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길이 다가오고 있다.

in #work4 months ago

일은 열심히 하고 일머리도 있고 감각도 있는 것처럼 나는 느끼는데
주변 환경에 치이면서 흘러가다보니 이건 내가 일을 어지간히 못하는 건가 싶기도 하다.

그런 때문인지 그나마 바닥부터 쌓은 길이 있는 지금은 비벼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이직은 면접을, 아니 서류를 통과할지부터가 의문이고 두려워서 도전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업계가 호황이라 슬슬 해외 파견 또는 출장의 상황이 다가오는 것 같다.
다행히 유럽이나 미국일 가능성이 높긴한데 간 김에 탈출구를 찾아야지 다시 들어오면 안된다.

미국이 여러가지 복잡하게 꼬인 일들을 풀 방법이 되기는 하는데 당장 올만한 기회는 아닌 것 같다.
여러가지로 머리만 복잡해지는구나. 나도 좀 명절 상여 1000% 받아봤으면 싶다.

Coin Marketplace

STEEM 0.38
TRX 0.07
JST 0.049
BTC 41312.94
ETH 3057.90
USDT 1.00
SBD 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