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즈 오브 데스티니2 TALES OF DESTINY II 10화

in kr •  3 months ago  (edited)

1.jpg

나나리 : 끝났다고? 뭐가?
리아라 : 그러니까 나와 카일... 아주 심한 말을 해버렸잖아. 그러니 이제는...
나나리 : 실은... 나도 루와 다툰 적이 있어. 그것도 몇 번씩이나... 정말로 머리 끝까지 화가 치밀어 손찌검 한 적도 있어.
리아라 : 동생하고? 지난 번에는 굉장히 사이가 좋았다고...
나나리 : 사이가 좋으니깐 다투는 거 아니겠니? 아무런 상관도 없는 녀석과는 다투려고 하지도 않잖아? 날 이해해 주길 바라고 오래를 알아 주길 바라고 서로에 대해 더 알길 바라고... 이렇게 상대방을 진정으로 생각하는 마음이 없다면 다투지도 다툴 수도 없잖니?
리아라 : ...응
나나리 : 그렇기 때문에 납득 안가는 일이 생기면 절대로 양보할 수 없게 돼. 왜냐면 서로 진심이니까. 그럼 다투는 거야... 서로의 속마음을 드러내 놓고 부딪치고 소리치며 화내거나 울거나... 그리고 나서야 비로소 서로에 대해 알게 되는 거란다.
리아라 : ......
나나리 : 다툼이란 아프고 힘들지만 그것을 극복했을 때 진정으로 사이가 좋아지고 더 행복해 질 수 있는 거란다. 너희들은 처음으로 속마음을 털어놓았고 처음으로 다투었어. 즉, 이제서야 겨우 시작된 것일 뿐 끝은 아냐.
리아라 : ...나나리는 지금 행복해?
나나리 : 당연하지. 안그랬으면 이런 애길 어떻게 하니? 난 말야, 그다지 좋은 누나가 아니었을 지는 몰라도... 루에 대해서 만큼은 누구보다고 잘 알고 있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순 있어. 그건 몇 번씩이나 진심으로 다투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거야.
리아라 : ......
나나리 : 그러니 너희도 이제부터야. 너무 걱정하지마.
리아라 : 이제부터라... 정말 그럴까?
나나리 : 물론! 내가 약속해! 후아~암... 왠지 진지한 얘길 했더니 피곤이 몰려오네. 난 이제 잘게. 너도 빨리 자~ 여긴 아직 오전이지만 우리는 호프타운을 출발한 뒤부터 한 숨도 못 잤잖아. 그럼 잘 자~ 리아라.
리아라 : 이제부터라니... 그럴 리... 없어...

2.jpg

로니 : 우~ 벌써 아침인가? 잔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안녕 나나리... 뭐야? 리아라하고 같이 있던 거 아냐?
나나리 : 없어져 버렸어...
쥬다스 : 뭐?
나나리 : 카일! 일어나 봐, 카일!
카일 : ...하암? 아아, 안녕...
나나리 : 야! 정신차려! 어서 일어나라구!
로니 : 왜? 무슨 일인데?
나나리 : 그 아이... 리아라가 없어졌어! 일어나 보니까 이미 어디론가 사라진 뒤였어! 계속 찾아는 봤지만...
로니 : 자, 잠깐만! 좀 진정해 봐! 어디 산책 나갔을 지도 모르잖아?
나나리 : 아니라니까! 그게 아니라... 아~짜증나! 일단 우드로우왕한테 가자!
[하이델베르그 성]
우드로우 : 이곳까지 불러내 미안하군. 어제의 렌즈에 관한 것인데...
카일 : 저기 그 전에요... 혹시 리아라 못 보셨나요?
우드로우 : 리아라양을? 아니? 난 못 봤는데...?
나나리 : 여기에도 안왔다? 그럼 걔는 도대체 어디에?
병사 : 저기 그 일에 관해... 도움이 될 진 모르겠습니다만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어젯밤 전 정문 보초를 서고 있었는데 해가 뜨기도 전에 성 밖을 나가는 이가 있길래 수상히 여겨 멈춰 세우자... 리아라님이셨습니다. 헌데 절 보시자마잔 [가야만 해...] 라고 한 뒤, 빛에 휩싸여 갑자기 사라지셨습니다. 환영을 본 것인 줄 알고 보고드리지 않았었습니다만...

