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 그래도 죽지는 않을 것 같다

in #sct11 months ago

최근에 비트코인의 가격에 대해 여러 모로 생각하게 된다.

올해 중반 정도까지만 해도 비트코인의 반감기 이유가 한껏 부풀려졌었다. 거의 모든 사람이 비트코인 반감기 때문에 비트코인은 적어도 2-3배는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반감기를 거치면서 비트코인은 최소한 2-3만불이 될 것이라고 했다.

나는 반신반의했다. 분명히 비트코인은 공급이 줄어드는 만큼 가격이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 수요와 공급의 두 측면에서 반감기라는 것은 공급의 제한을 의미한다. 공급이 줄어든다면 가격의 상승 압력이 존재하는 것이다. 하지만 수요의 측면도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당연하다.

보통은 비트코인의 반감기를 앞두어 미리부터 "가수요"가 발생하곤 했다. 가격이 오를 것을 대비해서 미리 비트코인을 확보하려는 수요 말이다. 또한 비트코인은 기술적인 가능성이라고 하는 부풀려진 기대를 한몸에 받아 그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을 것이라는 희망도 갖게 했다.

하지만 작년의 큰 폭락 여파가 완전이 가시지 않은 것이다. 기술주는 한번 그 실현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무너지면 적어도 현실로서 입증되지 않는 한 뜻뜨미지근한 가격을 보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내가 보기에는 비트코인에 대한 수요는 실질적으로 거래에 활용하려는 것보다는 "투기적인 수요"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반감기가 "가수요"를 불러일으키지 않는다는 것은, 바로 "비트코인 시스템 자체에 대한 불안감"을 조장하는 것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

나는 분명 비트코인에 그리 투자하지 않았고, 오히려 알트에 기대를 갖고 있었다. 그런데 알트 또한 비트코인에 등을 기대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비트코인이 무너지면 알트는 더욱 꼬꾸라지곤 했다. 이것은 거의 법칙이 된 성 싶다.

최근 비트코인이 하락을 하는 듯 하다가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기분이 든다. 물론 확실하게 판단하기는 힘들 것이다.

비트코인의 위 그림에 대해서는 해석 여하에 따라 하락세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보는 사람도, 아니면 하락세가 진정되었다고 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나는 차티스트가 아니다. 그래서 당연 내가 보는 관점을 맞을 확률이 매우 낮다. 또한 나는 나의 견해에 따라 비트코인에 투자하고 있는 편도 아니다. 단지 몇 만원어치를 재미 삼아 비트멕스에서 거래하고 있다. 1회의 주문액은 8달러 수준이다. 그저 재미로 하고 있다고 하겠다.

나는 그래프의 하락 진폭이 줄어들었고, 바닥을 확인했다가 다시 상승 후 재차 바닥으로 들어오면서, 더 이상의 하락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것은, 이미 시장의 컨센서스가 확인된 것이 아닐까 한다. 비트코인이 더 이상은 하락하지 않는다는 기대감...

비트코인이 10년 후에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당분한 1-2년 내에 비트코인의 가격이 급격한 하락이 있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

Sort:  

Congratulations @eunsik! You received a personal award!

Happy Birthday! - You are on the Steem blockchain for 2 year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Coin Marketplace

STEEM 0.17
TRX 0.03
JST 0.021
BTC 16926.23
ETH 506.90
SBD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