋은걸로 다시 하려구요. ㅋㅋ 자르고 확대하는게 더 문제인 것 같지만...

걸음마할 시절에 외국에서 아버지가 보시던 복싱을 옆에서 같이 봤었죠. ㅠㅠ

·

아 나 이거 안봤다. ㅋㅋㅋㅋㅋ

8살 때 쯤의 제이미님 사진을 보니 무척 영리해 보입니다.
무척 유복한 어린 시절을 보내신 듯 합니다~^^

·

감사합니다. ㅋㅋ저때까지도...누가 칭찬을 해도 꼬마라는 말 등등은 듣기 싫어했다고 하더라구요.

우와 11살때 저 키였으면 저보다 15센치 가까이 큰거네요. 눈도 못마주쳤을듯. ^^

그리고 #5아닌가요? t.m.i.가 무슨뜻인지 찾다보니까. 5편 같은데. ^^

·

저 때 외국이었어도 저 나이엔 큰 애가 별로 없었죠. ㅎㅎ

엇. t.m.i.를 0화부터 시작해서...확인해봐야겠군요! ㅎㅎ

·
·

제가 너무 작아서 그랬는지 저보다 큰 여자애들이 되게 많았는데 15센치 정도 차이면 거의 어른 처럼 보였던 기억이 나요. ^^
5회 맞을거에요. 4화가 있으니. ㅋㅋ

·
·
·

아 4회차에 대문 사용을 안 하고 링고 스타 사진을 썸네일로 써서 간과했네요! 감사합니다. ㅋㅋ

·
·
·
·

^_^ 별말씀을요.

·
·
·
·
·

곰돌이가 지금까지 총 122번 $1.225을 보팅해서 $1.807을 구했습니다. @gomdory 곰도뤼~

어렷을적부터 범상치 않았네 ㄷㄷ

·

앗 지개가 이런 말 하니 뭔가 두려운걸?

테이스터스초이스 커피모델의 사연은 좀 충격이네요 거의 브랜드아이덴티티처럼 사용하는 얼굴인데...

·

그쵸? 저 소송 진행 이후로 모델은 교체했다고 합니다. 근데 80년대에 찍은건데...너무하는 듯요.ㅠ

ㅎㅎ 사진 대방출이라 밋업등에서 보면 알 수 있겠는데요.
권투는 타이슨 전성기때의 경기처럼 시워한게 좋은데, 요즘은 그런 경기가 잘 안 보여 관심이 멀어졌습니다. ㅎㅎ
사진스캔은 폰 앱 중 사진찍어 스캔해주는게 있는데 결과물이 괜찮아요.
전 이거씁니다. ㅎㅎ
163F0D81-0083-4876-83AA-EC38A0B617C3.jpeg

·

밋업에서 보면 물론 아셔야죠.ㅋㅋ 찍어서 스캔이라...한번 앨범정리하면서 사용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ㅎㅎ

제이미님 11살에 키가 무지 컸네요. 부럽부럽.
전 초 6때 132ㅋㅋㅋㅋㅋ 맨날 키 2번이었어용. 키로 번호 줄때라 조회 설때 맨 앞 ㅋㅋㅋ
그래도 1번은 한번도 안했었죠.

·

아, 맞다 한국에선 번호도 있죠.

키 때문에 뒤에 앉았다는 애들도 있더라구요. 전 고등학생 때까지는 교실에서 몇 개의 그룹을 이뤄서 빙 둘러 앉는 수업이 많았기 때문에 키로 인해 뒤로 앉는다거나 하는 일도 없었어요. 그냥 친구들이랑 있으려고 뒤에 앉긴 했어도. ㅎㅎ

어려서 모습이 귀엽고 이뻐요. 크면은 많이 변하는데
많이 변한것 같지 않아요.
역시 떡잎부터 라는 말이 맞네요 ㅎㅎ

·

엇 옐로캣님, 전 이런 건 부모님 칭찬이라고 생각해서 굳이 손사래를 치지 않아요. 감사합니다. ㅋㅋ

오아.....일찍 키가 크셨...미모도 어렸을때부터!! 역시 조기미녀이싱강!

·

아니, 이건 뉴비존이싱강!

·
·

그러싱강!

아기때 사진이 있네요.
정말 귀엽네요.
아기눈이 지금 사진에 남아 있는듯.

·

ㅋㅋ감사합니다.

올 제이미 형 키 엄청 크구나. ㅇ_ㅇ 8살 때 강아지랑 콤비 너무 이쁜듯. ㅎㅎㅎ 복싱에는 별로 관심 없는 것 같은 느낌이 ㅎㅎㅎ

·

더 크고 싶진 않지만 엄청 큰건 아닌 듯. ㅎㅎ

난 복싱이 유일하게 보는 스포츠임.

