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숭이의 땅힘" : 무의식적 이끌림 [BOOK]

in kr-book •  10 months ago

   스트의 '무의식적 이끌림'이라는 부제는 사실 책에 대한 내용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에 관한 설명을 잠시 하자면, 대학생 때 중앙도서관의 게시판에서 (지금은 작고하신) 박완서 소설가의 특강 공지를 보고 자석에 이끌리듯 강당으로 발길을 향한 적이 있습니다. 대략 백 명, 이백 명 정도의 학생이 모인 소규모의 강당의 연단 위에서 언뜻 소녀처럼 수줍어 보이시기도 하고, 인자해 보이시기도 한 할머니께서 본인의 소설을 쓰는 방식과 그에 담긴 인생사 등을 이야기하고 계셨습니다. 워낙 오래전 일이라 상세한 수업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고, 박완서 선생님께서 학창 시절에 못된 친구한테 당할 때 후에 글을 써서 복수를 다짐했었다는 솔직한 일화에 대다수가 웃음을 터뜨렸던 일, 그리고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는) 가족 중 한 사람이 자신만만한 한의사에게 치료를 받다가 돌아가셨다는 원망 섞인 말씀에 스스로 어떤 한의사가 될 것인지 고민했던 순간 등이 아직 떠오릅니다.

   그리고 강의를 듣다가 문득, '나는 박완서의 소설을 읽어본 적도 없는데 왜 이 자리에까지 와있나.'하는 의문을 가졌었습니다. 당시에도 책을 좋아했었고 지금보다 소설을 많이 읽었었지만, 당시 유명했던 박완서의 저서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조차 펴본 일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세월이 조금 흘러서 인터넷 포탈의 뉴스에서 박완서 소설가의 작고 소식을 접했을 때에도 '학교에서 특강을 해주셨던 그 소설가'를 추억했었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 역시 그 계기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지만, 초등학생 시절 인상 깊게 읽었던 책을 검색해보았습니다. 그 책의 제목이 『부숭이의 땅힘』이며, 책의 저자는 놀랍게도 돌아가신 박완서 소설가이셨습니다. 그 순간 '무의식적 이끌림'에 대해 떠올렸던 것 같습니다. 지금의 제 가치관 형성에 지대한 공헌을 했을 그 무엇들 중 하나인 『부숭이의 땅힘』의 저자가 대학생 시절 아무 이유 없이 찾아가 들었던 그 특강의 주인공이셨다니. 그저 우연의 일치라고 치부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의식에서는 지워진 중요한 기억이 무의식 속에 남아 자석과 같은 영향력을 발휘했을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책의 내용을 소개 드리자면, 도시에서 학교를 다니는 주인공이 시골에서 전학 온 시골 아이 '부숭이'를 만나 겪게 되는 성장스토리라고 이야기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둘이 어떻게 한 집에 살게 되었는지, 정확히 어떤 관계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만, 주인공 아이는 부숭이와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지만 그게 잘 되지 않자, 하루는 부숭이가 메고 다니던 낡은 책가방을 버리고 멋진 새 가방을 선물해줍니다. 그러나 뜻밖에도 부숭이는 이에 분노하여 주인공과 다툼을 하게 되고, 주인공 소년은 부숭이의 엄청난 힘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맙니다. 그날 이후, 주인공은 부숭이를 이기기 위해 부숭이가 보여준 힘의 원천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하는데, 마침내 주인공이 얻게 되는 결론은 그 거대한 힘의 원천이 사랑이었다는 사실입니다. 부숭이의 낡은 가방은 돌아가신 어머니가 남겨주신 마지막 선물이었던 것입니다.

   어린 조카가 새로운 학교로 전학해서 아직 조금은 힘든 시기를 보내는 것 같아, 옛 기억을 되짚어 혹시나 도움이 될까 하는 마음에 선물로 책을 샀습니다. 재미있게 읽을지 모르겠습니다.


