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가 은행의 배를 불려주는 것은 아닐까.korea

in #news4 years ago (edited)

ㅎㅎ 폭등한 스팀달러를 따라서 오랜만에 복귀했습니다.

정부의 규제가 좀 과하다는 생각이 들죠, 물론 에어드랍 같은 걸 코인 거래소에서 자기들이 먹어버리는 문제라던가 각종 스캠, 폰지사기들이 얼룩져 있기는 하지만, 해외에서는 이 과열된 코인판을 일종의 사업용 자금획득의 방편으로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

변형된 주식투자라고나 할까요.

물론 지금 과열되어있고 다수의 거품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코인판을 규제하는게 아니라 오히려 장려하고 양지로 끌어올리면
세금도 얻고 외국의 자본도 코인을 이용해서 유입받을 수 있는 것 같은데

외환이 빠져나간다고만 생각하는 건지 규제 일변도인건 이해할 수가 없네요. 정부의 정책이 너무 단편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라면 코인을 장려하고 국내 거래소를 늘려 투명한 거래가 가능하게 하고 이용자의 코인거래를 본인인증을 한 후 하게 하고, 거래소에서 얻은 수익을 주식투자에 매기는 소액의 세금정도로 낮추고, 한국 거래소에서 거래한 내역을 금융당국에 전산을 이용해 자동으로 제출하도록 하면 탈세문제도 해결될겁니다.

굳이 이용자들이 영어로 외국사이트를 이용하여서 국부유출시킬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소수의 범죄조직은 그야말로 소수라고 생각해요. 지금 코인판의 과열은 탈세나 범죄수익 은닉 목적보다는 그 비교 할 수 없는 규모의 수익성 때문이거든요

코인거래소 투명화는 물론 거래소간의 경쟁으로 에어드롭을 먹거나 사기치는 거래소는 자연스럽게 도태되겠죠.

거기다 코인관련 기술교육을 정부차원에서 지원하여 신규 기술창업자들이 코인관련 기술을 끼워넣어 창업하고 거래소에 등록하게 하면 해외로부터의 신규투자 유치도 될텐데,

구 벤처붐과 같은 하나의 산업기반을 일으킬만한 사건인데 너무
(코인 = 불법) 으로 몰아가는 것은 코인거래소에 예금을 빼앗기는 은행의 입장을 너무 과하게 반영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오랜만에 코인관련 이야기를 스팀잇에 쓰니 좋네요 ㅋㅋ

Sort:  

저도 그런생각을 하고 있긴 합니다.

코인판이 과열되면서 주식에 들어가야할 돈이 코인판으로 들어가는걸

막는 느낌?

ㅎㅎㅎ 그렇죠, 기득금융권의 텃세처럼 보이죠 ㅋㅋ

아! 팔로우 할게여. 오랜만에 왔더니 팔로워 분들이 많이 잠수타셨네요 ㅎㅎ

동의합니다. 코인 거래 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윤을 창출할 수 있도록 대비가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31
TRX 0.06
JST 0.041
BTC 38229.95
ETH 2613.32
USDT 1.00
SBD 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