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들은 스팀->스팀달러 컨버전 토론중입니다

in coinkorea •  10 months ago

스팀달러 가격이 현재 $1 이상인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KR 커뮤니티는 이런 현상에 대해 대부분 반기는 입장이지만, 외국 스티미언 중에는 여기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그리고 스팀달러의 페깅($1 고정)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측에서 STEEM -> SBD 컨버전을 통해 스팀달러 페깅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의견이 아직 분분하기 때문에 찬반토론이 계속 진행중입니다. 관련된 포스팅 중 2개를(영어) 링크하겠습니다.

https://steemit.com/witness-category/@reggaemuffin/witness-discussion-sbd-price-and-reverse-peg (찬성입장)
https://steemit.com/steem/@aggroed/still-in-defense-of-a-high-sbd-why-witnesses-should-not-implement-steem-to-sbd-conversions-now (반대입장)

찬성측의 입장을 간략히 요약하면 $1 어치 STEEM을 1 SBD로 전환하는 기능을 도입함으로써 먼저 스팀달러의 가격 안정성을 높여서 거래용도로 활발히 쓰이도록 하고, 추가로 컨버전에 STEEM이 필요하기 때문에 STEEM 가격을 올릴 수 있다고 합니다.

반대측에서는 실질적인 저자보상이 감소하게 되어 스팀 플랫폼의 성장이 저해되고, 실제 STEEM 가격향상에는 별로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이에 대해 증인으로서 저는 이러한 기능도입에 반대하는 입장입니다.

그 이유는

  1. 스팀달러 가격이 높은 것은 스팀달러 투자자들을 제외하고는 누구도 해를 받지 않는다.
  2. 높은 저자보상은 플랫폼을 효율적으로 성장시킨다.
  3. 스팀달러의 상거래 도입은 스팀달러 가격 안정성보다는 스팀이라는 생태계를 얼마나 사용하고 신뢰하는지에 달려있다. 한국 커뮤니티에서는 스팀달러가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
  4. 예상되는 스팀 가격상승 효과가 미미할 것이다.
  5. $1 STEEM을 1 SBD로 바꿀 경우 하락장에서 스팀 생태계에 치명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 원래 1 SBD에는 20달러 어치의 STEEM이 예치되나, 1:1 교환을 할 경우 이 예치비율이 급격히 줄어서 스팀가격 하락 시 Black swan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정도로 요약드릴 수 있겠습니다.

만약 이 부분이 논의단계를 넘어서 실제 적용 단계로 들어간다면 이를 두고 하드포크를 할 수도 있습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어떤 증인이 찬성하고 반대하는지 정리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글의 저자보상은 모두 소각됩니다 (beneficiary: null 100%)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절대 반대입니다. 컨버젼 기능이 도입되면 저는 스팀이 망조가 들었다고 봅니다.

  1. USD는 계속해서 평가 절하되는 돈입니다. BTC가 USD를 마구 찍어내는 현실에 반해서 나오게 된 통화인데, SBD가 USD를 따라가게 되면 BTC 보다 장점이 없고, 실제 USD보다 장점도 없는 에매한 컨셉의 통화가 될 뿐입니다.

  2. 아무리 컨버젼을 한다고 해도 100% 완변한 페깅은 불가능합니다. 그 말은, stable 한 가치를 얻기 원하는 사람은 어차피 SBD를 쓰지 않을 것이라는 겁니다. 실제 USD를 쓰꺼나 BitUSD를 쓰거나 tether 를 쓰는게 훨 낫죠. 아니면 현재 BTC 거래처럼 BTC를 받는 즉시 거래소에서 팔아서 현금가치를 바로 확보하는 기능이 이미 다 구현 되었는데 굳이 SBD를 페깅을 한다는 것은 정말 불필요 한 일입니다.

  3. gaming 혹은 abuse 를 하는 것을 항시 모니터 해야하는 부담과 스팀의 발행량을 통제할 수 없다는 문제도 있습니다. 과거 SBD가 1불 이하일 때 계속해서 컨버젼을 시도해서 차익 거래를 하는 사람이 있어어 커뮤니티에서 우려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현재 SBD가 1불 이상이라 그런 게이밍 현상이 없지만 새로운 컨버젼을 도입하면 항시 컨버젼에 대해서 지켜봐야 될 것입니다. 또한 SBD 가격에서 따라 steem의 발행량이 늘었다 줄었다 할텐데 이는 스팀 가격에 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즉 sbd와 steem을 자유롭게 넘나들게 되면 SBD의 큰 변동성이 Steem에 까지 미치게 된다는 것입니다.)

