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소설 단편집] 악마의 증명 - 판사 출신이 쓰는 추리소설 단편집

in kr-book •  last year 

장편이나 여러권으로 된 시리즈들을 보면서 오랜시간동안 맛보는 즐기는 것을 좋아한다. 원래 단편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단편은 한창 즐기다 갑자기 끝나버리는...분량이라는 느낌때문인 것 같다.

지금까지 읽었던 단편집을 떠올려보면, 고전작품으로는 셜록홈즈 시리즈, 애거서 크리스티에서, 우타노 쇼고의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그리고 단편집이라고 부르기는 힘들지 모르지만 찬호께이의 13.67 정도 이다.

기존의 읽었던 작품들은 대개 짦은 추리퍼즐을 푼다는 느낌이 강하다. (물론 예외도 있다. 찬호께이의 13.67이 그랬다. 이 작품은 본격미스터리로서도, 하나의 이야기로서도 나름 성공적이었다고 본다.) 대개 그런 작품의 이야기들은 추리적 반전을 위해서 쓰여지기 마련이다.

이 작품은 물론 그런류의 단편이 많다. 하지만 나는 추리적인 요소들을 통해서 하나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는 2개의 단편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악마의 증명'과 '시간의 뫼비우스'이다.
image.png


'악마의 증명'은 어느 남자가 살인을 벌이면서 시작한다. 범행현장이 CCTV에 찍혔고, 그 남자는 경찰수사에서는 범행을 인정하였으나, 법원에서 재판이 시작할 때는 자백했던 말을 뒤집고 범행을 부인한다. 사실 그 남자에게는 쌍둥이가 있었기에, 쌍둥이 중 하나는 범인이지만, 누군지는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다...

'시간의 뫼비우스'는 민경은 기차에서 한 중년 남자를 만나게 된다. 그 남자는 자신이 이 기차가 터널을 지나고 나면 30년 전으로 회귀한다고 이야기하면서, 30년 전부터 몇번이고 회귀했던 자신의 인생사를 들려준다.


악마의 증명은 판사 출신인 작가의 화려한 경력에서 나올 수 있는 스토리이다. 쌍둥이 중 무조건 하나는 범인이지만, 처벌할 수 없는 상황들. 거기에 검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법리적인 부분들을 생각하게 만들고, 법정에서의 모습또한 상당히 인상깊다.

시간의 뫼비우스는 그 남자가 회귀를 한다는 특징아래에서 벌어졌던 이야기들이 참으로 기억에 남았다. 이 단편은 특별히 추리적인 요소보다도 하나의 설정속에서 벌어진 이야기들이 인상적이였던 것 같다.

다른 단편에 대해서도 이야기하자면, 약간 환상적인 분위기의 단편도 있고, 전형적인 미스터리 또한 존재한다. 전자의 단편들은 약간 실망적이였고, 후자의 경우는 결말이 약간 이해가 안가는 단편이 하나 있었다.

나머지는 나쁘지 않았지만, 너무 좋다고도 말하지 못하겠다. 결국 기억에 남는 것은 위의 두 단편인 것 같다.

저의 별점은 ★★★ 입니다.

8개의 단편 모두 몰입도 있게 읽히지만, 다 읽고나서 괜찮다고 느낀 작품은 2개정도 인 것 같네요. 역시 단편은 저랑은 잘 안맞는 듯 합니다.

그래도 단편집을 좋아하거나 한국인이 쓴 미스터리 소설에 관심이 있다면 한번 읽어볼 만한 책.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You got a 3.26% upvote from @upmewhale courtesy of @perfect-outsider!

Earn 100% earning payout by delegating SP to @upmewhale. Visit http://www.upmewhale.com for details!

잘보고 갑니다. 보팅드려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힘찬 하루 보내요!
https://steemit.com/kr/@mmcartoon-kr/5r5d5c
어마어마합니다!! 상금이 2억원!!!!!!

언제나 수고하십니다:) 엄청난 이벤트네요..

제 이벤트에 처음 참여하신거 같아서 팔로우겸 인사하러 왔습니다 책을 좋아하시는 분이군요
저는 책과 그닥 친하지않은데다가 소설은 더더욱이 ㅋㅋㅋ

안녕하세요~ 전 주로 추리소설 읽는 걸 좋아하는 편이에요. 저도 소설책은 거리가 멀었었는데 추리소설에 한번 빠지고 나면 다른 책들을 계속 읽게 되더라고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