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sting의 토큰 이코노미와 ICO 가격의 적절성 여부

in kr •  5 months ago

KakaoTalk_20181115_150051587.png

안녕하세요, Crypto Asset Value(CAV)의 Seagull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선 Foresting이란 코인의 토큰 이코노미를 먼저 살펴보고, 그 다음으로 Foresting이 ICO를 할 당시의 시가총액과 Steem의 시가총액을 비교해보며 ICO 당시의 Foresting 코인의 가격이 적절한지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Foresting 이란?


Foresting 프로젝트는 글을 작성하고, 좋아요를 받은 만큼 보상을 받는 시스템으로 Facebook이나 Twitter의 보상이 없다는 점에 착안하여 나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Foresting Network에서는 크게 세 가지 파트의 프로젝트를 준비중인데, 하나는 방금 얘기한 Foresting Social Media, 그리고 이들의 미디어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Foresting Lab, 마지막으로는 Foresting 자체의 신용등급을 이용하여 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Foresting Bank 가 있습니다.


Foresting의 토큰 발행량, 보상 비율


20181122foresting1.JPG

Foresting은 꾸준히 연 6%씩 인플레이션을 가져가며 토큰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스팀잇이 계속해서 발행량이 줄어드는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이는 백서에서 말하기를, 슈퍼노드가 꾸준히 연 2%의 수익을 가져가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20181122foresting2.JPG
20181122foresting3.JPG

백서에 있는 계산식을 들고 온 것인데, 2%가 아니라 1.5%인 것 같기도 합니다.

20181122foresting5.JPG

이 이미지는 백서의 컨텐츠당 보상에 대한 계산식입니다. 연 6%의 보상은 글을 쓰고 좋아요를 받은 이용자들에게 4%, 슈퍼노드 운용자들에게 2%를 지급하게 되는데 백서에 나와있는 계산식을 보면 좋아요를 누른 이용자들에게는 보상이 돌아가지 않는 것 같습니다만 백서의 다른 부분에는 좋아요를 누르고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나와 있습니다. 어느 정도의 비율로 이를 분배할 지 궁금합니다.


PTON과 PTON CREDIT

PTON은 포레스팅에서 발행되는 화폐로, 이는 거래가 가능합니다. 스팀에서 Steem과 유사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PTON CREDIT은 포레스팅 서비스에서 여러 기능들을 이용할 때 사용되는 화폐로, 다시 PTON으로 전환을 시켜야만 거래가 가능합니다. 또한 오래 PTON CREDIT을 보유하고 있을 시 높은 이자를 지급한다고 합니다. 스팀에서 Steem Power와 유사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악의적인 행동 방지법

보상형 커뮤니티를 운영하게 되면, 여러 악의적인 사용자들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들을 해결하는 포레스팅만의 방식입니다.

  1. DownBeat
    스팀잇의 다운보팅 기능처럼 보이는데, 이를 통해 좋지 않은 게시물을 걸러내고 보상을 감소시키는 듯 합니다.
  2. 활동 제한
    하루에 포스팅할 수 있는 게시글, 댓글, 보팅의 제한을 둡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마비를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3. 보팅/보팅 검증
    다른 사람들의 업보팅/다운보팅을 보고 자신의 의견의 피력 없이 커뮤니티가 일방적으로 흘러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포레스팅에서는 두 차례에 걸친 보팅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어떠한 글에 보팅을 할 때, 그 글에 좋아요/싫어요를 누른 것이 모두에게 보이지 않습니다. 그리고 일정 기간 후 글의 보상이 주어져야 할 때가 오면 자신이 이 글에 대해 좋아요/싫어요를 눌렀다는 것에 대한 증명을 하고, 그 때 보상이 작성자에게 가게 됩니다. 증명을 하지 않으면 예전에 눌렀던 보팅은 무효가 됩니다.



Foresting의 TCR list


Foresting은 TCR list라는 것을 운영하는데, 백서에 이것에 대해서 양질의 컨텐츠의 모음이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20181122foresting6.JPG

20181122foresting7.JPG

컨텐츠 제작자가 100PTON을 Deposit하는 걸로 봐서는 일반적인 글은 아닌 듯 하고 홍보성 글이 여기에 포함될 듯 합니다. 이 글이 만약 커뮤니티의 발전을 저해하는 성향을 가진다면 Safety Vendor가 100PTON을 내고 글을 삭제할지에 대해 구성원 투표를 진행합니다. 만약 ‘삭제해야 한다’의 득표율이 더욱 높다면 글은 삭제되고 컨텐츠 제작자가 초기에 냈던 100PTON은 Safety Vendor에게 50PTON, 투표에 참여한 구성원들 중 옳은 방향으로 투표를 한 쪽이 참여 비율만큼 50PTON을 나눠가지게 됩니다.


