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은 왜 못오르는 걸까?

in #coinkorea3 years ago (edited)

이전에 포스팅에서 이야기한바와 같이 비트코인의 가격은 현재의 구조상으로 본다면 2만달러 수준이 한계점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2만달러 상승에 대한 룸이 열려 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비트코인의 가격추이를 본다면 가격이 크게 상승하지도, 또는 크게 하락하지도 않는 모습, 즉 변동성은 감소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017년과 같은 큰폭의 상승과 높은 변동성이 보이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전송량과 전송비용의 상충관계

앞선 포스팅에서는 비트코인의 가격의 결정요인에 대해서 네트워크 인풋을 기반으로 간단히 알아보았습니다. 최근에는 어떤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참고 : 블록체인 인포 재구성

전송량은 전년도 2만달러를 도달한 시점을 피크로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모습을 시현하고 있습니다. 다만 현재 수준에서 큰폭으로 올라오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이유는 높은 전송비용 때문입니다.

참고 : 블록체인 인포 재구성

전송비용은 전년도 2, 3분기 평균은 22달러 수준입니다. 현재 포스팅을 작성하는 시점에서의 전송비용은 78.61달러로 대략 3배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높은 수준의 비용으로는 78.61달러 이하의 현물을 비트코인으로 결제하기는 어렵겠네요. 

전송비용이 높은 상황에서는 전송량이 쉬이 늘어나기가 어렵습니다. 높은 비용을 지불하면서 기꺼이 결제할만한 전방시작의 규모가 축소되기 때문입니다. 다만 각각의 전송에 대한 가치를 평가하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이 기꺼이 지불하는 전송비용에 대한 고려도 필요합니다. 결국 비트코인의 가격이 상승하려면 전송비용이 현재 수준을 유지하면서 전송량이 늘어나던지, 전송량이 유지되면서 전송비용이 큰폭으로 증가해야합니다. 

하지만 해당 네트워크 인풋의 변수는 서로 상충됩니다. 둘다 동시에 늘어나기에는 시장의 급격한 수요(2017년 4월 일본의 케이스와 같은..)의 증가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다만 글로벌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와 완화 방향성을 보았을때는 해당 가능성이 현재는 높아보이지 않습니다.


이더리움은 이미 전송비용은 2017년 수준까지 하락, 비트코인은?

참고 : 이더스캔 재구성

그렇다면 이더리움은 어떨까요? 

이더리움의 전송량도 비트코인과 마찬가지로 큰폭으로 하락하였습니다. 쉽게말해 반토막이 시원하게 나버렸습니다. 크립토키티의 사용량이 빠진 영향과 전반적인 과열이후의 완화에 대한 영향으로 판단합니다.

참고 : 이더스캔 재구성

하지만 전송비용은 2017년 평균대비 소폭 높은 수준까지 하락했습니다. 이미 전송비용 기준으로는 과거 대비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사용하지 '않을'이유가 없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더리움의 전송량의 증가를 통한 가격의 상승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유가 무엇일까요?


전송비용 하락 -> 전송량 증가, 전송비용 증가 -> 전송량 하락

참고 : 블록체인 인포 재구성, 전송량(우)는 역축

앞선 포스팅에서 우리는 암호화폐에 대한 선호도가 존재함을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아직까지는 기능적인 부분에서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단순히 지분의 역활을 하는 암호화폐와 현물과의 접점이 이루어진다는 것이죠. 기능적인 부분이 완성된다면 이러한 선호도적인 측면에서의 변화를 기대할 수 있을 듯합니다.

위의 차트를 참고하면, 전송비용의 증가는 결국 전송량의 하락으로 연결됨을 알 수 있습니다. 쉽게 이야기하면 네트워크 인풋의 상충으로 인한 비트코인 가격의 '박스권' 형성입니다. 해결책은...? 위에서 이야기한 급격한 수요의 증가입니다만... 아직은 조금 먼 상황으로 보입니다.


