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과 SMT에 대한 뻘글

in #kr4 years ago (edited)

사람들은 보상 받기를 원한다.

고래에게 많은 이들이 따라 붙는 이유는
큐레이션보상과 함께 혹여 자신에게 보팅해줄까
라는 기대감이 있어서이다.

그 기대가 어긋나게 되면 점차 해당저자와는 멀어진다
물론 이건 고래한정의 얘기는 아니다.

한데 보상에는 꼭 보팅적 보상만 있는 것은 아니다
글의 내용에 따른 다양한 보상이 있다
공감의 보상, 즐거움의 보상, 지식의 보상 같은 것 말이다
그런 보상을 받는다면
그 저자에게도 많은이가 지지를 표할 것이다.

현재로썬 사람들이 목말라하는 것은
돈을 버는 것에 대한 지식이다.
그것은 언제나 수요가 높지만 처음부터 보상을
미끼로 사람들을 끌여들였던 스팀에선
당연히 주요 관심사가 될 수밖에 없다.

그래서 다른 곳에 비교해서도 수요가 훨씬 높다.

여기에 대해서 다른 주제들은 당연히 불리하다.
이는 작가들을 힘들게 만드는 요인이다.
하지만 스팀에 거주하는 이상 스쳐지나가는 것이라도
관심사가 아닌 글을 읽을 수도 있고
감정적 휴식을 찾을 수도 있다.

좋은 인상을 준 작가는 한명두명 사람이 쌓이고
보팅이 쌓이게 된다.

이것이 블로그계에서 말하는 꾸준함의 힘이다.

다만 여긴 개인 블로그가 아니라 항상 비교가
가능한 곳이라 그렇게 쌓는 것은 훨씬 힘들다
무엇보다 그렇게 쌓아도 여전히
코인주제보다는 딸릴 것이다.
그건..
파워를 가진 사람들 역시 코인쪽을 더 좋아하기
때문이다. 이것 역시 어쩔 수 없다.
파워를 가진 쪽은 투자쪽이 많기 때문에
관심사가 당연히 기울수밖에 없다

미술역사를 보고자 스팀파워를 투자한 이는 없기 때문이다

이를보면 확실히 어딘가 시스템에 구멍이 있는 것 같이
긴가민가하다.

스팀은 무엇을 키우려하는가

거기에 대해서 유료광고라던지, 마켓거래라던지
덴의 사악한 계획.. 많은 얘기들이 있었다

한데 뭔가 좀 하나 나사가 빠져있는데..

그 나사를 발견한 곳은 완전 예상외의 곳이었다
SMT의 서랍안에 있었던 것이다.

그 나사의 이름은

적극적인 의지

였다

스팀은 개발팀이 뒷받침해주고 있다고는 하나
약간 파도위에 뗏목을 띄워둔 느낌이 있다
이리저리 흔들리며 자연에 맡기는 그런거?

하지만

여러분이 SMT에 투자하고 그것으로
자신의 사이트나 사업을 부흥시키려고 한다고 해보자

그것을 스팀처럼 놔둘것인가?

절대 그렇게 안할 것이다.
그런 차이가 나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SMT는 중앙시스템이기 때문이다.

독재의 의지는 강력하며 효율적이다.
단점은 그로인한 부조리한 피해가 생길 수 있다는 것.

반대로 민주적 절차는 두루두루 합의를 보는
장점이 있지만 그 의사결정은 느리며 비효율적이다.

운영자의 자산으로 이뤄지며 손해가 안나게 하기 위해
SMT는 강력한 방향성을 지니게 된다.

'아무나 오세요^^ 홍홍'

이런게 아니라

'여긴 ㅇㅇ커뮤니티입니다'

로 압축될 것이다.
그리고 해당 타겟과 방향성의 유저를 확실하게 모으고
그안에서 불만을 최소화하며 나갈 것이다.

스팀잇의 대표적 불만 같은 초기 고래 불균형은
SMT에서는 운영자의 의지로
정말 사이트에 막강한 도움을 주는 자가 아니면
상당히 제한 될 것이다.
아니 자신의 자산으로 뿌리는 만큼 처음부터
극소수에게 분배하고 시작하진 않을 것이다.

그럼 스팀은 SMT를 위한 실험적 장이었던가?
뭐.. 그렇기도 한데
그렇지 않기도 하다.
SMT의 통화는 스팀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이다.