·
·

설현이 167인데 헐. 대단함. 키큰 표준 정도 되는듯.
오호. 그렇구나. 복싱을 보는구나. 의외네.

·
·
·

한국 연예인 거의 잘 모르지만 지나가다 본 사람들로 미루어보면 프로필 키는 못 믿을 정도로 거의 작았음. ㅎㅎ

벌써 3달은 넘은 이 시리즈 서문에서 복싱만 본다고 얘기했던 기억이 나네. ㅎㅎㅎㅎ

·
·
·
·

아 그런가. ㅋㅋㅋㅋㅋㅋ 프로필 키 ㅋㅋㅋㅋㅋㅋ 낚인건가.
아 t.m.i 가 뭔지 몰라서 매번 그냥 넘어가서 그런듯 ㅋㅋㅋㅋㅋ
근데 t.m.i는 무슨 뜻?

·
·
·
·
·

시리즈가 많아서 자주 쓰지 않으니깐 뭐.ㅋㅋ too much information의 약자라서 잡다한 정보나 사적이지만 굳이 몰라도 되는 그런거 씀.ㅎㅎ

·
·
·
·
·
·

아 그렇구나. tmi는 그런 뜻이었어. ㅎㅎㅎ 사적인 정보가 자주 등장하는군. 재밌겠네. ㅎㅎㅎ 제이미 형은 근데 어느 나라 사심? 영국?

·
·
·
·
·
·
·

ㅋㅋ사적인거 없이 그냥 잡다할 때도 있어! 난 지금은 한국임.

테이스터스 초이스 아저씨 이야기는 처음 듣는데, 재미있네요^^; 저는 어렴풋이 레너드 번스타인인 줄 알고 있었습니다 😅

·

오...그럴싸 합니다. 그렇게 생각하고 보니 번스타인으로 볼 수도 있겠는데요. ㅎㅎ

어렸을 때부터 변함없는 미모군요 ㅎㅎㅎ

·

으앗 감사합니다. 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야 숙취가 좀 가셔서 맨정신에 보는데ㅋㅋㅋㅋ
아기제이미 진짜 왕 귀엽네 ㅋㅋㅋㅋㅋㅋㅋ

저대로만 커 줬으면 좋았을텐데.... ㅠㅠ 흑흑... 같이 울어줄게 ㅠㅠ 흑흑흑 ㅎㅎㅎㅎ

·
·
·

음..
뽀뽀 하고 싶군..

no offense. 매력있다는 말임.

ㅋㅋ 어렸을떄부터 키가 아주 컸군요...
부럽네요..

대문사진도 이쁘더니
역시 떡잎부터...

·

감사합니다. 제 또래에선 이제 그리 큰 편은 아닌데 어릴 때는 컸죠.ㅎㅎ

아기사진 예뻐요 영특하게 생기셨네요 ^^

·

감사합니다, 수선화님. ㅎㅎㅎ

커피 모델 할배는 커피를 안 마셨을까요, 쇼핑을 안다녔을까요. 못 봤을리가 없을텐데요 ㅎㅎㅎ

·

아마 그것도 첫 재판때 쟁점이 되었던 걸로 본 것 같아요. ㅋㅋ

어린 시절부터 미인이셨군요 ^^
테이스터스 초이스의 모델이 궁금했었는데 저런 비화가 있었네요 ㅎㅎ

·

감사합니다. ㅎㅎ저도 저 상표가 궁금해서 보다가 우연히 알았네요.

아무튼 외국이나 우리나라나 대기업들 하는짓은 비슷하군요
근데 어릴때 할아버지 사진인줄 알았다는건 재미있는 에피소드네요ㅎ

·

네, 1심이 그렇게 나온 것이 특이한 일인데 결과는 역시...

어릴 때 그렇게 생각한거 자체가 기억이 오래 가더라구요. ㅎㅎ

궁금증

  1. 사진에 화질이 정말 이런건지요?? 제이미님 강조하는
    그 카메라 성능문제인가??
  2. 아니면 조정을 좀.. 그건 할 줄 모르는거 같은데..

개인적으로 1,2번이 아주 마음에 듦.
3,4번은 역시 마음에 들지만 1,2번이 더...
여기까지만.. 원래 분석이 뛰어난 제이미.ㅋㅋㅋ
프사는?? 내년 여름에..

