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이야기] 건축가 나상진 - 4

in kr-city •  17 days ago

illustration by @leesongyi


이전 글

건축가 나상진 - 1
건축가 나상진 - 2
건축가 나상진 - 3

나상진 작품연보 [1] (업데이트 중)

  • 1957년 그랜드 호텔 (리노베이션)
  • 1958년 대한교과서 주식회사 (미확인)
  • 1958년 마포아파트 (철거)
  • 1958년 연합참모본부 (미확인)
  • 1959년 돈암동 수녀원, 돈암동 신부관 (미확인)
  • 1960년 대구 파티마 병원, 대구 수녀원, 명동성당 신부관 (철거)
  • 1961년 새나라자동차 부평공장
  • 1961년 팔판동 자택 (현존)
    일명 비둘기 집이라 불린다
  • 1962년 워커힐호텔 본관 (현존)
  • 1963년 경기도청사(김희춘 공동) (현존)
  • 1963년 후암동 성당 (현존)
  • 1964년 부산 초량전화국 (리노베이션)
    스크린샷 2019-02-03 오후 11.12.28.png
    이미지 출처 : DAUM 로드뷰

우리나라 최초 PC 공법 사용 건물. PC 공법은 조립식 건축을 말하며, 공장에서 생산된 벽과 지붕 등을 이용해 이케아 가구 조립하듯 건축물을 조립하기 때문에 건설 속도가 빠르다. 15층 빌딩을 단 6일 만에 짓는 영상이 있다.

  • 1965년 중앙정보부 본청사 (미확인)
  • 1965년 건설센터 (미확인)
  • 1965년 명동 한일관(현존)
  • 1965년 청와대 경호실, 청와대 사격장, 대통령 집무실 (미확인)
  • 1965년 남문주택 (미확인)
  • 1966년 용산성심여학교, 서울 시외전화국, 세검동 김씨주택 (미확인)
  • 1967년 정보종합청사(현상) (미건축)
  • 1967년 영빈관 의장설계, 상업은행 군산지점, 부산 시외전화국 (미확인)
  • 1967년 남산동 Y씨 주택 (현존)
  • 1968년 서울 컨트리클럽 하우스 (리모델링)
  • 1968년 한일은행 불광동 지점, 상업은행 용산지점, 상업은행 마산지점, 상업은행 진주지점, 상업은행 대구서지점, 명륜동 주택 (미확인)
  • 1969년 동아빌딩(계획안), 한전본사(현상안) (미건축)
  • 1969년 수협중앙회, 제일은행 인천지점
  • 1970년 제일은행 본점 증축, 제일은행 신축설계(계획)
  • 1971년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현존, 현재 전북대 사회교육원)
  • 1971년 공주체육관, 전주공고 체육관, 전북대 중앙도서관(계획), 전북대학교 교수회관

나상진 씨의 작품을 읽어보라는 데에는 어떤 한 건축가의 작품을 해석한다는 관점보다도 36년간의 국치에 의해 서양근대건축을 도입했어야만 했던 어두운 과거를 가진 민족의 한 건축가가 어떻게 그것을 수용했는가를 추적해 보는 데 그 의의가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임해창

나상진은 단지 물밑 듯이 들어오는 서구의 모더니즘 건축을 비판 없이 받아들인 건축가가 아닌 한국에서 적응할 수 있는 건축을 자기만의 감성으로 모색했던 건축가였다.
이행철

나상진 건축의 특징 [2]

  • 건물과 대지의 자연스러운 만남
  • 새로운 기술의 적극적인 도입
  • 친숙한 마감재의 사용
  • 간결한 형태와 수평성의 추구

나상진은 왜 잊혀졌는가?

이 나상진이라는 건축가가 더더구나 관심 밖인 거죠. 건축계에서 아웃사이더인 거야... 나상진은 완전히 잊혀집니다. 그건 어떤 다른.. 계기가 있지 않았겠어요? 이 사람이 대학을 안 나왔어요. 학벌로 연결이 안 되는 사람, 기득권 무리에 안 들어가 있던 사람인 거죠.
조성룡

물론 조성룡의 말대로 학벌이 중요한 요소였을 것이다. 그러나 내가 더 크게 생각하는 것은 그가 기록을 남기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가 자신의 건축세계를 글로 표현하고 사진으로 남겨두었더라면 후학들이 보다 관심을 가지고 접근할 수 있지 않았을까? 접할 기회가 없으니 그는 잊혀진 것이 아닐까?

아쉬운 부분이지만 어쩌면 그는 이름을 남기는 데 아무런 욕심이 없었을지 모른다. 남은 사람들의 생각일 뿐이다.

참고

[1],[2] 건축가 나상진의 작품활동에 관한 연구 / 이행철, 윤인석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바람처럼 살다가 가는 것도 좋겟다는 생각이 드네요

Hi @yoon!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4.662 which ranks you at #1633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1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1632).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5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75.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Some people are already following you, keep going!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Congratulations @yoon!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a post every day of the week

Click here to view your Board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Support SteemitBoard's project!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