멀티친 곳들의 자금은 본진을 살 찌운다

살찐 스팀은 먹음직하므로 사용자를 불러모으게 된다
그것이 여전히 좀 불균형하더라도..
그것이 반복되면 언제부턴가는 나름 균형점이
도달하지 않을까?

여기까지 행복회로를 돌리다보니
다시 좀 다른 생각이 든다

나사가 빠진게 아니라
스팀의 능구렁이 같은 뱃속에 있어서
못찾았던 걸지도..

Sort:  

스팀에서 가장 부족하면서도 필요한 기능이 가버넌스(혹은 운영권한)입니다. 다운보팅이건 업보팅이건 어뷰저를 막아내는 기능이 많이 부족하죠. 이런저런 제안은 많이 나왔는데, SMT가 그 강력한 후보가 된 것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파악하는 바로는 SMT의 화이트리스트 기능은 해당 계정이 보상을 받거나 받지 못하도록 할 수 있는데요, 화이트리스트가 정해지는 방식이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운영자가 혼자서 정하는 방법이 있는데, 이건 말 그대로 중앙집권적인 방법입니다. 하지만 매우 효율적이죠. 운영자가 정상적인 범주에 드는 사람이라면 괜찮다고 봅니다 (어차피 그 SMT 토큰은 그 운영자꺼니까요)

둘째는 오라클이라는 것을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증인 시스템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는데요, 증인은 오라클로 price feed를 올리지만 SMT의 오라클 참여자는 화이트리스트나 다른 필요한 정보를 올리는 것입니다.

계속 보상과 관련된 어뷰징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이제는 심지어 SMT로 가면 스팀 보상은 없애버리자는 말까지 있습니다. 가버넌스가 안되는 보상은 필요 없다 이거죠. 그리고 SMT로 서로 갈라지면 외연확장이 없는 커뮤니티 토큰의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외연확장이 되는 토큰은 어뷰저로 인한 유출이 줄어서 지금보다 빨리 상승할 것입니다.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이분은 봇인가요? 항상 보이시는데... 흠

네 봇이 맞습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경우 나타납니다

답글 감사합니다 ^^ (((역시 봇이였군요..ㅎㅏ~aa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아마 운영자들이 생각하는 것은, 스팀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사람들의 소통을 좀더 장려하기 위함도 스팀의 목적 중에 하나라고 생각되어집니다. ^^

스팀이 참 무섭네용..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크리스마스 연휴 되세요^^

smt실제 활용을 기대하고 있는 1인입니다. 올려주신 글 보고 찾아보니 smt의 매력이 정말 엄청나다고 생각하고있습니다.

스팀을 만든사람은 천재인 것이 분명합니다.

동의합니다. :)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해 탐구하다 steemit에 대해 알게되고 계정도 만들었네요. 블록체인 기반위의 새로운 SNS, 민주주의 SNS가 우리에게 몰고 올 파장은 크리라 생각합니다. 기존 거대기업에 종속된 사회관계망에서 탈피하여 가치를 창조하는 것에 분명 일대 혁신이 될 것입니다. 미래를 이제 우리가 만들어 가는 거라 확신하네요. steemit을 통해서 말이죠~^^

하..트님 글 왜케 잘쓰시는지.. ^^

맞습니다 블로그는 꾸준함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이전에 여러 블로그를 해보았지만 스팀잇은 새로운 개념이라 더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죠. 자꾸 보는 사람은 결국 낯익게 될 수 밖에 없으니까요

아직 뉴비라 깊은내용까지는 이해가잘안되지만
잘읽어보고갑니당 ! 메리크리스마스입니다 ^ ^

꾸준히~ 그게 중요한가 보네요!!
저도 제 생각을 잘 정리해보고 싶네요!

다양한 분류들과 다르게 코인주제에 글이 이런 큰인기가 있는 것인지
알게됬고 ,smt란 무엇인지도 점점 그림이 그려지는 것 같습니다
항상 쉬운 설명 감사합니다 ~.~

smt를 이용하면 좀더 다른 주제쪽으로 확장할 수 있겠죠

SMT 출시와 그에 기반한 댑들의 종류가 너무나 궁금하고 기대가 되는군요.. kr에서도 몇개가 나와야 할텐데요..!!

많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eos도 상승효과가 나기를-ㅅ-

카이버는영? ㅜ.ㅜ 트윈님은 없는코인이 없어서 부러움 ㅎㅎ

다들 눈에 불을 켜고 smt백서를 쳐다보고 있겠군요.

