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무섭지 않냐

in kr •  last month 

20190419_210418.png

3 무섭지 않냐

내가 지금 이 사람이 내 부류구나 생각한 이유는 참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 중 하나가 ‘북극곰’ 얘기를 했을 때다

북극곰이 살 곳이 없어져 멸종 위기라는 얘기를 꺼내면
(존나 진지한 표정으로 한다 이 이야기는. 왜냐면 조혼나 심각한 얘기니깐)

대부분의 경우, 상대방은 벙찐 표정을 짓거나 내 표정이 너무 진지하다며 웃는다

그런데 간혹, 아주 간혹가다가

같이 심각한 표정이 되는 사람들이 있다
(진짜 드물다 이런 사람)

이 사람이 내 이야기를 듣더니
(심지어 처음 만난 날이었음. 나도 미친새끼임. 처음 만난 날 북극곰 멸종위기를 대화 주제로 꺼냈음.) 본인은 그래서 분리수거를 안 해도 되는 국가에서 청장년을 보냈음에도 혼자 열심히 삽질이다 싶은 정도의 자체 환경운동을 실시한 스토리를 들었다

근데 사실 이 글을 읽는 당신도 얼굴이 심각해졌음 좋겠다

뭐 북극까지 갈 필요도 없다 ‘중금속이 녹아든 먼지에 폐 꽈리 세포가 녹을 가능성이 있어,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꼭 해야하면 마스크를 껴야하는’ 상황은,

우리 어렸을 때 공상과학 영화 중에서도 완전 디스토피아 중 최악을 묘사할 때나 쓰던 소재 아니었나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