  4. 현재 스팀의 상승은 스달의 상승으로 인해 스팀의 발권력이 높아져서 이루어진 측면도 있고, 높은 보상으로 인해 신규가입자들도 많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SBD의 평가절하는 스팀 생태계의 성장 저하를 가져올 것이 분명합니다. 다른 경쟁 플래폼들이 따라오는 마당에 굳이 성장을 저해하는 자충수를 둘 필요가 없습니다.

  5. 현재 스달 가격은 여전히 높지만, 과거 13불 까지 폭등한 시절에 비하면 현저히 낫습니다. 그러나 마켓캡은 과거 SBD가 13 불 할때와 거의 비슷합니다. 이는 스팀 가격 상승으로 인해 SBD가 엄청나게 빨리 발행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시간이 지나면 SBD의 가격은 더 낮아질 가능성이 많습니다. 시간과 시장에 맡기면 될 일은 괜히 나서서 고치려고 하면 더 큰 문제가 됩니다.

  6. 지금 시스템도 이미 충분히 복잡한데 더 복잡하게 만들면 뉴비들이 적응하기가 어렵고, 정보 격차에 의한 부의 불균형이 발생하게 될텐데, 이는 현실 경제의 문제점을 그대로 스팀 생태계에 도입하겠다는 무식한 생각입니다.

  7. 스팀은 미국 것이 아니라 전 세계인의 것입니다. USD 페깅을 하면 미국 돈 기준으로는 페깅이 되지만 한국돈 기준으로는 여전히 가치가 변동하게 됩니다. SBD는 세계 통화가 되는 것을 궁극적인 목적으로 삼아야지 한 국가의 통화가 되는 것은 스팀이 가진 가능성을 스스로 차단하는 꼴이 될 것입니다.

지금 드는 몇가지 생각을 정리해 봤습니다. SBD의 USD 페깅은 현실 이득이 전혀없는 전형적인 탁상공론에 불과 합니다. 가상화폐를 받을 식당들은 BTC ETH SBD 모두다 받게 되어있습니다..,....... 변동성 때문에 안 받는게 아니라는 것이죠. 그리고 스팀 웹상에서 안정적인 USD 가치 거래를 원하면 스팀 거래소에 bitsbd 나 USDT를 갖다 놓고 바로바로 거래 할 수 있게 해주던가 하면 되지 않을까요? (잘은 모르겠지만)

·

의견 멋지십니다. 감사합니다.

결국 스팀잇의 가장 큰 장점은 '글에 대한 보상' 이며 이것이 스팀잇의 원동력일 것인데 이것을 줄이는 것 자체가 단기적으로도 장기적으로도 좋아보이진 않습니다.

Need translator again :) I wonder how popular is steemit in Korea?

·

I think its not that popular. Well, I came here by finding those small cryptocurrencies` purposes

아... 쉽게 정리하신 글일텐데도
어럽네요.
주말에 공부 좀 해야겠어요 ㅠㅠ

지금 스팀달러의 가격 상승은 스팀이 우량한 암호화폐임에도 불구하고 발행양이 적기 때문에 발생한 것 같습니다. 스팀달러의 신규 발행양도 극히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현 상태로는 별 방법이 없어 보입니다. 그런데 스팀달러가 비싸다고 해서 특별히 발생하는 문제가 있는지요? 저는
스팀달러가 비싸기 때문에 스티밋이 더 활성화된 것 같습니다만. 스팀이 오르면 스팀파워로 가는 양이 너무 적어져서 자발적으로 스팀파워업을 하지 않으면 스팀파워가 거의 늘지 않습니다.
반대쪽 주장의 근거는 약해보입니다. 스팀달러 가격이 오르면 오른만큼 가치를 인정하고 거래를 하지 않나요?

페깅 측 논리는 sbd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과 같습니다.

두개의 토큰의 가치를 강제로 연동시키면 ROI문제가 발생해서 공멸한다고 보기 때문에 반대합니다.