글에는 중앙이라고 했지만 통제가 안되는 부분도 있는거 같더군요
여튼 smt가 나온다는 것은 호재지만 한편으론 적용까지도 꽤나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하는 절망회로도 돌려봅니다
스팀을 하는 이라면 그렇게 봐줄지도 모르지만
아닌 이들은 백서 존재도 모를테니까요
네드가 열라 홍보해주면 모르겠지만..

역시 지난 스팀 페스타에서 네드 성토대회를 했어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twinbraid님ㅎㅎ

오래전부터 느껴왔는데 스팀잇에 활동중인 우리 모두가 자발적 모르모트가 아닌가 하는 기분이 들었어요.

그래도 나쁘진 않습니다. 아무도 걸어가보지 못한 위대한 여정일수있으니깐요.

트윈님은 글 올리면 진짜 엄청 인기쟁이시네요. 이렇게 벌기 때문에 아무리 망해도 마르지 않는 샘물이 되는군요.. 흠흠..

좋은 글 항상 감사합니다. 저도 자주 글을 올리지는 못하는데요.
보상을 떠나서 제가 좋아하는 내용 정리 차원에서 쓰자 라는 생각으로 하고 있습니다. 보상이란게 재맘대로 되는게 아니니까요..

튼살치료.. 같은 게 아니면 꾸준함은 아직은 좁은 스팀사회에서
눈도장의 역할도 합니다. 특히 댓글과 프로필은 그렇죠. 프로필 설정하세요

Thanks for sharing your post. I upvote you

흠...내용은 여전히 좋지만....짤이 없으니 뭔가 좀 허전하네요...ㅋㅋㅋㅋ

아 고마운 이야기...
내가 쓰고 싶어도 정말 눈치가 보여 못썻던 이야기
들려 가는길에 조금만 더 한두군데 더 들려서 가셨으면 하는 아쉬움
문학 예술은 언제쯤 빛을 볼까요...?

좀더 사람들이 두루두루 파워를 갖고
좀더 여유롭게 볼때가 아닐까요
일단 smt를 기대해봅니다

Loading...

블로그든 뭐든 최고가 되기는 참 어렵지요. 저는 항상 적당히적당히였던 것 같습니다. ㅋㅋ

오옷 가이드독 포인트를 SMT 코인으로.. (아직도 이해가부족한 1ㅅ)

백서를 한번 읽고 다시오겠습니다.

전혀 뻘글이 아닌것 같습니다. 오늘도 SMT에 대해 다뤄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 지인들에게 스팀잇에 대해서 말하고 다니고 그 중 SMT에 대해서도 말하고 다니고 있습니다!! 제가 말하는 SMT 지식은 모두 @twinbraid 님에게 나온것이지만...ㅎㅎ 아무튼 그렇게 말해도 무슨 개소리냐... 너나 많이 해라... 스팀 많이 사라. 그러는데! 꼭 하루빨리 smt가 세상에 등장하여 전세계를 흔들어줬으면 좋겠네요!

이게 왜 뻘글이죠?! ㅎㅎ

그림이 없어서..-ㅅ-..

크크크크크.. 웃으면 안되는뎅 ㅠㅠ
심각하게 읽고 나서.. 트윈님의 댓글에.. 진정성을 느낌니다.!! ^^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연휴 보내시구요
홧팅입니다~!!

감사합니다 +_+/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Congratulations @twinbraid, this post is the fifth most rewarded post (based on pending payouts) in the last 12 hours written by a Hero account holder (accounts that hold between 10 and 100 Mega Vests). The total number of posts by Hero account holders during this period was 381 and the total pending payments to posts in this category was $8289.88. To see the full list of highest paid posts across all accounts categories, click here.

If you do not wish to receive these messages in future, please reply stop to this comment.

SMT가 나오면 어떻게 변할지 상상이 잘 안되네요. 개인도 SMT를 발행할 수 있다고 했죠? 트윈님도 토큰 발행하시나요? ^^;
누가 어떤 토큰을 발행해서 어떻게 활용될지.. 많이 궁금하네요. 기대도 크고요.
잘 읽고 갑니다. :)

Steemit is networking, and adding value to your own creations! Good Job!