참고 : 이더스캔 재구성

하지만 이더리움의 경우에는 전송량과 전송비용의 방향성이 상대적으로 동일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유는 단순합니다. 이더리움은 비트코인의 전송량에 대한 낙수효과를 받기 때문입니다. 비트코인의 전송량이 증가하게 되면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전송량이 낙수로 인해 소폭 증가하게 되고, 전송량의 증가는 전송비용의 증가를 동시에 이끌게 됩니다. 비트코인이 상충적인 효과가 발생하는 것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그렇다면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요?

약간의 상상과 가정을 더해보겠습니다. 먼저 시작은 비트코인의 전송량의 증가가 되어야 합니다. 전송량의 증가는 비트코인의 가격을 상승으로 이끌것이고, 전반적인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도미넌스의 상승으로 연결될 것입니다.(비트코인의 가치가 상대적으로 증가, 블록체인의 길이와, 연산력을 통해 타 암호화폐 대비 안정성이 높은 비트코이니 만큼 가장먼저 현실과의 접점을 만들어내야함) 2016년 하반기와 마찬가지로, 비트코인의 전송량(디자인 Capa)가 가득차게 된 시점이 되어서야 낙수효과가 발생하면서 비트코인의 도미넌스는 하락, 다른 암호화폐의 상승세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비트코인이 네트워크 인풋의 상충효과에 갖혀 버렸다는 점이 아쉬운 부분입니다. 


올 한해는 계속...

결론적으로 비트코인의 전송량이 증가하기 이전까지는 지금과 같은 박스권의 형태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이더리움은 스케일링 해결책이 도입되어 온체인의 전송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에서, 조금은 다른 모습이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도 있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다만 이더리움의 스케일링 이슈도 마찬가지입니다.

스케일링 이슈가 해도된다고 해도 비트코인의 전송량이 가득차거나, 이더리움이 개별적인 네트워크에서 사용되는 성공적인 DAPP(장기적으로 이용될 수 있는)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만약 2017년 하반기의 크립토키티와 같은 '일회성적인 전송량을 늘리는 게임'의 등장이 반복된다면 구조적인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울듯 합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이나 모두 디자인 Capa 상에서의 여유는 충분합니다. 세그윗 도입률은 조금씩 상승하고있고, 이더리움은 과거와 비교되지 않을 수준의 가스 리밋을 기록중에 있습니다. 작년 한해가 넘치는 수요를 공급이 못따라가고 있었다면, 지금은 넘치는 공급을 수요가 따라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현실을 대체하는 Killer DAPP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판단합니다. 어려운 시장에서 어려운 이야기를 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Sort:  

감사합니다.
질문이 있는데요

전송비용과 전송량 그래프에서,
비트코인은 두 그래프의 인과관계가 보이고,
이더리움은 두 그래프가 방향성이 비슷해 보인다 하셨습니다.
그래프 해석 노하우가 궁금합니다.

저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그래프 둘 다 같은 경향성으로 보입니다.
(전송비용과 전송량 두개가 같이 올라가고 같이 내려가는 것처럼 보이거든요)

비트코인은 전송량 축이 역축입니다 ^^....

아 그렇군요. 그 부분을 놓치고 있었습니다.
경향성이 신기하네요 ㅎㅎ

굵은 글씨로 강조해놓았습니다 ㅎㅎ 재미있게 봐주셔서 매번감사합니다.

결국 비트코인의 가격이 상승하려면 전송비용이 현재 수준을 유지하면서 전송량이 늘어나던지, 전송량이 유지되면서 전송비용이 큰폭으로 증가해야합니다. 이부분에서 마지막 전송비용은 큰폭으로 증가가 아니라 하락해야 맞는거 아닌가요? 작년에 비해 전송비용이 너무 비싸 거래량 증가에 악영향을 미치는 거라면 전송비용이 싸져야 거래량이 늘꺼란 생각이 드는데... 잘못 판단한건가요?ㅎㅎ

아이러니하게도 전송비용의 상승은 비트코인의 가격상승으로 연결됩니다.....ㅋ 전송량도 양의관계구요. 작년의 상승은 둘다 올라서 발생했던 것이라고 보시면됩니다. 다만 현재는 두개의 변수의 상관관계가 음수라서 상충효과가 발생하는거구요.

