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82년생 김지영, 92년생 아무개인 나 / 조남주 / 민음사

in booksteem •  last year  (edited)

707AF67E-6D27-46A0-B9CB-6FC733DBBFD2.jpeg

  •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 민음사
  • ISBN 9788937473135

왠지 베스트셀러에 있는 책은 읽고 싶지 않다. 지난번에도 내가 읽고 싶어 헤맸지만 오프라인 대형 서점에도 재고가 없었던 어떤 시집이 있었는데, 그 작가가 세계적인 문학상을 타면서부터 서점에 재고가 빵빵해졌다. 그러고나니 왜인지 그 책을 읽고 싶지 않았고 돈주고 사는 것은 더더욱 싫어졌다. ‘82년생 김지영’도 그랬다.

최근에 본 미드인 '루머의 루머의 루머, 13 reasons why'에서 주인공 해나는 자살을 한다. 자살하기 까지의 그 고통스러운 생활이 현실적으로 느껴졌기에 드라마를 보며 안타까웠다. 미국에서도, 한국에서도 있을법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해나가 자살을 결심하게 된 이유 중 하나에는 학교에서 해나를 대상으로 일어나는 '성적 대상화' 와 학교 제일 강자의 '강간'이 있다. 해나뿐 아니라 학교의 다른 여자아이들도 누군가에게 성적인 대상으로 보이며 가볍게는 성추행, 심하면 성폭행을 당한다.

'82년생 김지영'의 김지영씨 이전 세대의 여성의 삶과, 김지영씨 세대에서의 여성의 삶, 그리고 지금 내 세대에서도 여성의 삶은 많이 나아지지 않았다. 장손으로 태어난 내 남동생은 어렸을 적부터 부엌에 들어가면 고추 떨어진다는 할머니의 괴담에 겁먹으며 애지중지 자랐다. 나는 초등학교때 같은 반 남자애의 고백과 선물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나쁜년이라는 욕을 먹으며 운동장에서 뺨을 맞았고, 만원버스에서 성추행을 당해 울면서 집에 갔을 때에는 왜 피하지 않았냐는 말을 들었다. 대학교에 입학하자 남자선배들은 신입생 여자애가 휴양지에서 찍은 사진을 캡쳐해 돌려보며 가슴이 큰지를 토론했다. 요즘 여자들은 남자보다 더 배우고 공부해야 취업을 쉬이 할 수 있다며 오랜 공부를 적극 지원해주시는 아버지도 잘못된 지식을 정정해드리려 하면 여자애가 어디 눈을 부릅뜨고 말대꾸를 한다며 혼내신다. 사회에서의 유리천장은 많이 사라졌다고 하더라도 아직 사람들 마음속에 편견와 차별은 여전히 존재한다.

여성 독자들이 읽는다면 자기 자신의 인생을 보여주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 것 같다. 그런 생각이 안든다면.. 이런 현실을 모른다는게 개인적으로 참으로 부럽고, 계속 모르시길 바라는 마음뿐이다.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그리고 나조차도 변해야 하는 고정관념이 참 많다. 가장 쉽게는 책을 읽음으로 변화에 한 발자국 다가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ps. 픽션이지만 픽션같지 않은 책이다. 마지막에 나오는 의사의 생각은 ‘여전하다’ 는 걸 보여주기 위한인건 알겠지만, 억지스럽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정독했습니다
이런 글들을 보았을때 아직도 여성의 사회적 지위, 혹은 인식자체가 좀 낮지 않나 이런 생각도 가져봅니다
햐지만 그 반대로 남성입장에서 오히려 역차별을 주장하는 사람들도 많이 생기고 있더라구요

정말 이런 판국이 반드시 거쳐야될 과도기라 생각이되고, 이또한 우리나라 국민들이 잘 극복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ㅎㅎ
미투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되, 무고죄 또한 강력히 하였으면 좋겠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자주놀러올게요~ ㅎㅎ

Send 0.1 SBD to @gemsborg with the link to post you would like voted on as the memo! You will receive a upvote worth 2x the value. Please only send 0.1 SBD

가장 좋은 소설은..(전 감히 엄두도 못 내지만)
거울과 같다고 하더라구요.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인간의 우매함을
어떤 것도 다 깰 순 없으니....
야금야금 보고 싶은 걸 보여주다가
스을쩍 못 보던 거, 안 보려 하던 걸 보여주고
스스로 알아가게 하는 거울.....

좋은 소설이라고들 하는데.....
그렇게 거기서 본 것들을
(그동안 안 보려하던, 못 보던....)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 하면서
생각을 발 처럼 묶어서 함께 나아가면 좋겠습니다.
2인 3각 달리기 아시죠?
결국은 남녀가 그렇게 함께 나아가야
더 좋은 세상이 오지 않을 까요....어렵지만요...

북스팀이란 태그도 있군요. 솔직한 글 잘 읽었습니다. 각자가 본인의 경험을 진솔하게 터놓고 얘기해서, 세상이 바뀌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저도 피기님과 비슷한 이유로
이책을 피하고 있어요...
덧붙임 글을 읽으니 좀더 미루고 싶어지네요;;

서점가면 베스트셀러코너에 항상 있는 책인데. 이런 내용인줄은 몰랐네요. 편견과 고정관념이 이슈화되면서 성장통을 겪고 있으니깐요.. 사회적인 합의가 이루어지고 나은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세대에는 좀 더 나은 세상이 펼쳐질 거라고 애써 낙관해봅니다.

책을 정말 많이 읽으시나봐요 ㅎㅎ
북스팀 잘봤어요 ㅎ 보팅하고 가요~~!!^^

저 책이 많이 언급되어서 봐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생각만 하고 실천을 왜 못하는 거니..ㅠ)

요새 이런 저런 생각이 많아지고 있어요...
좋은 방향으로 더 밝게 비춰지면 좋겠습니다. :)

정말 한국 사회에서 가장 더디게 바뀌는 부분인것 같아요. 이제는 좀 가속도가 붙으려나 기대하고 있어요.

오늘 서점에서 제목에 끌려 잠시 본 책인데 소설이라 다 읽기전에는 내용을 알 수 없겠더라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