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 안 될 때 먹으면 좋은 음식

간혹 신경성 위장장애 등 식사 후에 속이 더부룩하거나 쓰린 증상은 흔히 나타나는 증상 중에 하나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소화 불량 증상에 좋은 음식은 무엇이 있을까까요...

대표적인 음식이 무우인데 무에는 소화효소가 풍부하다고 합니다.

식사 후 소화에 도움이 되는 관련 음식을 알아봅니다.

소화 안 될 때 먹으면 좋은 음식

2021071901678_0.jpg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헬스조선>

◇ 무, 탄수화물 소화에 효과

무에는 탄수화물을 분해하는 효소인 아밀라아제와 디아스타아제가 풍부하다.

따라서 밥을 먹은 후에 무를 먹으면 소화에 도움이 된다.

또 지방 분해 효소인 리파아제와 소화를 촉진하고 항산화 효과를 내는 카탈라아제도 들어 있다.

그러나 디아스타아제는 열에 약해 50~70도가 되면 효능이 떨어지고, 리파아제 역시 익히면 사라진다.

따라서 무를 깨끗이 씻어 생으로 먹는 게 좋다.

이때 디아스타아제는 껍질에 풍부하므로 껍질까지 먹는 것을 권장한다.

껍질째 강판에 갈아 낸 무즙은 맵지 않고, 위가 약한 사람도 먹을 수 있다.

◇ 매실, 소화액 분비 촉진

천연 소화제라 불리는 매실은 소화 기능 회복에 도움이 된다.

매실에 들어 있는 피크르산 성분은 위장의 유해균을 죽이고 식중독을 예방한다.

또 위산 분비를 정상화하는 효능이 있어 위산 분비가 너무 많거나 적을 때 모두 도움이 된다.

매실에 풍부한 구연산은 소화기 해독을 돕고 장의 연동운동을 조절한다.

◇ 허브차, 위장 근육 이완

속이 더부룩할 때는 허브차를 마시면 좋다.

레몬밤은 레몬과 비슷한 향이 나는 허브로, 차를 우려 마시면 불안·우울·불면 등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레몬밤은 위장관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해 소화를 돕고, 가스로 인한 복부 팽만 증상을 줄인다.

◇ 양배추, 속 쓰림 증상 완화

양배추는 위장을 보호하고 소화를 돕는 음식으로 유명하다.

양배추의 설포라판 성분은 위염을 유발하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활성을 억제한다.

또 양배추에 풍부한 비타민U는 위 점막을 만드는 프로스타글란딘 호르몬의 분비를 도와 자극 물질로부터 위를 보호한다.

비타민U는 양배추 심지 부분에 가까울수록 많이 들어 있다.

출처 : 소화 안 될 때 먹으면 좋은 음식<헬스조선>

속이 편안해야 마음도 편안 해지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겠지요...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21.7.21.

Sort:  

@ssnam90 transfered 1.0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9.45%, voting power : 37.21%, steem power : 1810908.40, STU KRW : 1200.
@ssnam90 staking status : 668.339 KRWP
@ssnam90 limit for KRWP voting service : 0.668 KRWP (rate : 0.001)
What you sent : 1.0 KRWP
Refund balance : 0.331 KRWP [55655791 - 8320650aa1cdfc5d63f33e4a6f602eebcc1fb3fb]

좋은 정보이네요.
코로나로 운동이 부족한 분들께 권하고 싶습니다.
물론 저도~~

감사합니다. ^^

무가 이렇게 좋은 것이었군요 ^^

소화 안될때 먹으면 좋은 음식정보 잘보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