3.jpg

카일 : 이럴수가... 리아라, 도대체 어디로 간 거야!?
쥬다스 : 아이그레띠겠지. 아마 엘레인을 막고자 혼자 떠난 걸 거야.
로니 : 너무 무모하잖아...? 주변엔 온통 적투성이인데.
나나리 : 카일, 빨리 도우러 가지 않으면!
카일 : ......
로니 : 야! 카일! 서두르지 않으면 큰일난다구?!
쥬다스 : 잠깐... 두렵나?
카일 : 응?
쥬다스 : 또 거절당해 상처받는 것이 두렵냐구.
카일 : ......
쥬다스 : 나도 그랬어... 상처 받는게 두려운 나머지 포기해 버렸었지. 그리하여 친구와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어. 마지막으로 나에게 남은 것은... 결국 날 감출 수 있는 이 가면뿐.
카일 : ......
쥬다스 : 네가 어떤 판단을 내리든 내가 참견할 바는 아니나 충고 정도는 해줄 수 있지. 두려워 마, 카일! 그것을 극복해야만 네가 추구하는 것이 보일 거야.
카일 : 쥬다스...
로니 : ...훗! 신기하군. 내가 이 녀석과 같은 생각이라니... 왜 그래, 카일? 우물쭈물 고민하고 있다니, 전혀 너답지 않잖아? 생각은 필요없어! 중요한 건 너의 마음. 그것뿐이다!
카일 : ...날 더 이상 필요로 하지 않을 지도 몰라. 영웅이 아닌 나는 리아라에게 있어서 아무 것도 아닌 존재일 지도 몰라. 하지만 그래도... 그래도 난...! 리아라를 도와주고 싶어! 그러니까 모두들...
로니 : 가자, 카일! 이렇게 된 이상 지구 끝까지 같이 가주겠어!
나나리 : 나도! 여기까지 왔는데 날 빼면 용서 안하지!
쥬다스 : 난 거절할 이유가 없어. 나머지는 네가 알아서 해, 카일.
카일 : 좋았어! 가자! 우리 모두 아이그레띠로! 가서 리아라를 도와주는 거야! 그리고 엘레인한테서 렌즈를 되찾아 오자고!

4.jpg

우드로우 : 기다리게나, 카일군. 이것은 하이델베르그와 아타모니 신단 사이에서 일어난 정치적인 문제다. 무력으로 일을 해결하려 하면 충돌은 피할 수 없다. 경우에 따라선 전쟁도 일어날 수 있을 터. 카일군, 자네는 스탄과 같은 영웅이 되고 싶다고 했었지? 많은 사람을 구하는 것이 영웅이다. 헌데 지금 자네가 하려는 일은 그것과 반대라고 생각치 않는가?
로니 : 물론, 그렇긴 하지만...!
나나리 : 카일... 어떡할 거야?
카일 : 우드로우 아저씨, 하지만 가야만 해요. 단, 한 사람... 자신의 소중한 사람도 지키지 못하는데 어떻게 영웅이 될 수 있겠어요. 그래서 전 가야만 해요. 가서... 리아라를 구할 거에요!
우드로우 : ...무슨 일이 있어도 가겠다는 뜻인가? 미안하네, 카일군. 잠깐 자네를 시험해 보았다네.
카일 : 우드로우 아저씨...?
우드로우 : 이걸 가지고 가게.
카일 : 이것은...?
로니 : [이 서한을 가진 자는 내 칙명 하에 렌즈탈환의 임무를 맡은 자로서... 임무수행 시 발생되는 모든 제약은 나의 이름을 걸고 받지 아니함을 허가한다. 팬더리아 국왕 우드로우 켈빈] ...이건 칙명장 아냐!?
우드로우 : 자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나머지 일은 내가 어떻게든 책임을 지겠네.
카일 : 우드로우 아저씨, 그럼...!
우드로우 : 어서 가게나, 카일군. 다른 누군가가 아닌 그녀의 영웅이 되기 위해!
카일 : 넷!
우드로우 : 대체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단 말인가... 어제하고는 전혀 다른 사람이 아니던가? 마치 여행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한 아들을 보는 기분이군... 아들... 이라... 이제 더 이상 그에 대해서 [스탄의 아들] 이라고는 하지 못하겠군. 그는 이미 카일 듀나미스라는 한 남자이니까...
(카일은 칭호 [렌즈탈환 임무수행인] 을 얻었습니다.)