좋은 정보 잘 읽고갑니다!

전런 토론도 하는군요. 좋은 쪽으로 결론이 나서 스팀잇이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합니다. 투표할 때 꼭 참고하겠습니다.

아직 초기이고 한창 성장중인 커뮤니티라 여러 이슈들이 많이 있군요.
또 새로운 걸 알게 되었네요. 그래도 커뮤니티내에서 토론으로 이런 것들을 대처해나간다는게 건강해보이네요 :)

스팀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칠 증인토론이군요... 개인적으로 미성숙기인 플랫폼 성장을 위해서는 플랫폼 참여자를 증대시키기위해서라도 페깅이 안되는 쪽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성장도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보이는 플랫폼이기에..

전체적인 맥락에서 @clayop 증인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그러나 어느정도 중간 대책은 필요해보입니다. 스팀달러의 가격안정성이 보장되지 않으면, 스팀달러는 스팀생태계에서 필요없는 화폐라는 생각이듭니다.
그런데 이게 생각보다 복잡한 문제인 것 같습니다. 만일 스팀달러<->스팀간의 가역적인 교환을 블록체인이 보장해주게 되면, 오히려 시장 상황에 따라 급진적인 하락이나 상승이 동반될 수 있다고 봅니다. 예를들면, 스팀 달러 펌핑-> 차익거래를 위한 단기매매자의 스팀 펌핑 -> 스팀 달러 덤핑과 같이요. 스팀 펌핑을 위해 스팀 달러를 펌핑하는 용도로 악용될 여지가 있다고 봅니다. 스팀 달러는 발행량이 스팀에 비해 훨씬 적어 펌핑에 용이합니다.
제 생각에는 간접적인 패널티 장치가 좋을 것 같습니다. 가역적 거래 보장과 같은 빠르고 강제적인 장치보다는 금리 인상/하락과 같은 간접적인 장치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스팀달러가 1$이상일 경우 마이너스 금리는 현실적이지 않겠지만, 반대로 스팀에 금리를 주는 것은 고려해볼만한 사안(오히려 인플레이션이 생겨 역효과가 날 수도 있지만)이라고 생각됩니다. 나아가 현재 스팀달러로만 가능한 홍보기능 사용을 스팀(이 경우 1달러 가치만큼의 스팀만 지불)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어떨지요? 스팀 달러의 수요감소를 어느정도 이끌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현재 큐레이션 보상은 스팀 파워로 한정되어 있는 것 같은데요. 이를 스팀달러로도 지급받게 한다면 저자/큐레이션에 의한 덤핑이 더 강해져서 스팀달러 수요가 줄어들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아직 부족하지만 감히 의견 올려봅니다. 스팀 커뮤니티의 올바른 성장을 위해서 애써주시는 증인님께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

·

보상지급을 전부 SBD로 받는 옵션도 함께 논의중입니다. 저도 이런 부분이 먼저 진행되는 쪽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
·

전체적인 논의는 제게는 좀 어려운 주제인데 보상을 스달로만 받는 이런 생각은 괜찮은 것 같습니다. 항상 수고 많으십니다. 고맙습니다^^

100% 모든 사항을 이해 못했지만 이런 이슈가 있다 정도로 보고 갑니다.

스팀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고래들에게는 좋을지 몰라도
시작한 지 얼마 안되는 저같은 뉴비에게는 치명적일 것 같네요
저는 높은 보상이 뉴비의 진입을 돕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뉴비들이 진입하지 않는 스팀잇은 성장 동력을 상실하게 되고,
살려는 사람이 없으면 스팀 가격의 상승이 있을리가 없겠죠

죄송한 질문인데 KR 커뮤니티는 어디로 가야 하나요? 별도의 무언가가 있는 건지 아니면 스팀잇에서 활동하는 분들을 통칭하는 것인지. 초보자라서

·

#kr 태그를 달고 다른 #kr태그를 사용하는 분들과 교류하면 kr커뮤니티의 멤버가 됩니다

·
·

감사합니다. ㅎㅎ

이런 토론해주시는분들덕분에 더욱 발전해가고 저같은 사람들은 혜택을 누리고 있네요.

