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 MS-DOS라면 이더리움은 윈도우와 같다?

in #kr3 years ago (edited)

Coindesk.com에는 항상 좋은 글들이 많이 올라오는거 같습니다. 맘같아선 올라오는 대로 번역해서 공유하고 싶은데 시간이 허락하지 않네요.

이번엔 2017년에는 비트코인의 해, 2018년은 이더리움의 해라는 글이 올라와서 공유해 봅니다. 비트코인을 MS-DOS에 이더리움을 윈도우 또는 맥OS에 비교 한것이 참 인상적이네요. 결국 과거 소프트웨어 생태계가 OS + 어플리케이션으로 발전한 것 처럼 블록체인 생태계도 이와 동일하게 발전하게 될까요? 확실히 IT 세상에선 생태계 구축이 핵심이고 비트코인은 이 관점에서는 실패하고 있는건 분명해 보입니다.

maxresdefault.jpg


2017년은 비트코인의 해, 2018년은 이더리움의 해

2017년은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에 있어서 정말 기억될만한 한해였다. 하지만 명심하자 이건 시작일 뿐이다.

그 엄청난 가치들에도 불구하고 메이저 코인들은 사용자들에게 그 진짜 가치를 전달하는데는 실패했다. 비트코인의 높은 수수료와 느린 트랜잭션 타임은 지불수단이라고 하기엔 부적합하다. 커피 한잔을 사던 10만불을 보내던 같은 수수료를 지불 한다는건 말도 안되고 라이트닝 네트워크와 같이 확장성을 도모하는 방법은 아직 미완이다.

비트코인의 급등하는 가격은 말로써 부풀려진 것일 뿐 새로운 가치를 가졌다고 보기에는 아직 어렵다.

여전히 비트코인을 믿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비트코인에 투자를 하겠지만, 더 나은 포크 버전의 비트코인을 개발중인 많은 개발자들과 함께 나는 더 유연한 알트코인에 베팅을 걸겠다.

이더리움과 같은 스마트 계약을 사용하는 블록체인들에게 기회는 항상 열려있으며 그러한 플랫폼들은 탈중앙화된 금융과 커머스의 운영체제이기에 다양한 어플리케이션들을 가질 수 있다.

비교

비트코인을 옛날 MS-DOS, 그리고 이더리움을 윈도우나 맥OS라고 생각해 보자. DOS가 잘못된건 아니다. 더 먼저 나왔고 컴퓨터의 성공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

우리 같은 컴덕후들이야 DOS 환경에서 자랐지만 컴퓨터가 진짜 "주류"가 된건 윈도우나 맥OS가 나오고 나서 부터 이다. DOS는 배우기 어렵고 프로그램 짜기 까다로우며 어플리케이션은 거의 없다 시피 했다. 윈도우나 맥OS는 어플리케이션들이 만들어 지도록 지원을 했고 사람들이 이를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이더리움이 바로 이런 윈도우나 맥OS 같으며 그 결과로 개발자들은 수많은 어플리케이션을 그 위에 만들고 있다.

마치 2000년에 인터넷 붐과 같다. 수천개의 새로운 회사들이 매우 혁신적인 비지니스 모델을 들고 나타났으며 그 최신 기술에 맞는 규제들이 생겨나고 그 회사들에 자금을 댈 새로운 방법들이 생겼다. 그 중 대부분의 비지니스들은 실패할 것이나 몇몇은 블록체인 시대에서 제2의 아마존, 이베이 또는 구글이 될 것이다.

하지만 비트코인의 검증된 안정성과 뛰어난 불변성으로 봤을때 지금 폭등하는 가격이 말해주듯 비트코인 개발자들은 칭송을 받아야 마땅하지 않을까?

필자는 섣불리 판단하고 싶지 않다. 비트코인 개발자들은 변화를 강력히 거부하며 대중들에게 다가가기를 거부하고 있다. 솔직해 지자, 지금의 비트코인은 그 높은 수수료를 감당할 수 있는 소수의 엘리트들을 위한 코인이다. 그들은 기술적으로 막다른 길에 들어 섰다.

더 나은 방법

지난달 이더리움 컨퍼런스인 DevCon3을 보면 비트코인과 상반된 접근법을 볼 수 있다.

2,000명의 개발자들이 1,000불의 비용을 내면서 참가하여 블록체인의 혁신을 확장하려는 모습을 보면 이더리움의 미래는 밝은 듯 하다. 그럼 다른 스마트 계약을 가진 코인들은 어떨까?

