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묘인들의 천국 ※고양이 카페※ 다녀왔어요~

in busy •  2 months ago

주말에 고양이 카페에 다녀왔어요.
키우고 싶은 마음은 크지만 못 키우는 현실 덕에 종종 여기서 대리만족을 하고 갑니다~
1533486482073.jpg
1533486483438.jpg

도도한 얼굴의 냥이.
얼굴만큼이나 도도합니다.
간식 없으면 쳐다도 안 봐요... ㅠ, ㅠ
1533565447748.jpg

얼마나 사료가 맛이 없는지 간식 줄 때는 득달같이 달려듭니다 ㅋㅋㅋㅋ
그리고 살짝 안아보면 다들 복부비만..
아마 간식 나눠주는 거 꾸역꾸역 먹다 보니 저렇게 된 거 같다는...

1533486479501.jpg
쳐다도 안보는 너란 자식...

사람이 많은 시간에 오니 아이들한테 시달리는 고양이들은 보니 고양이의 삶도 고단하겠구나 란 생각이 듭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고양이 알러지 있는 저로써는 ㅋㅋㅋ갔다가 봉변당해서올지도... ㅋㅋ

마지막 냥이는 웬지 도도해 보이네요. ㅎㅎㅎ

고양이들은 생긴 것부터 약간 도도한 것 같아요.
마지막 사진의 고양이는 넘 점잖은 포즈 속에 카리스마가 느껴지네요.ㅎㅎ

다들 복부비만 냥이들이 너무 귀엽습니다 기리나님 ^^

저도 키우고싶은데 털 알레르기가 있어서...ㅠㅠ 아쉬우요

고양이 카페갔을때 이리 저리 해도 안올땐 좀 얄밉다가도 잠자려고 무릎위에 올라오니 그땐 뿌듯함이 밀려오더라구요 ^^ 냥이들 정말 귀여워요 ^^

우리집 냥이님도 그래요 ㅋㅋ
간식 줄때만 달려오는데 그 덜덜거리며 달려오는 포즈가 너무 귀여워서 ㅋㅋ
그리곤 딱 1미터 후방에서 감시해요

마지막 야옹이는 제리 아니에요?? 톰 괴롭히는 야옹이

도도냥이들이네욧ㅎㅎ 아~ 귀여워욧~~

털만 덜빠지면 정말 열집사라도 할텐데 ㅠㅠ 저도 친구네 고양이로 대리만족하는중입니다 ㅋㅋㅋ 고양이카페는 애들도 많이 가나보네요 ㅋㅋ

시크한 모습에 눈길이 가게되죠 ㅋㅋ 냥이의 매력포인트인것 같습니다

귀가 짧은 녀석들이 많네요 ㅎㅎ
냥이는 사랑입니다

복부비만이 어떻다는거죠?

고양이고 사람이고 배가 좀 나와야 귀여움
특히 저!

하핫..;;
기리나님 발에도 새끼 냥이 숨겨 두신줄..;; ㅋ

You received 6.88 % upvote as a reward From round 2 on 2018.08.07. Congrats!

첫번째 냥이가 제일 귀여워보이네요~^^

마지막 냥이 표정이 단호 하네요.
사람들을매일 만나면 좋기도 하지만
힘드는건 맞을것 같아요^^

정말 고양이가 통통하네요~

문득 예전 후배가 키우던 고양이가 생각이 났습니다.
완전히 개냥이라서.. ^^; 자기가 개인줄 아는.. 거기에 애교가 엄청 많았거든요.

간식 먹을 때는 좋아도 여러 사람들이 만지고 그러는게 의외로 동물 입장에서는 스트레스 일 수도 있다고 그러네요.

예쁜 애들 많네요~
기린아님 행복해보이네요 ㅎㅎ
울집이 고양이 천지(?)라 저는 다른 품종 구경하는 재미만 느낍니다 ㅋㅋ

어른이 많이오면 간식이라도 많이 받아먹을텐데.. 아이들이 많이 오면 정말 시달리기만 할듯..
아 도도한 저 모습에 흠뻑 빠질 거 같네요 정말.ㅋㅋ

와우 귀엽고 도도한 냥이들이 잔뜩 ㅜㅜ
천국이 따로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