NOTOS의 다른 글 보기

  • 『절정』 : 이육사가 꿈꾸었던 대한민국 [MOVIE]
  • "세상과 소통하는 교양인을 위한 과학한다는 것" : 우주의 경계와 사상(四象) [BOOK]
  • "총, 균, 쇠" : 인류 문명의 열쇠 [BOOK]
  • 『닥터 스트레인지(Doctor Strange, 2016)』 : 후기 및 마블 영웅 인기 순위 [MOVIE]


  •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책 정말 재밌을것 같아요 ㅎㅎ 이거 꼭 봐야겠네요~!!
    책을 잘 읽는 편은 아니지만 이건 꼭 보고싶어요 ㅎ

    ·

    네~ 지금 읽어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ㅎㅎ
    벌써 금요일이네요! 즐거운 밤 보내세요^^ㅋ

    박완서 작가님을 책을 읽고 있노라면 정말 책에서 독자를 빨아들이는 흡입력같은게 있는거 같아요. 저도 한때 홀려서 박완서 작가님 책을 보았는데! 부숭이의 땅힘 책 보고 싶네요.

    ·

    네~ 아드님이 조금 자라면 같이 읽으셔도 좋을 것 같아요^^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러브흠님!

    박완서 작가님 그립습니다...
    항상 젊은 생동감이 넘쳤던 것 같아요.

    ·

    그렇군요~ 저도 여유있을 때 다른 작품을 찾아 읽어봐야겠습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actapeta님!

    오늘도 멋진 글 잘 보았습니다.
    정말 무의식적인 이끌림 이었네요. 마치 운명 처럼요.

    ·

    네~ 정말 운명같은 일이었네요^^ 즐거운 금요일 밤 보내세요, 울곰님!

    부숭이의 가장 소중한 "사랑"을 건드렸기에 부숭이가 그런 힘을 낼 수 있었겠지요 .. 저 또한 이 글을 무의식적인 이끌림에 어느새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게 되었습니다 ㅎㅎ

    ·

    @nps0132님께도 어떤 무의식의 이끌림이 작용했나보네요^^ㅋ 네 맞아요~ 부숭이의 땅힘이기도 하구요ㅎㅎ 오늘도 사랑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안녕하세요, booksteemkr 서평 모음집 등록 수동봇(!)입니다.

    쓰신 서평이 저희 사이트(https://booksteem.kr)에 등록되었습니다.
    포스팅에 kr-book 태그를 적용하시고 본문에 ISBN 코드 이 있으면 보신 책 정보가 자동으로 매칭되어 등록됩니다.
    (예: ISBN - 9788937460500 혹은 ISBN : 9788937460500 )
    그렇지 않으면 관리자가 노가다로 등록해서 등록 속도가 느립니다.

    약소하지만 보팅 하고 갑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

    ·

    우와~ 신기하고 대단합니다! 제 글이 딱 보이네요ㅎㅎ 다음엔 ISBN도 입력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완서 작가님이 이런 동화도 쓰셨었군요. 몰랐네요.

    ·

    네~ 저도 이런 희소한 책을 제가 읽었는지 몰랐었어요^^ㅋ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bree1042님^^

    힘에원천 은 사랑이라니..눈이울이 순간 붉어지네요.. 요즘 감수성 폭팔인듯합니다^^ ㅎㅎ

    ·

    저도 스토리를 다시 떠올려보며 안구에 습기가 찼습니다..ㅎㅎ 오늘도 감성 충만한 토요일 보내세요, @syun님^^

    뭔가 뭉클해지네요. 조카분에게 정말 좋은 선물이 될것같은데요!ㅎㅎ

    ·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주말에야 건내줘서 아직은 기다려야할 것 같아요ㅎㅎ 어떤 후기를 들려줄지요^^ㅋ

    재미있을 책 같습니다. 꼭 읽어 볼께요.
    보팅과 팔로우하고 갑니다

    ·

    네~ 감사합니다ㅎㅎ 종종 봬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