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리뷰] 핑퐁 the animation

in aaa •  3 months ago 

핑퐁 the animation은 결핍된 천재 고등학생이 탁구를 통해 성장해나가는 청춘 드라마 입니다.

천재 주인공

극을 이끌어나가는 주역은 3개 학교의 5명의 학생입니다.

스마일과 펫코는 탁구 변방의 아무도 주목하지 않던 사람입니다. 삼국지로 치자면 촉나라 같은 느낌일까요. 드래곤과 악마는 전통 강호에 속한 선수입니다. 산왕고교같은 느낌으로 특이하게 모두 빡빡이 입니다. 탁구에 모든걸 건 느낌이죠. 마지막으로 콩 웽거는 중국 용병입니다. 중화사상이 충만한 자존심 덩어리 입니다.

이들은 모두 천재의 자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탁구 만화이므로, 공격에 특화된 캐릭터, 수비에 특화된 캐릭터, 지략가, 올라운더, 그리고 중국인 입니다. 그러므로 이들이 좋은 성적을 올리는 것은 당연하고, 그렇다면 vs 놀이를 할 때 누가 더 강할까? 그런 호기심을 자극하게 합니다.

하지만, 이 만화는 천재와 천재의 대결이 주 요소가 아닙니다. 그것보다는 각각의 주인공들이 결핍된 것을 집요하게 보여주고 이를 극복해 나가는 과정을 집중해서 다룹니다.

부족하기에 사람

각각의 주인공은 결핍되어 있습니다. 노력하지 않는 자, 실망하고 기다리는 자, 더 높이 올라갈 수 없는 자, 기대감에 짖눌린 자, 패배하고 떨어진 자. 어찌보면 우리가 살면서 느끼게 되는 좌절감을 캐릭터로 만든게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역설적으로 주인공들의 부족함으로 인해 우리 자신을 투영할 수 있고, 그렇기 떄문에 공감할 수 있고, 극의 흐름에 빠져들 수 있습니다. 이들이 극복하는 과정은 탁구라는 매개체를 통해 보여지고 느껴지게 됩니다. 5명의 주인공의 결핍에 대한 극복은 극적으로 묘사가 됩니다. 마치 AV를 보는 것 같이 강한 위안감을 가져다 줍니다.

아마 이 애니메이션은 보는 사람마다 느끼는 감정이 조금씩 다를 것 입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은 다른 결핍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누구는 비타민이 부족하고, 누구는 단백질이 부족하고, 누구는 마그네슘이 부족한 것 처럼. 사람은 서로 다른 감정의 결핍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죠.

연출

아마 소설이라도 재미있게 보았을 내용입니다만, 이것은 애니메이션입니다. 즉, 눈에 보이는 것, 귀에 들리는 것, 그리고 어떻게 보여주고 들려줄 지, 즉 연출에 따라 완성도가 높아지기도 하고 낮아지기도 합니다.

연출에 점수를 매기자면 90점 이상입니다. 작화, 성우, 카메라워크, 음향 모든 측면에서 기대 이상입니다. 더욱이 흥미로왔던 것은 카메라워크인데 꽤나 손이 많이 가는 연출이 가득합니다. 캐릭터 얼굴에서 시작해서 줌 아웃하면서 카메라를 가까이에서 멀리로 움직이는 연출은 2D 애니메이션에서 동화 장수에 비해 보여주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비싼 연출이죠. 그 외에도 만화적으로 컷을 나누며 흐름을 표현하는 연출도 좋습니다. 탁구 경기 장면은 진짜 탁구 경기를 보는 것 같습니다.


작화와 동화는 매우 유니크합니다. 음악도 좋습니다.

결론

  • 결핍한 자들에게, 가슴 따뜻해지는 힐링 드라마
  • 다만, 굉장히 이상적인 이야기. 어찌보면 터무니 없을지도

추천도 : 91%


※ The following part is needed to put filled in and added to your text, as otherwise it will not be included later on phase II on Triple A.
※ 리뷰 하단에 다음 두가지 항목 포함 필수 (미포함 시 차후 자체사이트에 반영 안됨)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애니메이션도 있군요. 오래전에 영화로 봤던 기억이 나네요. ^^

오 영화도 있군요! 한번 찾아 봐야 겠습니다. ^^

전 이나중 탁구부만 생각이
탁구랑은 전혀 관련 없는 ㅎㅎㅎ

탁구 만화는 하나같이 명작이네요 ㅎㅎ
이나중 탁구부는 조금 취향이 아니긴 했지만 날것같은 맛이 있었던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