고려해봐야 할 사항

팀에서 고민 끝에 계속해서 연 6%의 인플레이션을 발생시키기로 정했겠지만, 이는 Foresting 홀더들이 코인을 보유하고 있을 만한 요인을 감소시킬 수도 있습니다.

20181122foresting4.JPG

Foresting의 발행량 그래프

연 6%씩 추가발행이 일어난다면 13년이 지났을 때 전체 코인 발행액에서 내 코인의 비율은 절반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물론 최근 사업의 기간이 점차 짧아지고 있고, 페이스북과 같은 회사도 생긴지 15년도 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괜찮은 발행량일 수도 있습니다.(하지만 성장 후 발행량은..)
또한 PTON CREDIT을 돌아보면, 코인가격 유지나 어뷰징 방지를 위해서 PTON CREDIT의 Lock기간이나 PTON 전환 시 걸리는 시간이 있어야 할 듯 한데 백서에는 나와있지 않습니다. 이자율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보팅 시 받을 수 있는 보상, 하루에 포스팅/댓글/보팅 할 수 있는 양 등등도 명확한 수치가 백서에 기입되어있지 않습니다. 버전 v1.0에선 보다 명확한 수치와 시뮬레이션 데이터를 볼 수 있길 기대합니다.


Foresting의 섹터분류, 그리고 Steem과의 비교

20181122foresting9.JPG

Foresting 코인은 크게 보면 블록체인을 본질적인 가치전송 수단으로 사용한 것이 아닌 타 산업과의 융합 목적으로 사용하였으므로 대분류는 블록체인 융합에 들어갈 것이고, IT서비스 중 소셜미디어를 진행하는 것이므로 중분류는 IT서비스, 소분류는 소셜미디어에 들어갈 것입니다. 소셜미디어 섹터에는 Steem, mithril, revain, reddcoin등의 코인이 있습니다.

20181122foresting8.JPG

PTON의 총 발행량은 240억개이고 ICO 가격은 icobench에서는 $0.0068, tconomy의 보고서에서는 15원으로 나옵니다. 각각의 가격으로 ICO시작 당시(2018.09.17)의 시가총액을 계산해 보면 $163,200,000 ~ $319,600,000이 나오게 됩니다.
20181122foresting10.JPG

2018.09.16 coinmarketcap 시가총액 순위

당시 기준으로 이는 시가총액 28~43위에 해당하는 액수인데, 중간에는 Steem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같은 섹터인 reddcoin, mithril, revain은 각각 58위, 59위, 202위를 기록중입니다. 아직 토큰이코노미가 정립되지 않았고, 베타 서비스도 나오지 않았는데 같은 섹터의 다른 서비스들보다 큰 시가총액으로 ICO를 진행한 것이 의아합니다.(스팀보다도 비쌉니다)
이것은 일종의 상대평가 방식인데, 같은 섹터의 코인들은 비슷한 성향을 가지고 있을 것이고 서비스의 본질이 크게 다르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비교하기가 간단합니다. Foresting과 Steemit이 그런 케이스입니다. Foresting의 공식 블로그에 있는 스팀잇과의 비교글을 보게 되면, Foresting은 6억 명 가치의 유저가 있고, 훨씬 더 나은 UI/UX가 적용될 것이고, 동영상까지 올릴 수 있으며, 포스팅 7일 후에는 광고로 수익이 발생하는 등의 장점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아직 실제 서비스가 작동하지 않고, 6억 명 가치의 유저는 믿기 힘들기 때문에(실제로는 100만 명 모으기도 힘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정도의 장점으로 실제 블록체인 기반으로 작동하고 있는 스팀잇과 비슷한 시가총액으로 ICO를 한다는 것은 이해가 잘 가지 않는 부분입니다.


마치며

한국인들이 주도하는 프로젝트인Foresting이 잘 되었으면 좋겠으나 부가적인 이코노미 설계가 더 이루어져야 되지 않나라고 생각됩니다. 또한 Foresting의 ICO 가격은 너무 비싼 감이 없잖아 있습니다. 아직까지 코인 마켓은 시장의 합리적 사고가 작동하지 않는 곳이라 나름대로의 가치평가의 방식이 필요합니다. 위에서 언급했던 동일한 섹터의 코인들과 ICO 코인의 장단점을 비교해 보고, 나름대로의 ICO 적정가격을 산출해 보는 것이 한 가지 방법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궁금한 점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시가 총액 보소...

·

ㅎㅎ 비교대상이 스팀이 아니어도 구매를 숙고해봐야 할 시가총액이죠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스팀잇을 시작하시는 친구들에게도 널리 알려주세요.

·

넵 감사합니다 ㅎㅎ