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의 이야기] #쉼표 : 프로

in #sct3 months ago (edited)

# 책임감

나이가 들면 아무래도 직함이나 임무가 올라가거나 더해질 경우가 많습니다. 그 와중에 함께 일할 사람을 구하거나 팀을 꾸려야 할 때도 있지요.

철없는 팀 막내와 취미로 장난감을 좋아하는 상사도 일을 할때는 진지하게 몰입해야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개인으로는 좋은 사람이지만, 업무적으로는 신뢰가 안가는 사람이 될 수 있기에.

그래서 어느순간 업무적으로 사람을 만나야하는 관계에서는 서로의 할일을 얼마나 딱부러지게 하는지, 그리고 그과정을 얼마나 잘견디고 함께 하고픈 분위기가 생기는지를 보게됩니다.

이른바 책임감의 경중이 말없이 몸에 배여있는지에 대해, 경험적으로 판단이 축적되고 발현되는 것 같습니다. 능력도 중하지만 태도 문제랄까요.

이 분은 참 앙칼진데 일은 깔끔하게 마무리하신다, 이분은 개인 친분/직함으로 일을 흐느적하게 만들면서 머라하기 애매하게 끌고가신다 등등

PRO.webp
출처:pixabay

한편, 일에 대한 대가와 산출물들이 오고가는 과정에서 돈이 개입될수 밖에 없기에 일이 틀어질 경우를 서로 만들지 않으려하고, 동시에 그렇게 될경우 누군가는 책임지는 사람이 나오게 됩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비정한 듯한 그 시스템이 잘 구축될수록 조직의 긴장감과 업무의 진척도가 올라가는 것도 같습니다. 그러한 실적 기반의 인적평가가 급여와 연결되는 것이 당연시 되는 것이 프로의 사고겠지요.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은 사실 상당히 나이브한 측면이 많습니다. 거래소들 사기/횡령은 물론이거니와, 아무런 공지도 없이 홈페이지가 열리지도 않는 프로젝트라면, 사실 일반적인 조직에서는 상상조차 할수 없는 일입니다.

거버넌스 문제가 시간이 지날수록 중해지는 것은 이런 책임소재와 더불어, 소위, 프로와 아마 사이에서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이 어느쪽으로 거듭나는가에 대해 자연스레 제기되는 의문/해소과정이라고도 생각됩니다.

스팀은 그런측면에서 증인과 경영진의 성과 측정 및 보상지급방식에 대한 날을 좀 세울 필요가 있지 않은가 싶습니다.

이래도 나오고 저래도 나오는 스팀보상의 단맛에 취해있었던 알을 깨고 나아가야 새로운 시대에 주연 근처라도 가보지 않을까 합니다.

화분.webp
출처:pixabay

반면, 알차게 하나씩 준비해서 성과를 내놓고 있는 팀과 사람들에 대해 신뢰가 커지는 것은 당연한 것 같습니다. 유저수/트래픽/수익구조/토큰 생태계 등에 있어 시스템적으로 불완전한 것은 안/밖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엔진 토큰내 프로젝트들 역시 비슷하겠지요. 그러나, 어떠한 이슈가 제기되었을 때, 중요도를 파악해 얼마나 무게감있게 다루고 최대한 다양한 고심을 하며, 효과적이고 참여자들이 납득이 가는 방안을 마련/처리하려하는가,

혹은 개인적인 공사다망을 이유로 회피하거나 정신승리로 외면하는가에서, 비록 지금은 작더라도 향후 가능성있는 조직을 이끌어가는 프로/아마추어의 모습이 넌지시 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지금 본인이 맡은 바 일에 대해 능력을 발휘하지 않는 경향과 합리적인 듯 보이는 이유로 책임을 외면하는 경향은, 향후에도 비슷한 조건을 마주하거나 스트레스 테스트로 부딪힐 시 역시나 재현될 가능성이 다분하겠지요.

일견 허울좋은 명함과 경력 자랑이 아닌 시간을 두고 오롯이 성과로 말하며, 신망과 자금이 몰리게 하는 개인/팀/프로젝트는, 결국 투자자/크리에이터 어떤이름이든 사람 마음을 다각도로 사로잡는 프로의 영역같습니다.

차근차근 준비해서 때론 흔들릴지언정 보완해 꾸준히 나아가는 SCT팀과, 반면 상반되는 일부 케이스들을 보며 다양한 생각이 교차합니다.

편안히 쉬며 놀 때만큼은 저도 프로!를 하고 싶네요. 편안한 밤되세요~

Sort:  

seraphim502님이 lovelyyeon.sct님의 이 포스팅에 따봉(7 SCT)을 하였습니다.

앗. 감사합니다~

프로가 되어 보즈아!! 그래서 제가 "프로"그래머가 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ㅋ

사뿐사뿐 기운내셔서 모두 화이팅입니다~!

그래서 저도 TV프로를 보고 있습니다. ^^
나이브한 스팀 생태계에 대한 따끔한 지적 지극히 온당, 타당한 것 같네요...

으아~ ㅋㅋㅋㅋㅋㅋㅋ ^^ 프로페셔널한 모습들이 장착되며, 멋진 결과들이 이어졌으면 합니다. 세프로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ㅎㅎ

Hi @lovelyyeon.sct!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1.755 which ranks you at #32955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0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62.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Only a few people are following you, try to convince more people with good work.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