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innews] 한 국가 규제의 규모 - 220B USD 스캔들의 여파.

in Korea • 한국 • KR • KO3 years ago

안녕하세요, @jayplayco입니다.

유럽 국가중에서도 암호화폐 관련하여 친화적인 정책을 펼치는 나라가 있는가 하면, 조심스럽게 다가가는 국가들도 많이 있습니다.

image.png

그중에 에스토니아는 그동안 상당히 암호화폐 친화적인 정책을 펼쳤던 국가로 알려졌다가, 이번 FATF의 권고안과 더불어 제대로 규제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에스토니아는 비교적 빠르게 2017년도부터 암호화폐 관련 라이센스를 나눠주기 시작했었는데, 이번 스캔들과 더불어 그중 약 500개 업체의 라이센스를 다시 몰수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이는 다름이 아니라 해당 기업들이 사실상 라이센스를 받고 6개월 이내에 서비스를 시작도 하지 않은 기업들이 대부분이였다고도 합니다. 사실상 조용히 잘 지내고 있다가, 이번에 은행권에서 냈던 200B USD 스캔들의 여파로 에스토니아 정부측에서 특히 고객들에게 가상자산 전환이나 보유에 연관된 기업들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

암호화폐 관련 라이센스나 사업들을 너무 일찍 시작하거나 너무 쉽게 나눠주고 그에 따른 부작용으로 FATF의 권고안을 지키지 못하게 되는 국가들은 추후 국제 시장에서 현금 조달이나 대출을 받지 못하게 됩니다. 몰타의 경우도 친암호화폐적 성향을 띄다가 정권이 교체되면서 사실상 바이낸스에게도 라이센스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었습니다.

결국 이제부터는 암호화폐 관련 취급 업체들은 FATF의 권고안 정도의 AML과 KYC 제도를 확립해놓지 않을 경우 운영이 어려워지는 관계로, 내년정도면 시장이 어느정도 정리가 되었을 것이라는 짐작을 해봅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7
BTC 22840.33
ETH 1629.67
USDT 1.00
SBD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