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업주부의 오랜만의 여유

in sct •  16 days ago 

오늘은 두 아들 모두 어림이집에 일찍 가는 날이에요. 한 주 중에 유일하게 여유를 부릴 수 있는 날이지요. 매주 목요일이면 오랜만의 여유가 그냥 가는게 아까워서 약속을 만들어요.

어제는 비가 너무 많이 와서 힘든 날이었어요. 큰아들 태우고 운전하는데 앞이 안 보여서 무섭기도 했어요. 그래도 무사히 잘 도착하고나니 안심이 됐지만요.

요즘 모기가 극성이에요. 큰아들이 모기에 잘 물리는 편이라 온몸에 모기자국이 생겼어요. 어린이집에서 산에 갔다가 물렸지 뭐에요. 가여운 큰아들. 빨리 겨울이 왔으면 좋겠어요. 이놈 모기들 다 얼어죽게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kfu456!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distributed more than 3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4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제발 모기좀 멸종했음 좋겠어요. ㅎㅎㅎ

맞아요 ㅎㅎㅎ

멋진 목요일 되시길 바래요~^^

고맙습니다.

이쁜 아이들이지만 엄마도 휴식이 필요하지요. ㅎㅎ

엄마도 쉬는날이 필요해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