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할머니의 뜨개이야기

in #dclick6 years ago (edited)

안녕하세요. 뜨개질하는 꼬할머니 @ccodron 입니다.





KakaoTalk_Photo_2018-10-16-23-52-06.jpg


10월 7일 일요일, 여느날과 다름없이 선유기지를 방문했던 나는 @imrahelk 레첼님을 만나게 되었다. 이미 풋살을 통한 안면을 텄던 터라 어색함은 없었지만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하나 고민이 되었다. 그러다 지난 밤 레첼언니의 뜨개질에 관한 게시글을 읽었던 것이 생각났다. 레첼언니와 몇몇 스티미언들이 모여 보육원 아이들을 위한 뜨개모자를 뜨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뜨개모자라.. 20대 초반 세이브더칠드런의 모자뜨기 캠페인에 참여했던 경력(?)이 있는 나는 대뜸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너무 좋죠 !

집으로 돌아와 나는 급하게 엄마를 찾았다. 우리 엄마는 내가 아는 최고의 뜨개장인인데, 지난 여름만 해도 날 위해 뜨개 가방을 10개나 뜨기도 했다.

엄마! 나 모자떠야 해! 아가모자!!! 부들부들 실!!!

갑자기 호들갑을 떠는 내가 당황스러울법도 한데 엄마는 이런 일이 익숙한지 차분히 실을 꺼내주셨다. 작은 한숨소리를 들은것 같기도 한데 기분탓이겠지.


KakaoTalk_Photo_2018-10-18-14-30-31.jpeg

선물하려던 선유기지 로고 카드지갑_실패


그렇게 엄마에게 몇 타래의 실을 얻어 뜨개질을 시작했다. 사실 지난 여름 뜨개질로 카드지갑을 만들어 보려고 시도한 적이 있다. 그 때 배운 짧은뜨기를 이용해 모자를 뜨기로 했다. 실패의 경험이 있기에 자신은 없었지만 괜히 느낌이 좋았다. 이번에는 잘 할 것 같은 그런 기분이었다.

100000111.png

하지만 첫 시도부터 문제가 생겼다. 원인은 실때문이었다. 실 주변에 부들부들한 털이 있는 것을 골라 시작했는데, 문제는 뜨개질을 할때마다 털때문에 코가 안보이는 것이었다. 두어줄 뜨다 반 울상이 되어 징징거리자 나의 구세주인 엄마가 한껏 재밌어하다 도와주었다. 엄마는 30분도 안되어 모자를 완성해 보여주었고, 나는 괜스레 새침해져 버렸다.

흥, 다음엔 더 잘할 수 있어

두번째 모자는 평범한 실을 골랐지만 모자 사이즈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첫 모자와 비슷하게 만드려고 했는데 몇 줄 뜨고 비교해보니 너무 작았다. 모자를 완성하면 갓 태어난 아기정도가 쓸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그렇다고 지금까지 뜬 것을 풀고 싶지는 않았다. 완성하고 보니 정말 작았지만.. 머리가 유독 작은 아이가 있을지도 모른다.

괜찮아 괜찮아

세번째 모자까지를 무사히 마치고 네번째 모자를 뜨려고 할 때쯤이었다. 레첼님의 글을 다시한번 읽으러 들어가보니 어라...? 꼬깔 모자네?? 지금까지 내가 뜬 모자들은 다 동그란 모자들이었는데.. 혹시나 나만 그렇게 뜨는게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언니에게 모양은 정해진게 아니라서 괜찮다는 말을 들었지만 꼬깔모자의 잔상이 계속 남아 신경이 쓰였다. 이 잔상은 결국 모자를 이상한 모양으로 이끌었고 이상한 모자로 완성되게 했다.