5.jpg

로니 : 빛에 휩싸여 사라졌다는 뜻은 힘을 사용해 아이그레띠까지 한번에 날아갔다는 거겠지?
쥬다스 : 이렇게 된 이상... 우리도 날아가지 않으면 안되겠군.
카일 : 날아가다니... 어떻게!?
쥬다스 : 이 근처에 천지전쟁 시대의 지상군의 주둔지가 남아있어. 내 기억이 틀리지 않는다면 아마 그곳에 비행정이 남아 있을 거야.
나나리 : 비행정이라면 하늘을 떠다닌다는 거야?
로니 : 어떻게 그런 걸 알고... 아, 아니다! 뭐 아무렴 어때! 지금은 리아라를 구하는 게 급선무야!
카일 : 바로 그거야! 안내해 줄래? 쥬다스?
쥬다스 : 여기서라면... 남서쪽이야. 서두르자.
[지상군거점 유적지]
병사 : 멈춰라! 여기서부턴 왕국에서 관리하는 지역이다! 허가없이는 절대로 들어갈 수 없으니 어서 물러가라!
쥬다스 : 우리는 우드로우왕으로부터 칙명을 하달 받았어. 이것이 그 서한이야.
병사 : 이, 이건...! 실례했습니다!
로니 : 우훗~ ♪ 역시 칙명장이군.
쥬다스 : 애송이도 아니고 점잖게 있어. 그런데 익스포슬러는 아직 이곳에 있나?
병사 : 있긴 있습니다만... 격납고가 봉인되어 있어 들어갈 수 없습니다. 저희는 익스포슬러의 경비만 담당하고 있기에 봉인의 해제방법까지는 알고 있지 않습니다.
쥬다스 : 알았다. 나머진 우리가 어떻게든 해결하지.
나나리 : 이봐, 쥬다스. 익스포슬러가 뭐야?
쥬다스 : 보면 알게돼. 일단 따라와.

6.jpg

(강력한 봉인의 힘에 의해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있어야 할 곳에 있어야 할 것들을 되돌려 놓아라. 나무의 봉인, 물의 봉인, 불의 봉인, 날개의 봉인. 그러면 힘을 얻을 것이다.)
[신비한 그루터기 위에 묘목이 있습니다. 묘목을 가져가겠습니까? 묘목을 입수했습니다.]
(이런 곳에 묘목이 심어져 있습니다. 신기하게도 눈이 전혀 쌓여있지 않습니다. 이 정원에 [묘목] 을 심어보겠습니까? 묘목을 심었습니다.)
[이런 곳에 얼음기둥이 솟아 있습니다. 얼음기둥에서 신비한 힘이 느껴집니다.]
(이런 곳에 석탄이 있습니다. 아직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만 석탄은 가져가겠습니까? 석탄을 입수했습니다.)
[이 난로만 부서져 있지 않습니다. 불을 지필까요? 불을 지폈습니다.]
로니 : 비행정... 진짜로 있다니...!
쥬다스 : 이게 바로 익스포슬러야. 천지전쟁 시대의 유물로 이곳에 묻혀있던 것을 오베론사가 발견했다고 하더군.
나나리 : 천지전쟁 시대의 유물이라면... 굉장히 오래 전 것인데 설마 움직이겠어?
쥬다스 : 걱정할 필요없어. 이걸 만든 자는 그 유명한 해롤드 베르셀리우스 박사야.
로니 : 해롤드 박사라면... 소디언을 만든 사람이잖아?
쥬다스 : 소디언도 천지전쟁에서의 활약 후 천 년이나 묻혀있었지만 지난 번 소란 때에도 아무런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었어. 그런 해롤드 박사가 만든 것이니 이것도 마찬가지야. 지금도 움직일 거라구.
나나리 : 과연, 희대의 천재과학자 다워.
카일 : 그럼 서두르자! 리아라를 구해야지!
로니 : 그런데 누가 조종 할거지?
쥬다스 : 내가 하지. 비슷한 녀석을 다뤄본 경험이 있으니... 간다! 꽉 붙잡아!
(쥬다스는 칭호 [파일럿] 을 얻었습니다.)

