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리뷰]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in #dclick3 years ago

image-1541222595206.png

안녕하세요. @chosungyun입니다.

오랜만에 책을 읽었습니다.

제가 평상시 읽는 책과는 다른 장르의 책이지만 죽고 싶지만 떡볶이가 먹고 싶다는 제목이 제 눈을 사로잡았습니다.

죽고 싶은 사람이 떡볶이든 뭐든 먹고 싶을까? 정말 죽고 싶은 정도는 아니겠지..
무슨 이야기가 하고 싶을까? 라는 생각으로 책을 펼쳤습니다.

이 책은 우울증, 정확히 말하면 기분부전장애를 앓고 있는 저자가 자신의 주치의와 상담을 한 기록을 우리와 공유하는 방식의 글입니다.

처음에는 읽으면서 이 책은 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일까?
그저 상담일지 아닌가? 라면서 읽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읽다 보면 저자와 공감대가 생기고 혹은 이렇게까지 느끼고 생각할 수 있구나 라며 놀라기도 합니다.

그리고 의사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같이 위로 혹은 치료를 받는 기분이 듭니다.

처음 느껴보는 구성이였지만 신기했고 병원에 가서 직접 이야기를 듣는 기분이 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무엇보다 놀라웠던 건 저는 사실, 좀 감각에 무감각한 편입니다.

뭐 우울할 일이 없고 슬플 일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감정적으로 아주 힘들어하고 그런 일은 지금까지 거의 없었습니다.

힘든 일이 생겨도 뭐 그럴 수도 있지 하던 거나 하자.

나보다 힘들고 심한 사람도 많어 이 정도로 힘들어하면 뭘 하겠어.

이렇게 생각을 하고는 해서 몸은 병들더라도 감정적인 소모는 크게 하지 않습니다.

또, 문제가 있는거 같긴 하지만… 감정이 좀 메말랐는지 슬픈 영화를 보더라도 슬프다라는 생각은 해도 눈물을 흘리거나 한 적은 없습니다.

그래서 영화볼 때 우는 사람보면 진짜 전 신기합니다…

아무튼, 이런 제가 이 책을 읽으면서 감정적으로 매우 힘든 상태에 있는 저자의 마음에 많은 부분에 공감이 되더군요.

그래서 아 나도 무감각한 거지 우울한 점이 없는 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조금 더 저 자신한테 관심을 가지고 신경 써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어떠한 해결책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책이 끝나는 순간에도 저자는 우울증을 앓고 있습니다.

언제는 좋아졌다가 언제는 안 좋아졌다가 하죠.

2편이 나온다고 하니깐 2편에서는 치료가 되는지 모르겠지만 1편만 보아도 해결책은 없더라도 뭔가 공감만으로 치료받는 그런 느낌을 받는 책이었습니다.

image-1541222610398.png

책도 얇고 금방금방 읽어서 한 번쯤 읽어보는걸 추천해 드립니다.!



해당 포스팅에 사용한 이미지의 출처는 구글이미지입니다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imagead

Sort:  

나이를 먹었나.. 눈물이 자꾸 나와서 걱정이에요 저는

보클로 응원합니다. 제글도 방문해 주실꺼죠 ^^
https://steemit.com/dclick/@dailypro/-6--1541215470090

눈물을 흘리며 우울함도 날려버리세요!ㅎㅎ
넵! 감사합니다. 당연하죠^^

저도 읽어보고 싶었던 책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시간되시면 꼭 읽어보세요ㅎㅎ

보클왔어요~~
즐거운 주말 하세요~~

감사합니다!^^

디클릭 + 보팅 으로 응원 드리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ㅎㅎ

군대 다녀 와서 눈물이 늘었습니다.
사람은 결국 경험한 만큼 다른 사람의 아픔이 이해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맞는거 같아요ㅎㅎ 아픔을 공감할줄 알아야 슬픔이 무엇인지 아는거 같아요. 저는 왜 이렇게 눈물이 없는지..ㅎㅎ

제목 참 잘 지었어요. ㅎㅎㅎㅎㅎ

글쵸ㅎㅎ 우울증에 둔감한 사람에게 좋은 제목인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