@clayop님 의견에 동의합니다

좋고 나쁨을 판결하기가 저로서는 벅차다고 느끼기에
그저 지켜보려고 합니다.

그런걸 떠나서 이런 귀중하고 소중한 정보를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가요

안녕하세요 clayop 님, 아 그렇군요.. 어떤 방법으로든 결정이 나겠지만 결과가 궁금하네요.. 스팀가격이 상승하는 것 도 높은 저자 보상도 유지가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휴우 증인이라는 자리는 정말 무겁고도 어려운 자리네요...그 자리에 clayop님이 계셔서 참 다행입니다. :) 좋은 결과로 마무리되기를...

이런 토론도 있었군요 뉴비이긴 하지만 참고해서 공부좀 많이 해야겠네요.. 투표때 참고하겠습니다.

I can not speak Korean, but I like the form of writing.

저도 스팀에 물려있는 뉴비인데

어려운 주제로군요

저도 저자 보상을 활성화하는게 커뮤니티에 좋은 일이라 생각해서 반대합니다. 고생 많으십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_+/
이런거 모르고 있다가 정책 변경되면
정말 한순간에 급격히 변하는 가격을 멀뚱히 바라봐야되죠;

good !!

스팀달러의 상승이 많은 뉴비들을 이끌어 오고 있다고 생각되는데. 장기적으로 보면 스팀과 스달이 동반 상승하는게 스팀에 이로울 것 같긴합니다. 토론이 진행된다는건 건강하게 성장하는 과정이라고 생각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이 안에서도 다양한 논의들이 오가고 있네요.

얼마전에 다운보팅 일이 있을때 기부금을 보내주셨는데 계속 경황이 없어 감사드린다는 말을 이제야 전합니다.
최근에 100일도 안된 아이들 3명이 긴급으로 들어온 일이 있습니다.
보내주신 금액은 신생아 물품으로 사용하고 남은 금액은 전부 기부금에 합산하겠습니다.
추후 포스팅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Loading...

항상 고생이 많으십니다. 덕분에 스팀잇이 더욱 성장하는것 같습니다. 재우님 고맙습니다.

영어는 ㅜㅜ 스알못이지만 기능도입하는것보다는 스팀달러에 중시했으면 좋다고 생각들어용ㅎ

스팀달러 산 사람으로써 스팀달러가 생긴이유는 알겠으나 굳이 오른가격을 낮추려는건.... 알아서 시장이 가격을 맞쳐줄텐데요..걍 시장에 압력넣은것만 되는거니깐 걍 놔두면 좋겠네요 ... -40%손실중인데 이런이슈때문에 펌핑된가격에 더 하락하면 충격이 ...ㅠㅠ

무슨 말인지 저에게는 조금 어려웠지만 스팀과 스팀달러의 관계에 대해 많은 다른 생각들이 존재하는가 봅니다.
앞으로 배워야 할게 많은것 같습니다.

저 또한 반대의 의견을 가지고 있습니다.

발전을 위한 좋은 논의네요~~ ^*

삼성전자 주식 액면가가 5000원이라고 해서 지금의 250만원인 삼성전자 주가가 비정상적이니 5000원까지 내리자는 사람은 아무도 없지요.

이런 찬반논쟁이 있었군요. 저도 반대 의견에 한표 싣고 싶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스달 가격이 오르는걸 안좋아하는 사람도 있다니 신기하네요.. 전 스달도 스팀도 잔뜩 오르면 좋겠어요. 이왕이면 스달이 더 많이 ㅎㅎ 스팀이 오르면 찍히는 보팅 숫자가 오르고 스달이 오르면 실제로 받는 보상의 가치가 오르니까요! 스달이 높으면 같은 스달로 더 많은 스파를 살 수 있고..
하지만 아직까지 스달은 스파를 사거나 환전하는 용도로만 느껴져요. kr마켓이나 아트샵처럼 스달로 할 수 있는게 더 많아지면 좋겠어요 ㅎㅎ

저는 글 보상이 커질수록 좋은 글을 쓰는 사람들을 끌어모을 수 있는 힘이 된다고 생각해요. 좋은 글은 그냥 나오는게 아니니까요. 시간과 돈과 노력이 들어가는 것에 비해 보상이 너무 적다면 스팀잇이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을 것 같아요.
다른 sns에 비해 정성스러운 고급정보가 많은게 스팀잇의 최대 강점이라고 생각해요.