7.jpg

[스트레이라이즈 대신전]
로니 : 옥상으로 잠입하다니 좋은 생각이야, 쥬다스.
쥬다스 : 녀석들의 수법을 흉내낸 것 뿐이야. 급습이라면 이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니까.
경비병 : 침입자 녀석들! 살아서 돌아갈 생각은 하지마랏!
카일 : 뭐, 뭐, 뭐야!?
경비병 : 각오해라!
엘레인 : 리아라 보거라, 이 렌즈를... 이 렌즈의 수야 말로 사람들이 행복을 원하는 마음의 표현이고 인류를 구워하고자 하는 내 사랑의 증표. 나의 구원이랴말로 사람들을 행복하게 할 것이고 그래서 그들은 나를 택한 것이다.
리아라 : 당신이 만들고자 하는 세계는 분명 고통이나 고뇌는 없어. 하지만 그것과 함께 진정한 즐거움과 기쁨마저도 사라졌어! 그런 세계가 사람들이 원하던 세계일 리 없어~!
엘레인 : 그렇다면 어째서 넌 그 안에 있지? 아무런 힘도 없고 영웅도 못 찾고 그저 홀로 갇혀 있잖아?
리아라 : ...! 그, 그건...
엘레인 : 사람들은 고통과 고뇌를 두려워 해. 또한 안타깝게도 그들은 스스로의 힘으로 그것을 없애는 것은 불가능하지. 그렇기에 더더욱 우리가 필요한 것이다. 신과 그 사도인 성녀가...
로니 : 이렇게 호위병까지 동원한 걸 보니 리아라가 이곳에 있는게 분명해. 엘레인에게 간 게 확실하다면 대성당이야! 분명히 그곳에 있을거야!
카일 : 대성당이라... 좋았어! 서두르자, 모두들! 응? 무슨 소리가 나는데... 여기야! 이 건너편에 리아라가 있어!

9.jpg

엘레인 : 폴투나가 완전한 형태로 강림하게 되면 그 순간 우리의 임무도 끝난다. 하지만 슬퍼할 필요는 없어. 그때가 비로소... 모든 인류가 신의 사랑으로 충만하게 되는 때일 테니까... 신의 사랑으로 가득 찬 세계... 고통과 고뇌 따위는 사라진 완전한 세계...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구원의 모습... 하지만 이상한 일이군. 신의 사도인 네가 누군가에게 의지를 하다니...? 네가 바라고 있는 것은 같이 걸어가고 도와 줄 영웅인가? 아니면...
리아라 : ......
엘레인 : 알 수 없어... 그 끝은 분명 비극만이 기다리고 있을 텐데... 그런데도 바라고 있단 말인가?
리아라 : ...카일은 오지 않아. 맞아! 절대로 올 리 없어. 왜냐면 그때 내가...!
엘레인 : 자신을 책망할 필요없다, 리아라. 네가 이루지 못한 소원은 신께서 들어주실 거다. 그러면 너의 고통 또한 모두 사라지겠지... 때가 왔도다! 위대하신 신의 영령을 이곳에! 그리고 인류에게 영원한 행복을!
카일 : 리아라!!
리아라 : 카일...!?
엘레인 : ...그도 너처럼 비극을 원하는 건가? 정말로 멍청한 자들이군... 포기해라. 너희들 노력은 헛되이 끝난다.
카일 : 리아라를 풀어줘!
엘레인 : ...모든 사람들의 행복을 방해해 가면서까지 거역하려 하느냐? 그렇다면... 용서할 수 없다!

10.jpg

엘레인 : 미련한 것들... 그 앞에... 기다리는 것은... 슬픔뿐인... 것을...
리아라 : ......
엘레인 : 뭐 상관없다... 이미... 다음 수단... 은 준비해 두었으니... 다음엔... 반드시... 완전... 한... 세... 계... 를...
쥬다스 : 사라졌군...
카일 : 기다려 리아라! 지금 풀어줄게! 다행이야 늦지 않아서. 만약 리아라에게 무슨 일이 생겼었더라면... 난...
리아라 : ...어째서?
카일 : 응?
리아라 : 이제 안 올 줄 알았어. 그렇게 심한 말을 했으니까... 그래서 날 싫어할 거라 생각했어. 그런데... 어째서... 카일은!? 왜 나를 그렇게까지...!?
카일 : 말했잖아. 리아라를 처음 만났을 때 네가 찾고 있는 영웅은 바로 나라고... 영웅은 위험에 처한 여자를 구하는 법이야.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리아라 : 카일... 아, 아아... 아냐! 난 슬프지 않아... 슬프지... 않은데... 흑.
카일 : 리아라... 이, 이건...!?
리아라 : 진짜로, 너였어. 카일...
카일 : 리아라.
리아라 : 네가... 나의...
카일 : 가자! 리아라! 엘레인을 쫓자!
리아라 : 응, 카일!
(카일은 칭호 [리아라의 영웅] 을 얻었습니다.)

