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분노의 포스팅-_-; 사고뭉치 냥이. 또 애교로 넘어 가냥?

in kr •  2 years ago  (edited)

고향을 다녀와 지친 몸을 이끌고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오늘은 무사히 지냈노라 뿌듯해 하며...

이런 저런 조사를 좀 하다보니... 벌써 새벽 1시가 가까운 시간이 되었다.

"하암... 오늘 하루 고단했으니 잠을 좀 자 볼까...."

"우당탕탕...!"

뭐지! ㅠㅠ 이 불길한 기운은!!!!


선반에 올라가서 선반위에 있던 섬유유연제를 넘어 뜨렸다!

절묘하게 뚜껑으로 떨어졌나???? 뚜껑이 산산조각나서 내용물이 철철철 ㅠㅠ



사실 '솔솔~'보다... '코를 어택!' 에 가까웠다 ㅠㅠ

고농축 다우니의 향이 온집안에 진동했다...



오늘도 냥이는

나 때릴꺼야? 를 시전한다...

ㅠㅠ 쪼꼬만한거 때릴 수도 없고 으아아~ 오늘 잠은 다 잤다.

닦아도 닦아도 고농축 다우니의 향은... 정말 강력하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으아~ 나 때릴꼬야? 저희 금일이도 자주하는 표정..ㅎㅎ 혼내지도 못하고.. 고생하셨겠어요~

아 다우니 냄새 ㅋㅋㅋ 저 정말 싫어하는데 ㅋㅋㅋㅋ
평소에 냄새에 민감해가지고.. 빨래 냄새와 섬유유연제 냄새 이 두 사이를 정화하는 방법에 대해서 많이 고민하고 있죠;; ㅋㅋ

아휴~~ 고녀석 일 저질렸네
이쁘니까 봐준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