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홀릭]너무 오랜만에 오늘 STEEM을 추매해 보았습니다.

in steem •  16 days ago

대문사진-01.jpg
오늘 너무 오랜만에 명절을 앞두고 스팀을 추매해 보았습니다.

예전 제가 처음 스팀을 구입할 때(1,500원때) 가격에 비하면 너무나도 저렴한 가격이었지만 저렴한 금액임에도 선뜻 클릭하기가 쉽지는 않았습니다.
아직 시장이 좋지 않기 때문이죠.
넴(NEM)이 직원들 전체 명퇴 시킨다느니, 우리나라는 ICO를 계속 금지 시키겠다고 하고 스팀잇의 수장 네드는 한발뒤로 물러 나면서 이 블록체인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는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 전 뭐가 좋다고 오랫만에 스팀을 추매 했을까요.
지금이 바닥인지 그런것은 전혀 모르겠습니다.
대신 이번 스팀잇의 구조조정을 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며 그래도 100만 스팀잇 회원을 따라올 블록체인 시스템은 아직 없다고 봅니다.
물론 스팀잇 개발이 아직도 굼뱅이 모양새로 너무 개발이 늦는 업데이트를 보면 너무 답답하긴 합니다.
특히 제가 EOS에 많은 활동을 하다보니 스팀의 증인들이 EOS의 BP들 처럼 좀 더 유저들과 소통하는 증인들이 되었으면 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그리고 스팀잇이 이 좋은 유저풀을 두고 개발도 너무 늦으니까요.
모바일에 최적화된 스팀잇 앱도 나왔으면 좋겠는데...

현재 암호화폐시장은 개인적으로 볼 때 드디어 옥석을 가리는 시작점에 와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동안 많은 업체들이 우후죽순 뛰어 들면서 펌핑되었던 부분들이 많았는데 요즘 우리나라의 IMF 때 처럼 문닫는 거래소와 많은 업체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저는 이 시기가 바로 옥석을 가리는 시기의 시작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옥석을 가리는 기간이 어느정도 갈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살아남아서 더욱 강인한 체력을 가진 서비스가 있을 것이고 허울만 있던 회사는 사라질 것입니다.

처음 스팀잇에 들어올 때 커피값으로 스팀잇을 구입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기운으로 EOS를 구입했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이젠 다시 스팀을 좀 더 모아 보려고 합니다.

긴 터널이 어디까지 갈 진 모르겠지만 하나둘씩 생겨나는 스팀의 댑들도 어느 시점엔 화려한 불꽃을 피울 날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스팀 파이팅입니다 성공적인 투자가 되길 기원합니다

·

스팀 힘냈으면 합니다.
화이팅 입니다.

오랜만에 뮤직홀릭님 글을 보니 너무 반갑네요...
활발하게 활동하시던 분들이 요샌 뜸하셔서... 스팀잇kr이 쓸쓸했는데... 뮤직님 글이 단비같아요^^
빨리 옥석 가리기가 끝나고 출발했으면 좋겠어요...
물론 스팀과 이오스도 같이요^^

·

오랜만이죠^^
종종 글을 남긴다 하면서 개인적인 일이 많다보니 쉽지 않았네요.
화이팅 합시다. 그리고 반갑습니다.

님께서 스팀잇에 느끼는 심정이
저와 거의 흡사하네요

님의 바램처럼
잘 되었으면 합니다.

·

스팀잇의 역사와 변화하려는 노력을 저도 믿어보려합니다.

성공적인 투자가 되시길...

·

감사합니다.

공감 여러모로 하고 갑니다
저도 5000스파 모아두고,
반대로 올해는 치아보험드는 것 생각하며
이오스를 모아볼까 합니다

이오스는 스팀잇처럼 거래소 없이
보관할 수 있는 곳이 없나요?

·

곧 블록원에서 지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개인 계정이 있으시면 밋원이나 노바 같은 지갑에 보관하시면 유용합니다.

스팀유저가 100만이었군요....근데 앱이 왜이리 허술한지....참나..

·

네 개발에 있어서는 좀 느린 부분이 있습니다. 이 부분도 앞으로는 좀 더 개선되길 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성공적인 투자가 되기를 바랍니다
저도 여유돈 생기면 스팀 조금씩 매수 해야 겠습니다

·

네 저도 여유 생기면 조금씩 추매해 보려구요.
화이팅 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