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속의한줄] 너와, 그리고 잠 못 이루던 밤들(那些为你无眠的夜晚) - 장샤오시엔张小娴

in booksteem •  2 years ago  (edited)

너와, 그리고 잠 못 이루던 밤들 - 장샤오시엔

#장샤오시엔 #너와그리고잠못이루던밤들 #책속의한줄


장샤오시엔_Easy-Resize.com.jpg

장샤오시엔张小娴 은 홍콩출신 여류작가로 전 세계 중화권 독자의 연애 멘토로 유명합니다.
중화권에 고정 독자 3천만 명을 거느리고 있으며 2013년 작가수입 6위를 차지할 정도로 일류 인기 작가인데요.
지금까지 써온 사랑에 관한 소설과 에세이집이 무려 40여 권에 이른다고 하네요.
에세이《너와,그리고 잠 못 이루던 밤들 (那些为你无眠的夜晚) 》은 한국에 최초로 소개된 장샤오시엔의 작품입니다.
원어로도 꼭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중화권 연애 멘토 다운 달달한 구절 몇 가지를 소개해드릴게요 😜

63d9f2d3572c11df691aecb2612762d0f603c25c_Easy-Resize.com.jpg


우리의 주사위는 신이 던진 것이라
우리가 아무리 잘 던져도 신보다 더 잘 던질 수 없다.
하늘의 뜻은 우리 마음대로 어떻게 할 수 없지 않은가.

하지만 운명은 하늘의 뜻과 내 선택의 만남이다.
우리가 자유를 선택했다면 그 선택의 결과 역시 스스로 감당해야 한다.
당신을 만나 행복하고 아팠지만 그것은 하늘의 뜻일 뿐만 아니라 나의 선택이었다.
당신은 내 짧은 인생의 중요한 한 페이지였기에 결과가 어떻게 된다 해도 난 여전히 당신을 만나고 싶다.


"사람은 항상 자신에게 충실해야 해."
물론 사람은 누구나 자신에게 충실하고자 노력한다.
다만 우리는 간혹 자신의 어느 부분에 충실해야 할지 모를 뿐이다.
자신의 사랑에, 자신의 감정에, 아니면 자신의 꿈에 충실해야 하는 걸까?
자신의 꿈에 충실하기란 쉽지 않으며, 자신의 사랑에 충실하기 또한 쉽지 않다.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다는 것은 사실 매우 이기적이란 뜻이다.
당신이 보는 작고 가여운 새는 결코 대단하지 않다.
그는 단지 포기하지 않고, 사랑의 부름에 응답할 뿐이다.
작고 가여운 새는 그저 자신에게 충실할 뿐이다.


장샤오시엔2_Easy-Resize.com.jpg

지금 이 순간은 가장 적당한 때이다.
지금 왔기에 소중함을 알 수 있지 않은가.
세상 일은 사실 모두 가장 적당한 때에 찾아온다.
다만 우리가 적당한 마음으로 그 일을 맞이하지 못할 뿐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수 많은 일들은 정말 다 적당한 타이밍이었을까.
나의 마음은 그렇다면 왜 그리 혼탁하였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조금 먹먹함이 옵니다.

My friend, a kind reminder here.
#cn tag is stand for Chinese.
However, no Chinese was detected in this article.
Please use wisely for your tag,thank you

哈哈,因为我介绍的书是中国作者的。
希望你读一下 :)

계획했던 일이 잘 풀리지 않았을때 남을 탓하고 하늘을 원망하지요. 하지만 결국 모든 것은 나의 선택... 그리고 현재는 그 선택으로 얻은 결과... 글귀 하나하나가 생각할 거리를 주는 책인것 같네요.


중국어도 되시는겁니까? ㅎㅎ

세상일은 사실 가장 적당한 때 찾아오지만 우리가 적당한 마음이 아니라는 구절이 가슴이 팍 꽂히네요. 읽어보고 싶어지는 책입니다^^

새로운 책인가요 :D
비슷한 생각을 하던 요즘이에요.
감정이라는 것도
누가 던져주어서가 아니라
결국 내 생각에서 출발하는 거더라구요.

여유있는 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