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의 전망에 대한 개인적 견해 1(My Opinion about Ethereum's Vision of Futurity Part 1)

in #eth5 years ago (edited)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dhy03196 도룡뇽입니다.
오늘은 전에 말씀드렸다시피 이더리움의 전망에 대한 의견을 글로 옮겨볼까 합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이더리움에 대한 아주 높은 기대와 관심을 가지고 계시다는 걸 압니다.
저도 물론 이더리움이 매우 가치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더리움의 장점에 대한 글들은 아주 많고, 많은 분들이 이더리움의 강력한 DAPP 시스템과 스마트 컨트렉트에 대해서 알고 계실테니, 이 글에서는 제 주관적인 관점으로, 이더리움의 부정적인 면에 대해서 언급해볼까 합니다.

우선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저는 지금 이상태라면, 이더리움의 전망이 무조건 밝다고만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가 이더리움의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설명드리겠습니다.

1. 이더리움의 가격은 기대감에 의한 너무 심한 거품이 끼어있다.

제 예전 글에서도 강조했듯이, 이더리움은 '호재'없는 거품이 심하게 끼어있는 상태입니다.
(참고 : https://steemit.com/kr/@dhy03196/my-opinion-about-ethereum-s-dump)
이더리움의 가치성은 충분히 있고, 그 기대감도 대단한게 사실이지만 기대감이 기대감을 낳는 현상은 말도 안되는 거품을 형성합니다.
실제로 EEA 발표담당자는 트위터에 'BTFD' ( Buy The Fucking Dip / 하락했을때 사라 )라는 의미심장한 메세지를 남기며, 이더리움의 거품을 암시하는 듯한 트위터를 남겼고( 제 주관적인 견해입니다.),
비탈릭 또한 여러 컨퍼런스에서 투기적 가격상승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곤 했습니다.
또한 비록 이더리움 자체보다는 이더리움 기반의 ICO에 대한 발언이었지만 개인 트위터에 "불행히도 거품은 스스로 터지게 놔두는 것 외에는 답이 없다." 라는 트윗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이더리움이 현재 이룩한 성과에 비해서 다소 과하게 평가 받는 것이 아닐까 라는 의구심을 항상 가집니다.

2. 소프트웨어 공학적 관점에서의 이더리움

소프트웨어공학적관점.JPG

위 그래프는 소프트웨어 공학의 기본 내용으로, 이미 배포된 코드의 경우 어떤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그 문제를 해결하는데 드는 비용이 개발 단계에 따라서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보여주는 그래프입니다.

이번 이더리움 네트워크 사태를 보면 아시겠지만, 이더리움이 점점 거대해지고 스마트컨트렉을 이용한 DAPP이 다양해지고, 또 사용자들의 이용 수요가 늘어나면서 평소에 아무 문제 없던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버퍼가 넘쳐버리는 상황이 발생하였죠. 앞으로도 이더리움이 상용화가 되기 위해서는 미처 고려하지 못했던 수많은 오류와 에러에 직면하게 될 것 입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이미 어느정도의 코드와 기틀이 개발되어 있는 이더리움은 "유지보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위 그래프를 보시면, Operation(이미 개발이 어느정도 완료되어 배포중인 상태)에서는 설계 단계와 요구 사항 분석 단계에서의 오류 수정보다 시간과 비용이 40~1000배 더 들어간다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더리움은 비록 선구자로서의 선점효과를 가질 수 있지만, 반면에 이미 어느정도의 기틀이 개발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문제 해결을 하기가 다소 까다로울 수 있습니다. 즉 문제해결에 고충을 겪는다는 것이죠.

3. 새로운 플랫폼과 신기술들의 대거 등장

반면에, 이더리움의 이러한 문제점을 지켜보고 있는 새로운 플랫폼 지향 알트코인 개발자들은 어떨까요?

이더리움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미리 학습한 상태에서 요구사항 설정, 설계 단계에서 아예 배제되도록 개발을 진행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이더리움의 문제점을 보완하되, 본인들만의 고유 기술을 얹거나 수요에 맞는 적합한 플랫폼화가 진행됩니다.
ex) XEM의 경우 이더리움 플랫폼의 느린 전송속도가 상용화의 걸림돌이라고 생각하여, 이더리움 플랫폼을 참고하여 XEM플랫폼을 만들었으나, 자체 기술인 멀티컨트렉트를 구현하여 이더리움보다 빠른 전송속도를 가진 플랫폼이 되었음.

또한 수많은 플랫폼들이 이더리움의 자리를 위협할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최근 가장 핫하면서도 기대감이 큰 EOS와 Qtum에 세상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특히 EOS의 경우 반응이 매우 뜨거워 25만개의 이더리움을 ICO 3일차만에 긁어 모으고 있죠.

블록체인 시장은 이제 막 열렸으며, 점점 거대한 인프라와 대기업들이 참여하는 만큼, 점점 더 놀라운 기술과 혁신적인 플랫폼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즉, 이더리움은 언제든지 다른 플랫폼에 밀릴 수도 있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비트코인이 처음 나왔을때 모두가 비트코인(블록체인 1.0)은 혁신이라고 칭송하였고, 이보다 더 혁신적인것은 없을것이다라고 생각했지만, 18살의 천재 소년 비탈릭 뷰테린이 비트코인의 블록체인을 프로그래머들이 마음대로 코딩하여 탈중화 어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도록 하자! 라는 생각으로 이더리움(블록체인 2.0)이 탄생했듯이,
언제든지 이더리움을 뛰어넘는 강력하고 혁신적인 플랫폼(블록체인 3.0)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염두하셔야 합니다.

다양한 관점에서 글을 쓰려고 하다보니 너무 글이 길어지는 것 같아 해당 주제에 대해서는 파트를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파트에서는 이더리움의 선점효과의 불확실성과 EEA의 부정적인 측면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쓴 이유는, 이더리움의 밝은 면만이 아니라 어두운 면도 보면서 현명한 투자자가 되자는 의미로 작성한 것이며, 이더리움에 대한 폄하의도가 있다거나 투자를 자제하라는 뜻이 아닙니다.

건설적인 비판은 언제나 환영하며, 저도 아직 모르는 것이 너무 많은 코인시장이기 때문에, 혹 저와 다른 관점을 가지고 계시거나, 제 글에 오류가 있다면 지적해주시면 겸허히 배우는 마음으로 받아 들이겠습니다.

@dhy03196 제 글을 앞으로도 보고 싶다면 팔로우 추가 부탁드립니다!

Sort: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적정가를 찾는 게 참 힘들군요.

저와 비슷한 견해를 가지신 것 같습니다! 보팅 꾹 누르고 갑니다. ㅠㅠ

다양한 견해가 많아져야 할거같습니다. 한국인들의 투자금액이 너무 큰게 엄청난 리스크....

Congratulations @dhy03196!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got your First payout
Award for the total payout received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By upvoting this notification, you can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how here!

님의 글을 계속 보고파지네요. 냉철한 분석이 이 후덥지근한 여름을 식혀주는 느낌입니다. 팔로&소소봇!^^

Coin Marketplace

STEEM 0.26
TRX 0.07
JST 0.033
BTC 23051.85
ETH 1699.21
USDT 1.00
SBD 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