·

?사진 화질이 아니라 스캔을 하고, 제가 나온 부분만 잘라낸 게 확대되어서라고 써뒀잖아요.ㅋ 원래 작은 부분을 잘라내면 저럽니다. 처음 사진은 크게 안 잘라서 나은거고...맨 아래는 원래 멀리서 찍은데다 주변 사람들이 넘 헐벗어서 자름ㅋ

분석을 그딴거(?)에 안 합니다. 알게 뭐죠. ㅎㅎ

·
·

오~~ 카메라 타령에 선입견이 있어.. ㅋㅋ
사진이 확 들어와 정독을 못했네요.
예전 생각이 나네.. 내 잘못했소.

제이미 능력과 본능은 읽으면서 그냥 분석이 된다는거..

분석을 그딴거(?)에 안 합니다. 알게 뭐죠. ㅎㅎ

네에
알아요 알아..지금 프사 너무 좋아.. 너무도 좋아
암튼 1번은 아주 아주 아주 귀엽당...

흐릿하게 봐도 이쁘네요.
뭐 하나 빠지는게 없는 완벽한 사람 ㅎㅎ
사진을 보니 더 친근하게 느껴져요^^

·

럭키님 감사합니다. 음...여기 나온건 잘라서 흐려진 거지만, 당장 제가 찍는 것도 막사진이고 그거만 봐도 빠지는게 있죠. ㅋㅋ

귀요미 제이미형 ㅋㅋㅋ

이제 밋업만 남았드아!

·

ㅋㅋ어디선가 봤군, 거지팸 밋업부터 한다는 얘기...

·
·

정독은 못하지만 형 포스팅은 빠짐없이 다 읽긴함 ㅋ

아니 이제보니 실물로 대문 만들어야겠는데용?ㅋㅋㅋ 웅 저땐 강아지를 데리고 계셨군요. 이랬다저랬다. 하나만 고르고 나머지는 다 넘겨요ㅎㅎ 강아지 눈주변보니 우리 대문의 멍멍이 닮은 고양이들 생각나네요ㅎㅎ

·

앗 고양이 납치꾼이 나타났다!

그쵸, 그런 눈이었던 듯ㅠ

Hi @jamieinthedark!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4.174 which ranks you at #2800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3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4.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Some people are already following you, keep going!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reat user engagement! You rock!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커피 모델에 저런 뒷 얘기가 있었군요.
근데 꽤 오랜 기간이었는데, 모를 수도 있군요.
마트를 안다니셨나..-.-

4살 때의 눈빛과 11살 때의 키로 짐작컨데 좀 때리고(?) 다니셨을 거 같은데.ㅎㅎㅎㅎ 포스트 상단의 복싱에 숨겨진 메시지가 그거 아닌가요? xD

·

알았지만 소송 가능하다며 변호사가 접근한 것일 수도 있겠죠. ㅋㅋ

누굴 직접 괴롭히진 않았지만 약자였던 적이 없긴 하네요. 사실 애들의 세계가 더 적나라하니...

계약서의 소중함 ㅜㅜ 하지만 언제나 계약서는 알 수 없는 문장으로 가득찬 느낌입니다.
보행기에서 찍은 사진 완전 귀여워요!!!

·

ㅋㅋ감사합니다.

WARNING - The message you received from @robot2074 is a CONFIRMED SCAM!
DO NOT FOLLOW any instruction and DO NOT CLICK on any link in the comment!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is scam, read this post:
https://steemit.com/steemit/@arcange/be-careful-new-scam-for-phishing-website-uses-fake-comments-with-images

If you find my work to protect you and the community valuable, please consider to upvote this warning or to vote for my witness.

오늘은 제이미님 포스팅 치고 텍스트가 좀 짧군요ㅎㅎㅎ 역시 미국은 고소의 나라...ㅋㅋㅋ

·

아마 셋으로 나눠져서 짧게 느껴지는 게 아닐까요?...하려다가 보니까 조금 글자가 더 적은 것 같긴 하네요. ㅋㅋ

어렸을 때는 강아지를 키우셨고~
커서는 고양이를 키우시는군요?

·

음 뭐 그렇게 되네요. ㅎㅎ

어렸을때도 이쁘셨네요!
많은 사랑 받으면서 크셨을것 같습니다.
러셀 크리스토프씨는 너무 억울했겠네요... 저 커피가 세계적으로 팔린게 엄청날텐데...

·

ㅎㅎ감사합니다. 그러게요. 뭐 사실은 알고 있었다가 뒤늦게 보상 가능성을 생각한 것일 수도 있지만, 그거와 별개로 상표를 통한 상업적 소득에 비해서 충분한 보상을 못 받은 게 사실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