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더 리퍼의 세계관과 잭의 영향력에 대한 분석

in #life4 years ago

뮤지컬 ‘잭 더 리퍼(Jack the Ripper)’ 속 잭은 실제 1888년 영국에서 존재했던 인물이다. 배경은 영국의 이스트엔드의 화이트채플이다. 잭은 8월 7일부터 11월 10일까지 연쇄살인사건을 일으킨 연쇄살인마이며, 정체를 알 수 없다는 점과 극악무도한 범행 수법으로 화이트채플을 공포로 물들였다. 살해된 대상은 주로 매춘부였고, 그가 일으켰다 알려진 살인사건은 기록에 따라 5명에서 수백 건에 이른다. 이 중 정말로 잭 더 리퍼가 한 걸로 추정되는 살인은 캐노니컬 파이브로 알려진 총 다섯 건이다. 캐노니컬 파이브(Canonical five) 사건의 유사성은 잔인한 방식으로 시체를 유린한 살인방식에서 나타난다. 잭 더 리퍼는 날카롭고 예리한 도구로 사체 해부 및 장기 적출을 자행했으며, 얼굴을 훼손하거나 장기의 일부는 가져가는 엽기적인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또한 대부분의 범행이 노상에서 이루어져 시민들의 두려움을 가중시켰다.

그런데도 잭의 소행으로 알려진 살인사건이 그렇게 많은 이유는 잭 더 리퍼의 열풍에 따른 모방범죄가 속출했기 때문이다. 그것을 증명하는 것은 이 시기 런던의 경찰서에 스스로가 잭 더 리퍼라고 주장하는 편지가 수천 장이 날아든 기괴한 현상이 일어났던 것이다. 물론 대부분은 잭 더 리퍼를 사칭하는 자들이나 화제에 편승한 언론인에 의해 조작된 편지들이었으며, 실제 살인자가 썼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여지는 극소수에 불과했다.

화이트채플, 그리고 영국의 사람들은 잭의 범행에 공포를 느끼고 두려움을 느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잭의 가학성과 잔혹성을 동경하고 그를 숭배하는 사람들 또한 있었다. 그것을 말해주는 극 중의 넘버 중 ‘회색도시’의 가사 중 그런 것이 있다. ‘어떤 이유라도 변명도 상관없어. 넌 그냥 살인자야. 잔인한 살인마야. 저 끔찍한 살인에 박수치는 너 또한 살인자야. 얼굴 없는 살인마야.’ 이것은 당시에 잭을 숭배하는 사람들을 겨냥한 대사이다. 이것은 또한 잭의 악마성을 드러내는 것이기도 하다. 잭의 악마성은 모든 사람들에게 공포심을 불러일으킬 뿐만 아니라 그들의 생각을 자신의 행동에 동조하도록 만들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

11월의 마지막 살인 이후 정체도 밝혀지지 않고 사라져 버린 잭은 지금까지 그의 정체에 대해 관심이 남아 그의 정체를 밝히려는 시도는 아직까지도 존재한다. 잭의 영향력이 어디정도까지인지는 필자도 모르겠으나, 실제 존재했던 잭의 영향력은 시대를 뒤덮을 정도로 엄청났다고 글을 쓰는 동안 생각했다...

Sort:  

Jack the Riper Very awesome post

잭더리퍼에 관한내용은 소설을 비롯해 여러 컨텐츠를 통해 다양한 모습으로 계속해 재생산되고 있는걸로 알고있습니다. 1800년대 후반의 일이 지금까지 계속언급될정도니 영향력이 정말 엄청나긴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