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걸린 딸과의 전쟁

in kr •  8 months ago 

솔선 독박육아

나흘 전 딸이 어린이집에서 B형 독감을 들고 집에 왔다.
수요일 밤부터 고열에 시달리더니 목요일에 독감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격리 해제 조건은 (5일간 타미플루 복용 && 48시간 정상 체온).

와이프에게 독감이 옮으면 안되는 상황이라
금요일 밤부터 스스로 독박 육아의 길을 택했다.
와이프가 애와 함께 처가집 갈 때와 애를 두고 처가집 갈 때의 스트레스 지수는
배팅한 선물 방향대로 올라갈 때와 반대일 때, respectively, same same.

어쨌든 아픈 아이를 나홀로 캐어한다는 것은
건강할 때의 육아보다 난이도가 상당히 증가한다.

독한 약을 먹고 견디기 위해 삼시세끼 잘 챙겨줘야 하고,
주기적으로 체온을 체크해서 해열제를 먹여야 한다.
나 역시도 독감에 걸리면 안되기에 스킨쉽도 자제해야하고,
여기저기 뿌리는 타액들을 찾아 꾸준히 청소해야한다.

약이 독하니 잠은 잘 자는데 그 때가 유일한 휴식시간이다.
맥주 한잔 마시고 싶은데, 혹시나 면역력 약해질까봐 고민이 된다.
집에만 있으니 머리가 아프다. 두통약과 함께 맥주를 마신다.
일어나기 전까지 환기도 시키고, 밀린 설거지를 한다.

이렇게 이틀을 아이와 보내고 났는데 공허한 마음이 든다.
48시간을 동고동락했는데,
친해진 것 같은 기분 보다는 이틀을 겨우 버틴 것 같은 기분.
체력을 핑계로 함께 놀아주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함이 원인인 듯.

일거양득 실패

와이프를 쿨하게 처가집에 보낼 때에는 내심 노리는게 있었다.
애와도 친해지고, 와이프에게는 까방권 쿠폰도 몇장 얻고.

실패한 것 같다.
힘드니까 이해심 넓은 멘트가 안나간다.
와이프의 조언과 배려가 얄밉게 느껴지는데, 통화할 때 그 마음이 다 전달 된 것 같다.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점수는 그만큼 못얻은 느낌.
그래도 얼른 오시오.

드디어 일요일 밤 건강해진 딸을 재우고 나니 한숨이 놓인다.

48시간의 전쟁..

이것은 소리없는 아우성..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타미플루의 레츠기릿..
더이상은 네이붜..

naavveer.jpe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타미플루 부작용 말 많던데 별 일 없이 독감 무사히 지나가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잘 나았습니다.

감기균은 전염성이 회복기에도 남아 있어서 아이가 다 나을때쯤 부모가 걸리는 경우가 많더라고요.(제가 맨날 그래요^^)
아이도 완전 회복되고 씨그널님 부부도 건강 잘 챙시세요~.

독감 예방주사가 효과가 있었던 것 같아요. 다른 애들보다 컨디션 좋게 나았고, 저도 걸리지 않았네요.
감사합니다 ^^

아이가 빨리 낫길 바랍니다.

팔로우해주셔서 찾아오게 되었는데 예전에 증인활동을 하셨나요? steempeak에서 팔로우를 누르려고 하니 팔로우버튼 대신 witness 투표하는 버튼이 나오네요ㅎㅎ 정작 보니까 clayop님이 proxy로 되어계신데 스팀픽이 이런 문제가 있군요. 아마 증인용 signing key가 있으면 무조건 증인으로 판단하는 것 같네요.

안녕하세요. 한 6개월 스팀을 떠나있었더니 훌륭하신 블로거를 늦게 알아봤네요.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ㅎㅎ
증인은 스팀 초기에 채굴한 것 때문에 그런건지 모르겠네요.
채굴로 가입했지만 스팀픽도 모르는 초짜입니다. 잘 부탁드려요^^

에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스팀픽 나름 괜찮은 것 같아요. 전 busy UI가 제 스타일이라 여전히 주로 busy를 쓰긴하는데(실제 제가 busy개발도 많이 했습니다. busy팀이 일을 안해서 불만있으면 직접고쳐써야하는ㅠㅠ) 포스팅권한 위임없이 steempeak+keychain 조합도 괜찮습니다. 글/보팅 등이 바로바로 refresh안되는 점만 빼면.

스팀 초기에 채굴했다니 정보력과 안목이 대단하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육아는 정말 힘든것 같습니다 ㅠㅠㅠㅠ
고생 많으시네요 빨리 아이가 나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