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t:  

동의합니다.
저 또한 거버넌스를 활용한 앨리너 오스트롬의 문제해결 방식을 지지합니다.

그런 점에서 스팀잇의 생태계는 독특합니다. 여기선 고래도 있지만 다운보팅도 있고 그러더군요. 설립자가 심리학을 공부했다는데, 그 영향인 듯 합니다.

동의합니다.
덧붙여, 매년 9.5%씩 추가로 발행되는 스팀이 증인(10%)과 스파보유자(15%) 그리고 저자와 큐레이터에게(75%) 분배되는 구조가 '공공재'의 성격을 부여하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다운보팅은 그 공공재를 공공재게임에서와 같이 지키고자 하는 장치라고 해석합니다.

커먼스, 거버넌스..등의 용어가 떠오르네요. 향후 방향성에 대한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공부하고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33
TRX 0.06
JST 0.043
BTC 36694.78
ETH 2612.35
USDT 1.00
SBD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