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vs정재승 jtbc토론 감상후기

in #kr4 years ago (edited)

image.png

사실 거의 모든 토론회의 99%쯤은 평행선을 나란히 달린다.
나는 토론회 중간에 뭐가 타협이 되는걸 본적이 없다.
한측의 입장을 대표해서 토론에 나온 사람의 자존심을 생각하면 당연한것 같기도 하고...

이번 토론의 주인공은 처음부터 유시민 작가였다.
그가 미디어에 쏟아낸 가상화폐에 대한 강도높은 비판,
여기에 정재승교수가 살짝 발을 담그면서 토론회가 열린것이니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코인충'의 편파적인 입장에서 이번 토론에서 기대한바는
토론회의 주인공, 유시민작가의 입장변화에 대한 것이었다.
토론 준비를 하면서 유시민작가가 자신의 전문분야가 아닌 가상화폐, 블럭체인에 대해서 심도있는 공부를 할것이 분명하니까... 모르던것을 새로 알게되면 우리도 생각이 달라지는 경우가 있지않은가?
유작가도 조금은 생각에 변화가 있지않을까 하는 기대를 했었는데
결과는...

내가 느끼기에는 토론에 참여하는 유작가의 모습은 다분히 감정적이었다.
뭐 생각해보면 다른곳에서도 논쟁할때 자주 그런모습이긴 하지만... 그건 정치적인 입장차가 그런거니까 더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부분이니 그럴수 있다고 보는데 이건 그런문제도 아닌데 왜?

왜 그럴까... 나는 그 이유를 아주 조금은 알것같다.

그중하나는 소수에의한 가상화폐의 독점문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의 가장 강한 권력인 자본이 소수에 의해 독점되고 운용되는 것의 위험을 경계하는 것이다.
"이거 소수가 독점하고.... 세금안내지, 검은돈 세탁하지, 부자가 자식한테 세금안내고 상속하지..."
(워딩이 정확하지 않음)
이부분의 얘기를 들으면서 '유시민의 투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구나... ' 하고 감상을 했다.
독재권력에대한 투쟁 -> 자본이 권력이된 사회, 일부에게 자본이 집중되는것 경계
아마도 유작가는 이런문제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더 경계하는것같다.

또하나는 경제학 전공자로서의 자존심문제
블럭체인이 뭔지도 모르면서 비판한다는 비판...에 대한 감정일것 같다.
벼락치기로 공부해온 기술적 지식들을 유작가는 토론중에 토해내듯이 쏟아냈다.
"사토시 또는 사토시 그룹이..."
강박적으로 반복해 언급했던 그의 말속에서 감정적인 내면이 조금 드러난것이 아닐까싶다.

어째튼 결론적으로 양측의 입장차이를 확인한 뜻깊은 자리였다. 라고 총평하겠다.

시간이라는 절대 권력자께서 유시민vs정재승 의 승패를 결정 지어줄 것이다.
정재승 교수가 현실세상을 모르고 이상을 꿈꾸는 얼치기 과학자일지
유시민 작가가 과거의 트라우마에 갇혀 변화를 못받아 들이는 꼰대일지
시간이 누구의 손을 슬며시 들어줄 그때까지 판단은 보류하는걸로...

Sort:  

믿음 아닐까요 모두가, 다수가 그리될거라 믿는다면 그리되고 말지요ㅋㅋㅋㅋ저도 코인투자 하지만 양측 입장 다 어느정도 이해가 되는 토론이었어요

세상일이 그렇겠죠. 무엇이 대세가되고 다수가 어디로 갈지.. 지켜보고 따라가야죠.

블록체인 기술과 지지하는 이들이 앞으로 더 큰 설득력을 가지기를 기대해봅니다
할수 있는 범위내에서 열심히 공부해봐야겠네요 ㅎㅎ

저같은 보통사람은 그냥 으쌰으쌰나 해야겠네요. 박사님들도 못하는데...난 안될거야...

내용도 공감되지만 글을 참 맛깔나게 잘 쓰시네요. 잘 읽었습니다. ^^

과찬이십니다. 다쓰고 읽어보니 고칠곳이 많은것같은데 귀찮아서 그냥두는걸요...

동일한 느낌을 가졌습니다. 분명 표현, 어법, 표정등에서 감정적이라고 보여졌습니다. 이미 이번 토론에 임하기전 분명한 목표를 정하고 나온듯합니다. 과장되고 과격한 표현으로 일반대중의 신규진입을 억제하고, 기진입된 자본의 순차적 퇴출을 유도, 과세등의 정책을 통해 시장진정후 기타 투자에 비해 큰 메릿을 느끼지 못하게 하려는 것으로 이해했으며 이는 정부의 견해와 일맥상통하는 것 같습니다. 단기 일확천금을 목표로 진입했거나 시장에 참여하려는 분들에게는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장기적인 비젼으로 참여했거나 참여하려는 분들에게는 어떤 영향이 있을지 미지수입니다. 다만 기존의 자유,민주 이념을 주창해온 그가 효용이 없다는 본인의 생각 기반으로 국가가 적극, 극단적인 권력을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극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생각됩니다. 이것이 곧 이전의 권력들이 주장해온 것과 무엇이 다른지 반문해 봅니다.

투쟁할때... 대상에 자비와 예외를 두지 않는것처럼 지금 가상화폐를 상대하는것 같습니다.
아마도 유작가님은 절대 입장에 변화가 없을겁니다.
노래가 하나 떠오르네요. 렛잇고~ 렛잇고~

유시민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으면서도 유시민의 청산유수와 설득력에 감탄하는 묘한 감정을 느꼈습니다

그런분들 많을거같아요.

시간이라는 절대 권력자께서 유시민vs정재승의 승패를 결정지을 것이다.
좋은 말이네요.. 보면서 감탄했습니다.
유시민 작가님의 토론방식은 글쎄요.. 정말로 다분히 감정적이시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소위 꼰대와 다를것이 뭐지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런지 아닌지는 말씀하신대로 정말 시간이 해결해 줄것이지요.

감사합니다. 저도 그냥 지켜보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