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온킹 보러가서 졸고 온 후기 - A(더빙판)

in #aaa2 years ago (edited)

movie_image_(4).jpg

영화관에 가서 졸고 온 적은 실로 오랜만입니다. 그것도 라이온킹을 보러가서 그랬다니 원작에 너무 미안해질 지경입니다. 그러나 어쩌겠어요. 더빙판은 정말 별로였습니다.


요즘 라이온킹 TV 광고를 참 많이도 하죠. 덕분에 아들이 킹라이온 보러가자고 며칠전부터 노래를 불러서 지난 일요일에 결국 예매를 하고 다녀왔습니다.

암만 영어유치원 다니는 아이라 하더라도 5세에게는 원어보다는 더빙이 알아듣기 쉽겠지 싶어서 더빙으로 예매를 했어요. 그게 화근이었습니다.


2.jpg

아들이랑 같이 보는 영화는 이번이 두번째 인데, 첫번째는 뽀로로 극장판 공룡섬 대모험이었습니다. 극장 들어가기전에 먹을 것도 사고 만반의 준비를 했죠.


1.jpg

동물의 왕국 다큐멘터리 도입부 같은 화려한 그래픽에 잠시 놀라고서는 시작한 지 30분만에 졸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기억하는 원작은 캐릭터들의 표정이 정말 실감나는데 반해 얘들은 다 무표정이에요. 너무 실사화 시켜버렸습니다.기쁠때 안기쁘고, 슬플때 안슬퍼요.

게다가 무표정인데 더빙은 얼굴표정이랑 전혀 안어울리고 뭔가 몰입하기 힘들었습니다. 어릴적 느꼈던 그 감동이 없었던건 단순히 제가 나이를 먹었기 때문은 아니겠죠? 아직 영화보면서 울컥하는 나이랍니다.

그래도 아들은 잘 봤답니다. 재밌었답니다. 물론 물어보면 뭐든 재밌고 좋았다고 대답하는 아들이라 미심쩍긴 하지만 돈은 완전 날린 느낌은 아니었거든요.

보시려면 더빙판 말고 일반판 보세요. 아이들하고 같이봐도 영어공부라도 시킬 겸..ㅎㅎ


Sort:  

외국 배우들의 성우 역할이 정말 대단하다고 들었는데
더빙판으로 보면 그런게 없나봅니다...

숙면이 보약이니 이 영화는 보약같은 영화군요....ㅋ

품바의 성우가 롱 샷의 세스 로건이죠. 캐릭터성을 제대로 살리는 성우를 기용하는데 투자를 아끼지 않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숙면을 했으면 차라리 나았을텐데 애가 자꾸 깨워서 ㅠㅠ

@triplea.cur 님이 본 게시글에 1000 AAA를 후원하셨습니다. 지갑 내역을 확인해주세요.

저도 아이와 갈꺼 했는데 ㅎㅎㅎㅎㅎ고민해봐야겠군요

아이는 재미있어하긴 합니다...ㅎㅎㅎㅎㅎ

전 유아취향인가봐요.. 재밌던데.. ㅠㅠ

ㅎㅎㅎ 전 마초삘인가봅니다... ㅋ

더빙판은 더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저는 자막을 빨리 못 보는 편이라 언제나 더빙이 집중은 잘 되더라구요.ㅋ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Coin Marketplace

STEEM 1.23
TRX 0.13
JST 0.143
BTC 60011.60
ETH 2132.34
BNB 573.11
SBD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