물론 이더리움 2.0인척 하는 몇몇들이 있긴하지만 이더리움과 같은 혁신이나 빠른 발전, 개발자 마인드를 보여준건 아직 아무도 없다.

물론 아직 그 이더리움 2.0인척 하는 것들이 실패했다고 단정 짓긴 이르나, 이더리움이야 말로 혁신에 대한 지대한 공헌과 향후 몇년 이내에 블록체인 어플리에키션 개발의 메인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유효성을 보여 주었다.

자칭 이더리움 2.0들은 아직 꿈도 못꾸는 프라이버시와 확장성에 대해 이더리움 개발진들은 이미 작업중이다. 필자가 보기엔 진화하거나 죽거나 둘 중 하나인듯 하다. 2018년엔 이더리움과 다른 기술들이 계속해서 진화해 나갈 것이며 이들에 기반한 어플리케이션들이 차세대 기술의 시대를 선도할 것이다.


###

확실히 2000년 인터넷의 태동기와 현재 암호화폐의 상황이 매우 비슷해 보입니다. 이더리움이 미래의 윈도우가 될지 아니면 또 다른 플랫폼이 등장하게 될지 궁금하네요. 어제 제가 올렸던 ICO 토큰의 죽음과 2018년 4가지 전망에서 주장하는 내용과 일맥상통 하는거 보면 확실히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의 발전처럼 블록체인도 발전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 봅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시로 좋은 글이 있으면 찾아 올려 보겠습니다.

Sort:  
@subasuba님 안녕하세요. 개과장 입니다. @joeuhw님이 이 글을 너무 좋아하셔서, 저에게 홍보를 부탁 하셨습니다. 이 글은 @krguidedog에 의하여 리스팀 되었으며, 가이드독 서포터들로부터 보팅을 받으셨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렇게 관심을 받으니 기분이 좋네요 ^^

포스트 제목에 흥미가 생겨서 구독해버렸습니다.

많은 코인이 등장하고
하나 같이 다 잘될것만 같지만
결국 되는 놈만 되겠지요

그렇기 때문에 비트코인은 존재 의의만으로도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다만 님께서 언급하신대로 수수료 문제라든지
해결해야할 것도 산적하지만 말이죠..

잘 보고 갑니다.

네 비트코인은 혹시라도 나중에 다른 코인들에 밀려나더라도 선구자로써의 의미는 영원히 남겠죠. 블록체인의 아버지니까요.

라이트닝 네트워크와 같이 비트코인을 업그레이드 하려는 시도가 계속 되는거 보면 쉽게 사라지진 않을거 같습니다.

구독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합니다 ㅎㅎ 저는 mac os를 찾아 투자하고 싶네요 ㅎㅎ

네 코인계의 Apple을 찾아 투자 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그래서 나중에 다른 코인을 압도하는 가격을 자랑해 줬으면 합니다ㅋ

@홍보해

감사합니다 와우!

ㅋㅋ 제 느낌엔 .. 비트코인이 dos라면 이더리움은 m 같은 ..

윈도우 나오려면 한참 남은 거 같아요 ㅋㅋ

아...추억의 M 진짜 애용 했었는데 말이죠 ㅋㅋ

정말 멋진 글입니다. 스팀파워가 없는게 아쉽네요ㅠ
가격 폭등을 생각하면 2017년도 이더리움의 해가 아닐지요ㅎㅎ
아무리 선점효과와 상징성을 생각해도, 비트코인의 현재 가격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더를 포함한 다른 알트도 제 가격을 찾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제글에 관심만 가져 주시는 걸로도 감사합니다 :)

저도 같은 생각 입니다. 비트코인 가격은 확실이 부풀려진게 맞습니다만...다른 알트 코인들이 비트 코인 만큼 가격이 올라줬으면 좋겠네요 ㅋ

우아 좋은 글 많이 올리셨는데 이제야 알았네요.ㅎ오늘 올리신 글을 보면 비트코인도 계속 발전할 거 같긴 하네요.ㅎㅎ
이 글은 리스팀 할게요~~ 제가 요새 공부하고 있는 거랑 맞닿아있어서.ㅎㅎ 감사합니다~~

근데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같은 코인을 소프트웨어나 플랫폼의 관점에서만 본다면 앞으로 계속 더 나은 버전의 새로운 코인이 나올 것이고 기존 코인의 가치가 계속 이전될텐데 그럼 코인들이 가치 보존 수단 수단으로서 의미가 너무 떨어지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