아기들은 귀여우니까 뭘 써도 귀여울거야


KakaoTalk_Photo_2018-10-16-23-52-34.jpeg

네번째의 이상한 모자를 완성하자 이제는 뜨개질이 슬슬 지겨워 지려고 했다. 게다가 더이상 마땅한 실도 없으니 이쯤에서 그만 떠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내 마음을 읽은건지 어느날 엄마는 나에게 주황색 봉지를 건네주었다. 봉지 안에는 노란색, 살구색 등등 파스텔톤의 예쁜 실들이 들어있었다. #끝없는과업의길

떫떠름한 내 표정에 귀신같은 엄마는 이번에 한길긴뜨기를 알려주겠다며 나를 살살 꼬득인다. 아무래도 나와 뜨개질 하는 시간이 즐거웠나보다. 한길긴뜨기는 짧은뜨기보다 훨씬 빠르게 모자를 뜰 수 있는데 한시간 반정도면 모자 한개가 완성이 된다. 4개의 모자를 뜨는 동안 빨라진 손도 한 몫하는 것 같다. 뜨개질을 시작한지 11일이 지났고 총 6개의 모자를 떴으니, 이틀에 한개 꼴로 만들어내고 있는 셈이다. 10월 말까지 떠서 레첼언니에게 넘겨주기로 했는데 몇 개정도 하고 멈춰야 할지를 몰라서 계속 만드는 중이다.

11111111.png


KakaoTalk_Photo_2018-10-18-15-38-09.jpeg

나는 오늘도 여전히 뜨개질을 하고 있는데,

혹시나 " 곧 아기생길 예정 " 혹은 " 꼬언니, 나는 카드지갑 " 정도의 댓글을 남긴다면 기분에 따라 만들어 볼수도 있다. 아닐수도 있고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1일차 달성 + actfit 이 뭐지?? + 비트팝 수도꼭지 보상 감소..

안녕 여러분들~~ @yongsung 입니다 ^^ 달성은 훨씬 전에 끝난는데 이제야 포스팅을 올...

logo

이 글은 스팀 기반 광고 플랫폼
dclick 에 의해 작성 되었습니다.

Sort:  

꼬누나 저는 팬티요

수치스러워요. 사과하세요 ㅋㅋㅋㅋ

곧 아기생길 예정

사실 글로리님 생각하면서 적은건데 ㅎㅎㅎ 맞춰서 한번 만들어볼게요 ㅋㅋ

이 클래스 개최하면서 글로리님 아기꺼 만들려고 열심히 배웠는뎅 생각보다 안되더라구용 ㅋㅋ다시 배울려구요 ㅋㅋ

언니 나랑 같이 하자 ㅋㅋㅋㅋ 나도 그 꼬깔모자 배우고 싶음 ㅋㅋㅋ

꼬누나 나는 카드지갑

자네가 시작이군

앗? 아아... 잠자는왕자님이 아니셨군요. ㅇㅈ합니다.

크~ 따뜻해보이네요!

겨울에 따뜻하게 쓸수 있으면 좋겠죵 ㅋㅋㅋ

꼬언니, 나는 카드지갑!ㅋㅋㅋㅋ
조만간 대바늘 출동 예정!

Congratulations @imrahelk ! you got 0.690 SBD 2nd prize of holdem round 126.see more info at https://steemit.com/@steemit.holdem

JOIN HOLDEM ( needs 0.100 SBD )

앗 ㅋㅋㅋ 언니 ㅋㅋㅋ 대바늘뜨는거 알려줘요~~

조심해~~ 임라헐크가 대바늘로 때릴 수도 있오 ~~ ㅋㅋㅋㅋㅋㅋㅋ

꼬언니, 나는 카드지갑!

ㅋㅋ 초코언니는 무슨색이여 ?

꼬누나 나는 스웨터요.

ㅋㅋㅋㅋㅋㅋ 긍정적으로 검토해 볼게요 ㅋㅋ

꼬언니 나는 롱코트요

저...저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할머니 저는 뜨개질로 선유기지 티셔츠 만들어주세요.
1스달에 삽니다.

왜 하필 선유기지 티셔츠죠? ㅋㅋㅋㅋㅋㅋㅋ 실패의 아픔이 떠오르네요 ㅋㅋㅋ

실패한건 나 줘도 돼 ㅎㅎㅎ

ㅋㅋㅋㅋㅋㅋ 파치오빠도 부러뜨린 피규어 저 주셔도 돼요 ㅋㅋㅋ

Coin Marketplace

STEEM 0.23
TRX 0.12
JST 0.029
BTC 67414.43
ETH 3488.58
USDT 1.00
SBD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