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아버지가 되니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합니다.

in #kr6 years ago (edited)

미친털입니다.

오늘은 저의 새 대문의 글귀처럼 진솔한 이야기를 써보려고 합니다.


아버지는 유독 저에게 멋진 새 신발을 잘 사주셨습니다.

저는 어렸을 때 평범한 가정이었던거 같습니다.

직장생활 하시는 아버지, 평범한 가정주부인 어머니,

그리고 저와 여동생 이렇게 4식구가 살았습니다.

아버지는 제 신발이 낡거나 작아지면 꼭 멋있는

새 신발을 사주셨습니다.

제가 초등 학생때에는

르까프와 나이키라는 브랜드가 한창 유행하고 있었습니다.

NBA농구 스타 마이클 조던이 신고 다니던 에어조던시리즈는

우리 또래에게는 선망의 대상이었습니다.

저는 아버지께 졸랐습니다. 너무 갖고 싶어서...

그때는 철이 없어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엄청 비쌌던 건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아버지는 제 신발이 작아져 신지 못하게 되자,

생일 선물로 그 운동화를 사주셨습니다.

너무 신나서 학교에 가서 친구들한테 자랑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때는 아버지가 신고 다니던 신발은 제 눈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버지의 신발은

지금 제가 신고다니던 아래 신발보다 더 낡았던 것 같습니다.

아빠신발.jpg

본인의 새 신발은 한번도 사신적이 없었던거 같습니다.


최소한 제 기억에는요...

저번주말에 큰아들 녀석과 나이키 매장에 갔습니다.

제 신발도 살겸, 아들 신발이 작아져서 어쩔 수 없이 가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는 나이키 신발이 저렴하다고 주변에서 말을 해주셔서

나이키 할인 매장에 갔습니다.

그런데 갔더니 신발 가격이 싸지 않더군요...

보통 80달러이상의 가격이었습니다.

현재 휴직중이라 수입이 없는 저는 그 정도 가격의 신발도 사는 것이

솔직히 부담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들이 한참을 서성이면서 예쁘다고 고른 신발을

차마 모른척하고 갈 수가 없었습니다.

아들신발.jpg

아들내미 신발만 사고 집에 왔습니다.

아들이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저한테 묻더군요..

‘아빠 신발은 왜 안 샀어? 멋있는 것 많던데.!’

저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응 아빠는 더 비싼거 사려고, 다른 신발가게 가서’

아들이 말합니다

‘치사하게,,아빠만 더 비싼거 사게..’

저는 그냥 웃으면서

‘아빠 돈인데 아빠 마음이지’ 하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말하고 집에 와서 잠을 자는데

예전 저의 아버지가 저한테 사줬던 나이키 신발이 떠올라

눈물이 나더군요!

지금의 저의 큰아들처럼 저또한 아버지한테 그랬었나 봅니다.

오늘은 문득 돌아가신 아버지가 보고 싶은 날입니다.

아버지가 되니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나 봅니다.


업비트에 지갑이 생겼다고 하니

스팀달러 현금화 약간하셔서

당신의 아버지께 멋진 신발 사주시는 스팀잇 유저분들이 되면 좋겠습니다.

제 마음을 글로 남기고 싶어 이렇게 스팀잇에 포스팅하고 있네요!

그럼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미친털 올림.


스팀잇은 나눔과 소통, 그리고 사랑입니다.

미친털대문.jpg

Sort:  

Cheer Up! 많은 사람들이 이 포스팅에 관심을 갖고 있나봐요!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스스로 홍보하는 프로젝트에서 나왔습니다.
오늘도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오늘도 여러분들의 꾸준한 포스팅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한동안 선정이 안되서 속상했는데;;
이렇게 오시니 너무 반갑습니다!

HI,
I'm sumon(Bangladeshi)

I wish to work with you Steemit
I follow you, you too
I upvote you, please you too
You voted me
Inshallah I will return you
every day of your daily voting
Trust me

Please joni our FB group:..
https://web.facebook.com/groups/SteemiTLoversDinajpur/

Thank you

부모가 되면 부모님을 이해할수 있다는 말들이 요즘은 참 많이 되뇌이게 되네요

예 직접경험해보니 더 그런거 같아요!!

씁슬하군요 ㅠㅠ

아마 대부분의 아버지가 저와 같은 마음일꺼라 생각합니다.:;

왠지 저도 눈시울이 붉어지네요..

저도 제글보면서 눈시울이 붉어지는 이유는 뭘까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으허어엉 아빠아아 ㅠㅠ 그래도 아빠 안마 5일동안 해드린게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음에 가면 다시 해드려야겠어요.

효자시네요.! 제 아들도 안마하나는 잘해줍니다^^;

아니 아드님이 안마할정도로 컷나요!?? 젊은느낌 뿜뿜이셨는데 말입니다. ㅎㅎㅎ 이모티콘이 한건 한게 아닌가 싶어요.

아. 큰아들은 한국학년으로 5학년입니다. 아직 초등학생이지만 안마는 잘하더군요.!
칭찬이신거죠?;;ㅡㅡ;

당연하죠!! 젊다는 것은 좋은 뜻이 잖아요!!

감사합니다.
아직 한창 젊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아이들이 커갈수록 나이가 드는것 같긴 하지만요..ㅡㅡ;

정말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가슴이 뭔가 따뜻해지는 기분이네요! 다음 신발은 아드님, 그리고 @rkmrkm99님 모두 좋은 신발 살 수 있으실거에요! 오늘 하루도 힘내세요!!

아...아버지가 되니 형편이 되도.
제 신발은 좋은 것 못사겠더라구요..
그래서 제 아버지가 더 그리워집니다.

그렇죠. 다들 그런 기억이 날시겁니다. 저도 말을 안해서 그렇지 어린 시절을 돌아보면 참! 지금 애들 뭐라고 할게 하나도 없는 어린 시절을 보낸것 같습니다. 저도 제가 그때 아버지의 입장이 되어 보니 그때 그 시절 내 또래의 아버지는 이런 마음을 느끼셨겠구나! 합니다. 오늘도 더욱 더 행복한 하루 되시고 가족들과 좋은 추억 많이 만드세요^^

응원 감사합니다. 저보다 윗 세대 아버지들께서는 더 고생하셨을 거라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프네요..

윗 세대들께서 느끼는 감정이 우리와는 달랐겠지만 그래도 그분들도 아들을 보며 행복 하셨을겁니다. 우리는 그분들의 마음을 짐작만 하지 정확한건 알수가 없지만요... 그래도 미친털님도 아들에게 애틋한 마음이 갖고 사랑하시는 것 보면 아버지들도 그러셨을 겁니다. 마음 아파 하지 마세요.

예..응원감사합니다.
스팀잇에서 위로도 받고, 정말 좋은 커뮤니티인거 같습니다.
@gaeteul도 좋은 하루 보내십시요!!

어릴적 제 운동화는 항상 시장표였는데...ㅠ
이젠 좋은 옷, 좋은 신발을 사 드리려 해도 하늘 나라에 계시니...

아..저도 시장표만 신었습니다.:
가끔 철없이 졸라서 형편에 안맞는 신발을 사긴 했지만요..

Coin Marketplace

STEEM 0.25
TRX 0.11
JST 0.034
BTC 63202.55
ETH 3085.17
USDT 1.00
SBD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