전송비용의 상승이라는점은 해당 네트워크에 높은 비용을 기꺼이 지불하면서 사용하는 사람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만큼 네트워크의 가치가 높다고 할수있겠죠?

결국 비트코인의 결제가 수월해져서 전송 수요가 늘어나는 것이 현재 상황에서는 비트코인 가격 상승을 일으킬 수 있는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겠네요.. 하지만 이 부분은 비트코인 보다 우월한 코인들도 많아 보이고... 결론적으로는 상승이 어려워 보이는 것이 사실이군요 ㅠ

@joceo00님 안녕하세요 (_ _ 꾸벅, 매번 감사드립니다.

전송량이 exponential 함수를 따라가는 특성이 있음으로.... 1차 함수를 따라가는 전송비용이 감소하는것보다 많은 가격적인 영향이 있습니다. 전송비용이 감소하더라도, 전송량이 늘어준다면 상승의 가능성이 높을 듯합니다. 하지만......눙물이...ㅠㅜ

예리하신 분석글 잘 보고 있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한가지 부탁이 있다면 금융지식이 얕은 일반인들을 위해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풀어주시면 더 이해가 빠르지 않을까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ㅎㅎ

엇.... 혹시 어느 부분이 이해가 안가시는지 알려주실수 있을까요...? 습관적으로 적는 단어들이 많아서.... 제가 눈치를 못채고 있습니다..

에구~ 친절하게 리플까지 남겨주셨군요. 나름 정독해서 읽습니다만 간혹 낮선 용어를 접하면 이걸 다시 파악하느라 이해의 몰입도가 깨지곤 합니다. 뭐 제가 열심히 공부하면 되긴 합니다만 상방경직성 ,설명력, 전방시장 이런 용어들은 일반인들에겐 좀 낮선 용어처럼 들립니다. 튜링안전성, 플라즈마 ? 같은 기술 용어들은 어쩔수 없이 자주 접해서 익숙해지는 방법밖엔 없겠네요.. 포스팅 해주시는것만으로도 벅차실텐데 제가 너무 무리한 부탁을 드린게 아닌지 송구스럽습니다.ㅎㅎ

아항... 이해했습니다!~ 다음부터는 좀 쉽게 쉽게...!

17년도도 4분기가 폭발했지, 상반기는 횡보의 연속이었습니다. 여전히 작년이맘때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상승률이죠

그렇습니다 ^^ 다만 제가 다른 커뮤니티에다가 비트코인 가격 1억가도 힘드신분들은 그대로 힘드실 꺼라고 이야기를 적었던 적에 엄청난 공격을 받은 적이 있어서... 전년대비 상승률을 이야기하면서 펀더멘탈에 대해 이야기를 하기에는 살짝 부담스러운 부분이있습니다.

말씀하신데로 가격은 2017년 초대비 큰폭으로 올라왔지만, 현재의 문제점은 전년대비 전송량은 오히려 감소했으나 Fee가 높아져서 가격이 올랐다는 점입니다. 그 Fee의 상승도 정상적이라고 보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구요. 약간 돌려서 이야기하였지만 @jaengu 님은 이 말이 어떤 의미인지 분명 아실듯합니다.

뭐 지금의 가격대는 약간 의도적인 손장난이 가해졌다고 봐야...

에렉스 코렉토! 독이든 성배를 드시는 우따거님!

안녕하세요^^
늘 글을 잘 보다가 혹시나?하는 마음에 댓글 남겨요^^
이번에 저희 팀에서 암호화폐 컨텐츠를 통해 소통이 가능한
플랫폼을 준비중인데 이와 관련해서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습니다.
혹시나 괜찮으시다면 따로 연락이 가능하실런지요??

Congratulations @wansoon16!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got your First payout
Award for the total payout received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Upvote this notification to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why here!

Do not miss the last announcement from @steemit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