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미세먼지 초비상' 문재인 대통령이 내린 긴급 지시

in #kr3 years ago

전국 대부분 지역이 미세먼지로 초비상이 걸린 5일,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 지시를 내렸다.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50분 동안 조명래 환경부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 방안 관련 긴급 보고를 받았다. 보고는 문 대통령이 이날 해군사관학교 졸업식에 참석한 뒤 청와대 집무실로 돌아오자마자 이뤄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보고 내용과 문 대통령 지시 사항을 서면으로 브리핑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조명래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차량운행 제한, 석탄발전 상한제약, 미세먼지 배출시설 가동시간 조정 등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겠다고 했다. 또 살수차 운행 확대 등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긴급조치도 실시하겠다고 했다.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 요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때는 정부가 장기적인 대응책에만 머물지 말고 즉각적으로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며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조치를 취하는 게 정부의 책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대책은 환경부 혼자 힘으로는 안 되는 일이니 모든 부처의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대통령과 총리 힘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에게 미세먼지 관련 긴급 지시도 내렸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공기정화기를 설치하고는 있으나 너무 용량이 적어서 별 소용이 없는 곳이 많다"며 "대용량 공기정화기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도록 공기정화기 보급에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적어도 아이들이 실내에 들어가면 안심할 수 있도록은 해야 한다"고 했다.


5일 서울 도심 미세먼지 상황 / 뉴스1

서울시는 5일 오전 1시를 기해 초미세먼지(PM-2.5) 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인천·경기 등에서는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5일 연속 시행됐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150㎍/㎥ 이상이 2시간 지속될 때 발령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서면브리핑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저녁 6시부터 50분 동안 조명래 환경부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 방안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았습니다. 오늘 보고는 문재인 대통령이 해군사관학교 졸업식에 참석한 뒤 집무실로 돌아오자마자 이뤄졌습니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차량운행 제한, 석탄발전 상한제약, 미세먼지 배출시설의 가동시간 조정 등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또 살수차 운행 확대 등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긴급조치도 펴나가겠다고 보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국민들의 요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때는 정부가 장기적인 대응책에만 머물지 말고 즉각적으로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며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조치를 취하는 게 정부의 책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대책은 환경부 혼자 힘으로는 안 되는 일이니 모든 부처의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대통령과 총리의 힘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라”고도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공기정화기를 설치하고는 있으나 너무 용량이 적어서 별 소용이 없는 곳이 많다”며 “대용량의 공기정화기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도록 공기정화기 보급에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며 “적어도 아이들이 실내에 들어가면 안심할 수 있도록은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2019년 3월 5일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wikitree 팔로우하시면 재미, 감동, 가치를 담은 좋은 콘텐츠와 깔끔하게 정리된 '스팀잇' 관련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27
TRX 0.07
JST 0.041
BTC 29663.84
ETH 2013.24
USDT 1.00
SBD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