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행정부, 암호화폐 ‘종합 전략’ 구상 중

in #kr4 years ago


미국 법무차관이 목요일 트럼프 행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한 ‘종합적인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가 지난 주 기술 범죄에 대한 전략을 세우기 위해 사이버범죄 전담반을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로드 로젠스타인(Rod Rosenstein) 법무차관은 이번 주 열린 금융서비스회의(Financial Services Roundtable)의 봄 컨퍼런스 질의응답 시간에 암호화폐와 사이버범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와 관련된 많은 사기 수법들은 전통적인 금융시스템을 통하지 않는다. 이 문제를 다루기 위해 우리는 사이버범죄 전담반과 함께 종합적인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이버범죄 전담반에는 FBI와 미 연방보안관실(U.S. Marshals Service), 마약 대응팀과 같은 다양한 법률 집행기관의 대표자들이 참여한다.

로젠스타인 법무차관은 암호화폐를 활용한 자금세탁 행위가 연방 조사기관이 추적할 수 있는 흔적을 남긴다고 말했다.

그는 “범법 행위를 추적할 방법이 있다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 사이버활동뿐 아니라 모든 활동은 흔적을 남기게 된다. 암호화폐도 마찬가지이다. 결국 다른 암호화폐로 환전하거나 실물 화폐로 세탁하고자 할 것이다. 때문에 이 작업도 추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이버범죄 전담반은 연방 공무원들에게 관련 기술과 추적 전략을 교육하게 된다.

법무차관은 “범죄가 늘 한 발 앞서 있기 때문에 요원들과 집행관들이 분야에 대한 지식과 전문성을 완전히 갖추게 하는 것 또한 사이버범죄 전담반이 담당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출처: 토큰포스트

Coin Marketplace

STEEM 0.49
TRX 0.09
JST 0.064
BTC 51019.11
ETH 4348.07
BNB 587.93
SBD 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