11.jpg

필리아 : 카일군!
카일 : 필리아씨!
필리아 : 연구용으로 보관중이던 렌즈가 모두 없어졌어요! 뭔가 알고 있나요!?
쥬다스 : 렌즈가... 없어?
카일 : 뭐, 뭐야!?
로니 : 제길! 빨리도 도망쳤군!
쥬다스 : 설마 렌즈가 비행룡에...!
필리아 : 카일군, 지금 도대체 무슨...
카일 : 제 추측이지만... 아마도 엘레인이 렌즈를 가지고 도망친 것 같아요.
필리아 : 넷!?
리아라 : 신을 강림시키기 위해 렌즈의 힘을 빌리려는 것이에요.
필리아 : 그럴리가... 그녀는 그런 사람이...!
카일 : 믿지 못하시겠지만... 저희들은 거짓말을 하는 게 아니에요.
필리아 : ......
카일 : 안녕히 계세요, 필리아씨.
필리아 : 잠깐 기다려요! 이걸... 분명 도움이 될 거에요. 눈에 보이지 않는 것, 알아차리기 힘든 존재 등을 탐지하는 도구입니다. 이것을 사용하면 평소 무심코 지나쳤던 물건들을 찾을 수 있게 될 거에요.
카일 : 필리아씨...
필리아 : 당신들 눈을 보니 거짓을 말하는 눈빛이 아니었어요. 그래서... 믿기로 했답니다.
카일 : 고맙습니다... 필리아씨! 그럼, 가보겠습니다!
쥬다스 : 어서 익스포슬러에 올라타! 비행룡을 쫓는다!

12.jpg

쥬다스 : 비행룡에 닻을 발사해 등을 통해 비행룡에 올라탄다! 준비는 됐나!
카일 :언제든지 OK야!
쥬다스 : 좋아! 닻을 발사해!
[비행룡]
로니 : 비행룡을 따라 잡기는 했지만 이제 어쩌지?
쥬다스 : 렌즈를 탈환해도 들고 갈 수 있는 양이 아냐. 비행룡의 동력을 끊어 추락시켜 바다로 가라 앉히는 방법밖에 없겠군.
로니 : 뭐라구...?
쥬다스 : 동력실로 간다. 이쪽이야!
로니 : 제길! 늦었군!
카일 : 이딴 것!
쥬다스 : 글쎄... 아마도 무리일 걸? 비행룡은 거의 생물에 가까운 기계야. 파괴해도 바로 재생 되니까.
카일 : 그럼 어떻게 해야 되지!?
쥬다스 : 비행룡의 체내에 있는 제어장치를 파괴해야 해. 모두 파괴하면 이 잠금장치도 해제될 거야. 카일, 아까 필리아에게 받은 소서러 스코프는 갖고 있겠지? 그걸로 제어장치를 찾아. 사용할 때는 L2 야. 소서러링 이상 렌즈를 소비하므로 주의하도록.
카일 : 알았어!
쥬다스 : 그리고 아마도... 이 비행룡은 까르비올라로 향하는 것 같다.
나나리 : 성지군... 거기서 신의 강림을 다시 하려고 하는 거야!

13.jpg

쥬다스 : 서두르지 않으면 녀석의 목적지에 도착하게 된다. 시간이 얼마 없어!
카일 : 알았어! 서둘러 찾아보자!
(쥬다스는 [칭호 S스코프 해설자] 를 얻었습니다.)
[마더셀을 태워서 물리쳤습니다. O키로 사다리의 회수, 설치가 가능합니다. 제어장치를 파괴했습니다.]
가프 : ...왔군. 숭고한 이념을 이해 못하는 불쌍한 자들이여...
나나리 : 네, 네 맘대로 생각하세요... 하지만 렌즈를 사용하게 놔두진 않겠어!
쥬다스 : 얌전히 그곳에서 물러서! 방해할 작정이라면... 날려버리겠어!
가프 : 리아라님... 정말로 괜찮겠습니까? 신의 구원을 거역하는 자들과 같이 행동하는 것은 성녀가 해서는 안되는 일이옵니다.
리아라 : ...내가 찾던 영웅은 카일이었어. 그러니 어떠한 결과가 나온다 해도 그와 함께 하겠어. 그렇게... 결정했어!
카일 : 리아라...
가프 : 당신은... 엘레인과는 너무 달라. 그런 식으로는 절대 구원이란 찾아 오지 않아.
로니 : 주절거리는 건 자유지만 빨리 비키지 않으면 따끔한 맛을 보여주겠어!
가프 : 기필코 비행룡을 멈추게 하겠다 이건가? 그렇다면...! 너희들의 상대는... 이 그라샬보라스로도 충분하다!
로니 : 우왓! 사라졌어!?
나나리 : 로니~ 다리가 후들거리는 것 같은데...? 따끔한 맛은 언제 보여줄 거야?
쥬다스 : 잡담은 그만해. 온다...!

14.jpg

다른 연재글 보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ongratulations @zinasura!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published a post every day of the week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