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해석의 기치steemCreated with Sketch.

in #kr2 years ago

주식종목방이나 코인방은 언제나 시끌시끌하다.

뉴스나 이슈가 생길 때 마다 해석도 다양해진다.

하물며 지나온 역사는 이를 해석하려는 의도가 개입되어 완전히 왜곡된 사례는 무수히도 많았다.

보고싶고 받아드리고 싶은것만 인정하는게 본능적 반응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정보에 대한 해석을 각자 다르게 함으로써 누군가 매도의 근거 또는 매수의 근거가 되어지기도 한다.

긍정적인 해석이 늘어나면 매수세가 늘어나 가격은 오르게 된다.

결국 가격은 수급 상황으로 결정되는게 시장경제이다.

여기서 이런 악용하는 돌연변수는 대부분 경영자 이다.

애메한 옵션의 전환사채나 스톡옵션이 느닷없이 등장하거나 3자 배정 증자나 매각같은 시장경제의 가격형성과 별개의 사건들은 대부분 경영자로 부터 발생한다.

효율적 시장가설의 원조격인 조지 깁슨은 1889년 논문에서 개방된 시장 환경 하에서 가격은 '가장 합리적인 판단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

가격은 모든 정보를 이미 완전히 반영하고 있다'라는 가정의 토대가 된다는 것이다.

미스터리에 접근할 때는 정보가 많을수록 문제를 이해하기가 더 힘들어질 때가 많다.

이미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정보 속에서 자료를 걸러내고 해석해서 전체 그림을 밝혀나가는 과정을 통찰이라고 부른다.

이미 해답이 정해져 있는 문제와 해답의 존재 자체가 불확실한 문제 사이에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해답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아직 그 답을 모르는 문제를 '퍼즐'이라 할 수 있다.

해답이라는 것이 과연 있기는 한지 그 존재조차 알 수 없는 문제를 '미스터리'라고 부른다.

투자 시장에는 미스터리한 일이 정말로 많다.

조지깁슨 논문처럼 현재가격은 모든 정보를 담겨있다면 앞으로의 정보는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

누구든 미스터리한 정보는 바르게 해석될 수 없는것이며 가격의 반영도 완전하지 못한 것이다.

해답이 존재하는 퍼즐을 맞추다가 중도에 포기하면 그 순간 미스터리가 되는것 아닌가

투자에서 적정가격을 예측하거나 정보를 가격으로 평가하는일 은 수익과 직결되지 않는 것이다

Sort:  

WARNING! The comment below by @udokon leads to a known phishing site that could steal your account.
Do not open links from users you do not trust. Do not provide your private keys to any third party websites.

Coin Marketplace

STEEM 0.16
TRX 0.03
JST 0.026
BTC 13151.44
ETH 394.16
USDT 1.00
SBD 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