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과 커뮤니티 동전의 양면

in kr •  19 days ago

' 너 혼자 이 세상의 모든 힘듦을 짊어진 것처럼 하지마. 사람들은 다 각자의 힘듦과 무게가 있어'

예전에 누군가로부터 들은 말인데 잊혀지지가 않는다.

나는 내 인생에 집중한 것밖에 없는데..

힘들다고 한 적 없는데..

명품을 치렁치렁 걸치고 다닌 적도 없는데..

오해받기 싫어 단절된 생활을 즐기기 시작한 것도 그 때 부터인 것 같다

정보가 필요해 가끔 커뮤니티에 입수했다가도

금방 헤엄쳐 나오는 히키코모리.

내가 얻은 질량의 동량만큼 뱉고 나오면 되는 거 아닌가 스스로를 합리화하며

나는 오늘도 마음의 문을 닫는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