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보드와 포트 사이드

in vessel •  8 months ago

우선 인용 좀 하고. 아래를 보니 나도 잘못 알고 있었군요. ㅎㅎ

비행기나 선박의 좌우 방향을 말할 때 우현(右舷)·좌현(左舷)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진행 방향으로 각각 오른쪽·왼쪽을 말하고 영어로는 스타보드ㆍ사이드(starboard side), 포트ㆍ사이드(port side)라고 부른다. 여기서 오른쪽을 가리키는 ‘starboard’란 창공의 별을 바라보는 방향이라는 뜻이 아니라 ‘steering board’, 즉 조타판(操舵板=방향조절장치)이라는 발음이 어느새 ‘starboard‘로 변형됐다고 전한다.

우현이라는 표현은 초창기 선박의 관행에서 비롯됐다. 옛날 바이킹들의 선박을 보면 그들은 당시 오늘날의 방향타(rudder)가 생기기 전에 노(櫓:oar)를 사용하여 방향을 바꾸었다. 노는 배 뒤쪽에 위치한 노잡이(oarsman)가 맡고 있었는데 그들 대부분이 오른손잡이였다. 그래서 조타용 노(steering oar)는 선미 오른쪽 부분에 붙여놓았다.

TH1DQ84T.jpg

‘port’는 그 옛날 라보드(larboard)라고 불렀다. “lar”란, 라레스(Lares), 즉 로마신화에 나오는 ‘도로·해로의 수호신’으로 처음에는 그 수호신의 이름을 따서 불렀는데 나중에 ‘스타보드(starboard)’와 발음상 혼동을 피하기 위해 항구에 배를 댈 때 조타판이 방해받지 않는 방향(왼쪽)을 “항구 쪽(port의 side)”이라고 부르게 된 셈이다. --- 인용 끝---

벨기에 앤트워프 항은 소국임에도 불구하고 유럽의 내륙까지 진입해서 화물을 실을 수 있다는 포인트 마케팅이 주요하여 오래전부터 정기선사의 기항지 중 하나로 반드시 들어가야 했습니다.

하지만 워낙 항만이 좁고 오가는 길이 복잡해서 현지 도선사의 승선은 필수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도선사란 외국의 배가 들어올 때 안전운항을 위해 승선해서 항구까지 길잡이를 해주는 역할을 하는 이들을 말합니다.

여하튼 보트를 타고 올라오는 벨기에 도선사, 촐싹대는 양이 내가 봐도 영 미덥지가 않더군요. 게다가 웬 말이 그리도 많은지. 하기사 비정상 회담에 나오는 벨기에눔도 말이 드럽게 많죠. ㅎㅎ

하여간 이눔이 타고 나서부터 말더듬이 선장님, 얼굴이 벌겋게 변하는 양이 좀 있으면 터지겠구나. 나야 잘 모르니 그냥 옆에서 구경할 밖에요. 그런데 갑자기 선장이 어어, 이거 뭐여? 이거 뭐여~~~ 하고 고래 고래 소리를 지르지 뭡니까?

오늘 신문에 18,000 TEU를 실을 수 있는 배들이 돌아다닌다나요? TEU는 Twenty-foot equivalent unit 이니 20피트짜리, 즉 길이 6미터 정도 되는 컨테이너를 18,000개를 실을 수 있다는 뜻입니다. 당시 내가 탔던 배는 2,800개. 길이가 아마 240미터였으니 초등학교 운동장 두 개를 합친 길이보다 길었습니다.

3항사와 한참 노가리까다가 고함소리에 놀라 쳐다보니 어라? 배가 좀 이상하게 서네요? 그러니까 포트 사이드가 아닌 스타 보드가 항만 쪽으로 향하고 있더란 말입니다. 헉.......

이런 큰 배는 자력으로 접안하지 않습니다. 선장 지휘 하에 기관실과 연락하며 속도 줄이고 멈추고, 하여간 접안할 땐 초비상입니다. 자칫 들이박았다간 그야말로 족 되는 거죠. 한 척에 몇 백억하는 배도 문제지만 그렇게 가대한 덩치가 옆의 배를 들이 받거나 항구를 친다면? 보험으로 해결하겠지만 선장 이하 전부 줄초상 치를 각오는 해야지요. 회사도 큰 타격입니다. 하여간 그렇게 해서 일단 적당한 위치에 서면 터그 보트란 예인선이 앞뒤로 위차하여 조금씩 항구 쪽으로 밀어붙이게 됩니다.

하얗게 질린 얼굴로 더듬이 선장이 급기야 한국말로 떠듭니다.

'너 이 새끼, 어쩔 거야? 어쩔 거냐고~~~~'

어잌후야, 이걸 안에서 보면 잘 안 보이지. 다들 바들바들 거리는데 난 밖으로 나가 레이더가 달린 꼭대기로 올라갔습니다. 철딱서니 없죠?

33.jpg

44.jpg

그때 앤트워프가 저런 구조였는진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만 어떤가요? 240미터 짜리를 돌려세우기는 쉽지 않겠지요?

그런데 이 벨기에 도선사, 무전기 잡고 한참을 떠드니 갑자기 배가 항만 중앙으로 밀려나더군요. 보니 터그 보트 2대가 교대로 밀어 수평을 잡고 있고. 이윽고 한 대가 부웅 하고 밀자 그 큰 배가 한 바퀴 돌기 시작하더군요.

흐미... 뱃머리가 맞은편 항구를 향할 땐 뱃머리에서 뛰어도 육지에 닿겠더라고요.

거진 한바퀴 다 돌고 난 다시 조타실로 갔습니다. 선장은 얼굴이 하얗다 못해 파랗게 질려 털썩 주저앉아 있고 도선사는 뭐가 즐거운지 신나게 떠들 고. 이거 도대체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보고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선장 왈, 30년 배 타면서 저런 골 때리는 새끼는 처음 본답니다. 지금이야 웃으며 글 쓰지만 사실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