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최고로 행복하게 사는 비결

in steemchurch •  13 days ago

어떤가? 필자의 칼럼의 제목에 관심이 있으신가? 필자도 오랫동안 행복한 삶에 목말라했었다. 그러나 거꾸로 무지막지하게 떠내려가는 인생을 살게 되었다는 게 믿어지지 않았다. 나름 열심히 살았고 신앙생활도 열정적으로 했는데 말이다. 필자와 같이 생각하는 크리스천이 적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솔직히 말해서, 목사들도 그 해답을 알지 못한다. 그래서 그 밥에 그 나물 같은 설교만, 앵무새처럼 주구장창 반복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면서 성경에 있는 말이니까 믿으라고 다그치고 있다. 그러나 교인들은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면서, 어서 설교가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그 얘기를 좀 하고 싶다. 인생을 최고로 행복하게 사는 비결을 말이다.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빌4:11~13)

필자가 고딕체를 쓴 구절은 여러분이 잘 알고 있는 유명한 말씀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 구절을 책상에 붙여놓고 외우면서, 이 말씀의 능력이 자신의 소유가 되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 그러나 이 구절의 앞에 나오는 말씀이 무엇인지 관심조차 없다. 사도바울이 놀라운 하나님의 능력을 소유하게 되는 일체의 비결이 바로, 어떠한 형편에서도 자족하기를 배웠다는 대목에 있다. 그러나 교인들은 그게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삶을 이루는 게 하나님의 축복이라는 말씀으로 대치하여, 자신의 탐욕을 채우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으니 기가 막힌 일이다. 어쨌든 우리네 교인들에게 그 말씀의 능력이 임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서 자족이라고 번역한 헬라어 ‘아우타르케스’는 ‘만족’이라는 뜻이다. 즉 사도바울은 어떠한 상황 하에서도 만족하는 마음을 얻게 되었다고 하면서, 그게 최고의 비결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래서 필자가 당신에게 묻고 싶다. 당신은 현재의 삶에 만족하시냐고 말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당신은 현재의 삶이 절대로 만족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을 게다. 이유는 여러 가지겠지만, 고질병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문제 일수도 있고, 재정수입이 절대부족하다는 것이나, 가족 특히 배우자와 관계가 화목하지 않은 것일 수도 있다. 여러 가지 삶의 문제가 만족할 수 없는 원인을 제공해 주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사도바울의 입장으로 돌아가서 생각해보면, 그는 자신에게 직면한 환경이나 상황, 갖가지 문제가 만족스럽게 해결되어 행복하다는 투로 말하지 않았다. 그는 어떤 부정적인 상황이나 암울한 환경에 처했어도 만족한 비결을 배웠다고 말하고 있다. 즉 삶의 문제가 해결되는 것을 바라지 않고, 그 문제 속에 있어도 만족하는 비결을 배웠다고 말이다. 그렇다면 그게 어떤 것일까? 사도바울이 말한, 만족의 공급원 말이다.

이미 눈치 채셨겠지만, 사도바울은 항상 하나님과 동행한 성령의 사람이었다. 그래서 어떤 위험한 상황이나 암울한 환경에 처해 있어도 전능하신 하나님을 굳게 믿었다. 이러한 믿음은 하루아침에 생겨나지 않았을 것이다. 오랜 삶의 여정에서 전능하신 하나님의 능력을, 눈으로 보고 몸으로 경험하면서 체득한 결과일 것이다. 말하자면 이런 믿음은 하나님의 능력을 삶의 현장에서 체험한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하도바울은 성경구절을 암송하면서, 자기 확신의 믿음으로 능력의 삶을 살게 된 것이 아니라 성령과 동행하는 삶을 살았기에 얻게 된 것이다. 우리네 교회는 성경말씀이 곧 진리이신 하나님의 말씀이니까, 말씀을 붙잡고 기도하면 응답이 내려올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다. 그래서 그렇게 살고 있는가? 우리나라의 70%의 교회가 미자립교회이며, 그 교회의 담임목사의 가족들은 빈곤층의 삶을 살고 있다. 지금도 이런 교회들이 목회자부부의 눈물 속에 속속 문을 닫고 있다. 그러면서 설교단상에 서면, 믿고 기도하는 것마다 얻게 될 것이라고 소리치고 있으니 기이한 일이다. 이렇게 자신도 경험하지 못하는 성경말씀을 믿으라고 다그치는 게 불쌍하기조차 하다. 이러한 모습이 우리가 마주한 우리네 교회의 민낯이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성령을 소멸하지 말며 예언을 멸시하지 말고 범사에 헤아려 좋은 것을 취하고 악은 어떤 모양이라도 버리라(살전5:16~22)

사도바울이 능력의 삶을 살게 된 비결은 바로, 항상 기뻐하며 쉬지 않고 기도하며 모든 일에 감사하며 살라는 하나님의 뜻을 철저하게 순종하며 살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당신은 그렇게 살고 있는가? 어떻게 항상 기뻐하며 살 수 있냐고 반문하는 크리스천이 적지 않을 것이고, 어떻게 이 상황에서 감사할 수 있냐고 볼 멘 소리를 하는 목회자도 적지 않을 것이다. 그 이유는 믿음이 없기 때문이다. 세상을 지으시고 우주를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당신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어서 고민하시겠는가? 당신이 전능하신 하나님의 능력을 믿지 못하고, 대신 자신의 지식과 경험, 세상 사람이 말하는 것들을 더 믿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믿음이 없기 때문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이다. 믿음이란 자기 확신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이다. “네 믿음이 크도다, 네 믿음대로 될지어다.”라는 하나님의 말씀이 당신에게도 주어져야 기적이 일어나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에게 이런 믿음을 주시는가? 바로 하나님을 기뻐하며 쉬지 않고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며 전심으로 성령의 내주를 간구하는 기도의 습관을 들인 사람들이다. 그래서 사도바울이 쉬지 않고 기도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콕 집어서 말하고 있는 이유이다. 이렇게 하나님과 깊고 친밀하게 교제하는 기도의 습관을 들인 사람들은, 어떤 암울한 형편이나 부정적인 환경에도 이를 능히 해결해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절대 신뢰하게 된다. 이미 수도 없이 그런 경험을 해오면 살아왔기 때문이다. 송구스럽게도, 필자도 이미 수도 없는 기적을 경험하며 사역을 하고 있다. 그래서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 게 기적이라고 큰소리를 탕탕 치고 있는 중이다. 그러므로 당신이 최고의 행복을 누리고 싶다면, 하나님과 깊고 친밀한 교제의 삶을 사는 데 삶의 최우선 순위를 두시라. 그래서 하나님이 당신의 마음을 읽었다면 날마다 기적을 경험하며 살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최고로 행복한 삶을 살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크리스천 영성학교, 쉰목사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