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LA - 100% 좋아하는 건 없다.

in kr •  last year  (edited)

1년 2개월째 연애중인 여자다.
2년 연상의 남친과 연애중이고
곰같은 뻔뻔한 매력으로 날 사랑해보거라를 시전중이고
남친은 알아서 자신의 눈에 콩깍지를 씌우고 심쿵거리를 찾는다

남자친구와 나는 페이스북에서 연결된 인연이 오프라인으로 간 케이스다
그렇다고해서 오래 페친을 맺은것도 아니다
15일남짓...... 알던 사이었다.

첫 만남의 장난은 바로 셀기꾼이었다.
요즘은 보정이 잘되서 왠만하면 다 이쁘게 나오니까
누가 셀카기준 더 못생겼나를 내기하자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 내기는 곧 현실이 되었다.

당시 남자친구의 직장과 내가 공부하던 국립중앙도서관은 가까운 곳이었고
우리 둘은 만나게 되었다.
그 때 당시 나는 방황하고, 선을 넘고, 실수했고, 후회하던 때였다.
상태도 좋지 않았고 뭐 하나를 해도 집중 못하고 부담스러운 아픈 시절이었다.
그리고 그 끝에서 남자친구를 만났다.

아직도 나는 남자친구를 처음 보던 그 순간을 잊지 못한다.
우리가 처음 만난 장소는 국립중앙도서관 입구에 있는 흡연구역이었다.
야근을 끝내고 온 남자친구는 정장차림이었고
국립중앙도서관 입구 계단을 내려오고있었다.
처음 봤을 때 들었던 생각은 우와! 였다.
엄청 신기했다. 내가 온라인상에 있던 사람을
현실로 나오도록 만들었다. 마치 마법으로 사람을 소환시킨 느낌이었달까?
우린 잠깐 마주봤다.
수줍게 눈맞춤을 했고 키스를 했고 서로 따뜻하게 안았다.

첫 시작부터 모든게 어색한 커플이었다.
우린 아주 평범한 헬조선의 이십대후반 커플이었다.
남친은 파견으로 근무를 하는 사람이었고 나 또한 마땅한 직업이 없었다.
자리도 안 잡히고 급물살 만남은 서로에 대한 많은 실수를 낳았다.
화도나고 싸우기도 오지게 싸우고 헤어질뻔한 적도 여러번 있었다.
하지만 모든 역경을 다 이겨내고 나니
상대방에 대한 이해가 더 많이, 빨리되었다.
관계도 더 견고해지고 믿음이 생겼다. 지금은 서로 투닥거리면서 잘 지내고 있다.

이런 초반 이야기를 풀어내는 이유는
100% 완벽한 연애라는건 없다는 것이다
물론 내가 정한 기준, 이성적인 판단, 감정의 정도
내가 누군가를 받아들일 정신적/금전적/상황적 여유 등
내 세계에 한 사람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건 중요하고
까다롭게 따져봐야 하는 일이다.

그런데 100% 완벽한 사람은 없다.
안전연애를 추구하는 요즘 세상에서 어쩌면 나는 아주 무모한 연애를 선택했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후회보단 내가 한 사람과 공동의 세계를 만들어냈다는 성취감이 든다.
누구나 헛점은 있고 조금은 부족하고 갑작스런 상황에서
한 사람을 받아들일 때도 있다.
그 때 앞날에 대한 두려움보단 한 번쯤 믿고 열심히 굴려보는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0ㅂ0

·

0ㅂ0

두분 멋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