늘 스팀잇을 잘 설명해주는 같아요 ~~ 잘 보고 갑니다 다음글도 기대됩니다 ^^

넵 감사합니다 +_+/

어제 새로 발들인 뉴비입니다. 의미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안녕하세요^^~~~~님 즐거운주말밤 보내시고계신가요~ 오늘은 늦은밤 댓글남기네요~ '공감의 보상' 이라는 말이 정말 멋진것 같아요. 제가 추구하는 그런 느낌이네요! 좋은글 정말 감사해요!!
저는 오늘 구세군을 돕기위한 길거리 버스킹을 했답니다. 처음으로 영상도 올려놨으니 심심하실때 한번 보고가세요~
즐거운밤 되시고 연휴 잘보내세요^^"

넵 감사합니다 !

오늘도 정독하고 갑니다... 수고 하세요...^^

읽는 동안에
속이 시원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덕분에 오늘 소화가 잘 될거 같은 착각에 빠질 것 같아요(웃음)

잘 보고 가요

메리 크리스마스 입니다 ㅎㅎ

님도요 ㅎㅎ

우리는 선구자!

잘읽었습니다. 새로운 눈을 뜨는 기분이네요 @감사해

Merry Christmas

뻘글이라뇨 ㅠ 제

저도 처음엔 순수하게 포스팅만 해야지! 라는 마음으로 생각했는데 자꾸 스팀파워를 충전하고 싶어지더라구요..ㅎㅎ

제가 생각하는 smt의 파워는 자신을 위한 것이라기보다
작가에 대한 영향력 이게 가장 크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예를들면.. 좋아하는 1인방송 작가를 위해서라면
기존의 별풍선 보단 파워를 채워서 보팅해주는 쪽이 (독자)쪽엔
매우 매력적이겠죠

한 가지 걸리는 문제는 전반적인 사람들의 판단수준이 어떻게 되느냐의 측면도 한 몫을 하지 않을까요? 현재 코인과 돈에 관련된 내용을 올리면 보팅 수가 많지만, 난해하다는 지성적 토론이나 정치 시사 인문 철학등의 분야는 그 전문성과 독창성이 있어도 , 이것을 알아보는 사람이 드물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보팅이 적은 것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스팀잇에서 SMT에 대해 친절하게 설명해 주시는 많은 분들의 글을 읽고 대강의 개념은 이해했지만, 실제로 이용해 보기 전까지는 저에겐 아직도 좀 어려운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ㅎㅎㅎ 저도 고래에게 보팅을 받고싶은데 누가 고래인지도 잘 모르는 뉴비에요 ㅋㅋ 팔로우했어요 ㅋㅋ괜찮으시면 맞팔해요~^^

smt이 어떻게 사용될지 궁금합니다ㅎㅎ

지금의 스팀잇에 가입하고 활동하고 계신 절대 다수의 유저들은 가상화폐에 대해 어느 정도 관심을 가지고 계시고, 적극적으로 그 세계에 흠뻑 젖어보려고 하시는 분들이시죠. 밖에는 관심은 있지만 가상화폐는 실체가 없다는 막연한 생각에 꺼려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smt는 그 분들이 하나 둘 모이는데에 엄청난 촉매제가 될 것 같아요.

SMT에 대해서 더 궁금해 집니다. 글 잘 보았습니다.

비주류 주제들로도 흥하는 스티밋이 되었으면 좋겠네요ㅎㅎ 리스팀 해갑나다 :)

넵 대신 좀 기다리셔야될거 같습니다
적어도 smt 이후..

큰 기대 하고 있습니다.

전... 머..... 굳이 막 돈을 위해서 하진 않습니다..... 그렇게 했더니 오히려 머랄까 마음이 급해진다고 해야할까... 그냥 저의 소소한 일상을 이러한 곳에서 더 좋게 나누고.... 거기에 대한 약간의 댓가.... 정도로 생각하면서 맘을 푹 놓고 있네요

여러모로 생각할 기회를 주시네요 :)
탈중앙화의 시도는 제가 아는한 대부분 가상화페의 방향성이고 이를 통해 기존 자본가 기득권의 비공정성을 만회할 수도 있을텐데, 하지만 어뷰저를 막기위해 하위의 community는 다시 중앙집권이라는 것이 균형감이 있어보이기도 하고 아이러니 해보이기도 합니다

코인이 여러모로 재밌죠. 사회적 합의랑 감정의 반발, 자본주의가 버무려져 있어서
단순히 코인적 얘기말고도 사회학자들이 보면 정말 좋은 연구거리가 아닐까 합니다

저로서는 아직 어려운 글이지만 꼭 알아야할 내용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