이게 도움이 되는건진 잘 모르겠지만 clayop님께 증인 투표 위임하였습니다.

저도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clayop님이 말씀하신 100% SBD 보상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증인자리에 @clayop님이 계셔서 다행입니다

저도 저자보상이 늘어나고, 50%로 받은 스달을 스파로 환전하니 훨씬 많은 스파를 얻을 수 있어서 너무 좋긴 한데요, 이것이 왜곡으로 인한 현상이라, 조금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 예를 들어 $100달러로 찍힌 글은 본래 시세가치를 반영한 스팀의 양이라고 알고 있는데요, 그러니까이 스팀이 만약에 5 US달러라면 20스팀이 배정된 것이겠죠?그런데 50대 50으로 받고 나머지 50스달을 스파로 환전하면.... 스달이 스팀과 1대 1이라면 20스팀이 아니라 70스팀을 갖게 됩니다. (저자들은 너무 좋지만) 혹시 이러한 의도치 않은 왜곡 때문에 위험하거나 걱정할 일은 없는지 궁금합니다.

재밌는 논의네요. 스팀잇 생태계를 이뤄나가는 사람으로서 한번쯤 생각해볼 주제입니다.

I sent by mistake for @bit you please know the owner of the account to reclaim it and thank you

I know you are a eos believer. I hope you checkout my post and maybe check my witness profile!!
https://steemit.com/utopian-io/@rival/eos-blog-building-my-eos-node-2-x-on-public-testnet

저도 반대입니다. 스팀달러를 반드시 페깅해야하는 이유도 딱히 없을 뿐더러, 굳이 이유가 있다면 가격을 $1로 안정시켜서 거래 용도에 용이하도록 하자는건데 시기상조입니다. 물론 지금 이런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는거에 대해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나중에는 정말로 이 기능이 필요하게 될수도 있겠죠. 그런데 지금은 아닌거 같습니다. 이런 중요한 일을 커뮤니티에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스팀잇을 위해 많은 일을 해주심에 무한 감사드립니다

스팀 달러 가격을 1달러로 내리고자하는 의도를 잘 이해하지 못하겠네요. 마치 주식에서 액면가 500원짜리가 현 시세 1만원짜리가 되었으니 너무 주식 가격이 높게 측정되었다고 500원이 될때까지 주식을 추가 발행하자는 이야기 아닌가요? 높은 보상이 스팀잇의 유인력을 가지는 원인 중 하나인 만큼 오르는 파도를 타고 갈 수 있을 때까지 가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1달러로 페깅하는 것이 그렇게 중요하고 당연하다면 결국 스달은 시장에서 다시 1달러로 맞춰지지 않겠습니까? 강제로 1달러로 맞추러 가는 것은 정부에서 암호화폐를 규제해 강제로 프리미엄을 날린 이번 사태와 같은 꼴이 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반대하고 싶네요
펑핑이 싫으면 예당초 거래소 상장을 말던가!! 라고 말 해 주고 싶네요!

이런 전문적인 글 자체를 작성하시는 것도 참 대단하신거 같애요.
그저 감탄하고 갑니다.

클래옵닙 스팀도 스달로 많이 오르겠지요 ? 많이 올랐으면좋겠어요 ~~~ 그리고 커뮤니티도 지금베타보단 빨리정착이 되었으면좋겠습니다.

시장의 흐름은 아무도 막지 못합니다. 살아있는 생물이기때문이죠.
제 스팀잇에 스팀과 스팀달러 차트 설명 올렸으니 많이들 찾아주세요~

사실 초보 뉴비로써 무슨 말인지는 정확하게 이해하긴 쉽지않지만.. 한가지 알 수 있는건 스팀잇이 성장하기 위한 성장 통을 겪고 있다는 겁니다.

좋은 정보감사드립니다! 팔로하고 앞으로 자주 찾아뵐게요! ^ ^

지금 보상체계가 확실히 이상하기는 합니다. 5-6불 상당의 스팀달러를 1불로 가정하고 보상을 주니... 보팅된 금액에 비해 실제 보상 금액이 상당히 높지요. 그런데 이걸 고정가치로 돌려버리면 그나마 3-5불 이하의 보상을 받던 뉴비들은 보상이 거의 반토막 나겠지요. 보상이 반토막 나는 것은 고래도 마찬가지겠지만 100만원 벌던 사람이 50만원 받는 것과 만원 벌돈 사람이 오천원 받는 것은 느낌이 많이 다릅니다-ㅅ- 보상을 바라고 들어오던 뉴비의 유입을 인위적으로 막는 길이 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clayop님의 의견을 지지합니다.
스팀달러가 스팀보다 가격이 높은 상황이 스팀잇 자체에 유리하다고 봅니다.

안녕하세요? 민중의소리 스팀지기입니다. 혹시 인터뷰가 가능할지 궁금해서 댓글을 남깁니다. 스팀잇을 시작하면서 스팀잇 취재도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요, 아무래도 clayop님을 가장 먼저 인터뷰해보고 싶었습니다. 증인이시기도 하고요, 스팀잇의 역사와 현재, 미래에 대해, 그리고 가치에 대해 '스팀잇 외부'에 있는 독자들에게도 말씀을 전하면 어떨까 합니다. 인터뷰에 응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 가능하시면, 연락 부탁드립니다. 제 메일 주소는 abc@vop.co.kr 입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추후에 스팀달러와 스팀 가격의 시가총액이 동반상승하게 되면 안정성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될 것이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 현재 스팀달러 거래의 90%이상이 원화라는 걸 봐서도 지금은 작은 시가총액으로 인해 펌핑 상태라고 보이며, 이는 시간이 해결해주지 않을까요?

·

저도 시간이 약이라고 생각합니다 ^^

안녕하세요, 클레욥님. 가장 최근에 남기신 글이 이거라서 여기에 글 남깁니다. ^^;

제가 김설사님의 이벤트에 참여하면서 "동화의 재해석" 글을 쓰려고 하는데, 거기에 클레욥님(과 프로필 사진)을 극중에 찬조출연시키려고 하는데 괜찮을까요? ^^;; 허락해주시면 내일 글 올려보려고요. ^^;

클옵님이 반대쪽 의견이신것은 다행입니다. 이미 많이 논의 된 상태라서 첨언할것이 별로 없기는하나, 한가지 정말 이해할수 없는것이 있네요.

SBD는 이미 거래소에 상장되어있는 암호화폐라는것만 생각 하더라도, 이렇게 인위적인 방식으로 가격을 바꾸는것은 절대로 해서는 안되는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스팀이라는 시스템 자체에 대한 신뢰도에 심각한 하락을 초래 할것입니다. 투자자들은 시장 논리에의 신뢰와 미래의 비전을 보고 SBD에 "투자"를 한것인데, 그 가격을 거의 직접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안에 대해 논의중이라는것이 충격입니다. 이렇게 의도적으로 암호화폐의 가격을 조정하는 것이야말로 DPOS의 약점을 공표하는것이나 다름없지 않나요? 왜 이렇게 위험한 경착륙을 선택하려고 하는지 놀랍습니다.

SBD가 시장논리가 아닌 몇몇 사람들의 의도로 $1로 폭락한다면, STEEM 또한 크게 신뢰를 잃을것이고 아주 길고 긴 암흑기를 거치게 될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연착륙을 할수있는 방법을 생각해내지못한다면 지금대로 가는수밖에는 없다고 봅니다. 어쩌면 이 이야기가 시장에 퍼져 알아서 가격이 내려가도록 하려는 의도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듭니다. 사실 실현시키는것은 자멸을 초래할것이니 말이죠.

·

아래의 백서 내용도 뒤집어엎어야하는군요..

Minimizing Abuse of Conversions
If people could freely convert in both directions then traders could take advantage of the blockchains
conversion rates by trading large volumes without changing the price. Traders who see a massive run up
in price would convert to SBD at the high price (when it is most risky) and then convert back after the
correction. The Steem protocol protects the community from this kind of abuse by only allowing people
to convert from SBD to STEEM and not the other way around.
The blockchain decides how and when to create SBD and who should get it. This keeps the rate of SBD
creation stable and removes most avenues of abuse.

hopefully we can become good friends.
i will follow what you say and i hope not upvote it is useless. thank you for sharing our important information
I like your post and i repost your post.
Thank you s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